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한남금북정맥 질마재 생태축 복원사업 ‘순항중’
기사입력  2021/05/11 [17:43]   임창용 기자

▲ 충북 괴산군이 추진하고 있는 한남금북정맥 질마재 생태축 복원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조감도.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이 도로건설 등으로 단절된 백두대간·정맥의 마루금을 연결·복원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한남금북정맥 질마재 생태축 복원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사업은 민족정기 회복이라는 상징성과 산림생태계의 건강성·연속성을 유지·회복하기 위해 단절된 마루금(생태축)을 연결·복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2012년 연풍 이화령 복원을 시작으로 백두대간 생태축을 복원을 추진해왔다.

 

보은 말티재 ~ 증평 분젓치 ~ 괴산 질마재로 이어지는 도내 한남금북정맥의 3번째 복원사업인 괴산 질마재 생태축 복원에는 총사업비 58억이 투입된다.

 

군은 지난해 12월에 본격적인 공사에 착공했으며 2022년 사업 완료를 목표로 현재는 생태터널 조성을 위한 기반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끊어진 마루금을 연결하는 생태터널을 조성하고, 자생식물을 이용한 산림 식생 복원, 수목 보호를 위한 방풍책, 야생동물 서식처 및 이동통로 설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질마재를 도로개설 전 지형으로 복원하기 위해 고지도 분석을 완료하고, 주변 참조생태계와 유사한 식생으로 복원하기 위해 종자 채취 후 파종을 실시했다.

 

또 사업부지에 포함돼 있는 관목과 초본류를 굴취·이식해 최대한 본래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신상돈 산림녹지과장은 “백두대간 마루금(생태축)은 민족의 정기 회복 및 자긍심 고양뿐만 아니라 산림생태계의 건강성·연속성 확보와 미래유산으로 보전·관리해야 할 공간인 만큼 반드시 복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질마재 생태축복원사업으로 인해 일정 기간 우회도로를 개설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gun, Hannam Geumbuk Vein Jilmajae Ecological Axis Restoration Project “Cruising”

-im changyong reporte

 

The Hannam Geumbuk Vein Jilmajae Ecological Axis Restoration Project, which is being promoted by Goesan-gun, Chungcheongbuk-do, to connect and restore the Marugeum of Baekdu-daegan and Jeongmaek, which was disconnected due to road construction, is proceeding smoothly.

 

The Baekdudaegan Ecological Axis Restoration Project is a project that connects and restores the cut off Marugeum (ecological axis) to maintain and restore the symbol of national regular recovery and the health and continuity of the forest ecosystem.

 

The military has been promoting the restoration of the Baekdudaegan ecological axis, starting with the restoration of Yeonpung Yihwaryeong in 2012.

 

A total project cost of 5.8 billion won is invested in the restoration of the Goesan Jilmajae Ecological Axis, the third restoration project of the Hannam Geumbuk vein in the province leading to Boeun Maltijae ~ Jeungpyeong Bunjeotchi ~ Goesan Jilmajae.

 

The military started construction in earnest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is currently undertaking the foundation work to create an ecological tunnel with the goal of completing the project in 2022.

 

Through this project, it is planned to build an ecological tunnel that connects the broken Marugeum, restore forest vegetation using native plants, windbreaks to protect trees, and install wildlife habitats and passages.

 

In particular, in order to restore Jilmajae to the terrain before the road was opened, the analysis of the altitude map was completed, and seeds were collected and sown in order to restore vegetation similar to the surrounding reference ecosystem.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promote the project so that shrubs and herbaceous plants included in the project site can be harvested and transplanted to restore their original appearance as much as possible.

 

"The Marugeum (ecological axis) of the Baekdudaegan is a space that must be preserved and managed as a future heritage, as well as securing the health and continuity of the forest ecosystem, as well as the regular recovery and pride of the people," said Shin Sang-don, head of the Forestry and Greenery Division. .

 

He added, “We plan to open and operate a bypass road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due to the Jilmajae Ecological Restoration Project.”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avoid any inconvenience in traffic.”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