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종배 의원, ‘부패방지권익위법 개정안' 대표 발의
기사입력  2021/05/11 [16:30]   김병주 기자

 

▲ 이종배 의원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이종배 의원은 "권익위의 존재 이유는 청렴한 공직 및 사회 풍토를 만드는 것, 위원 개개인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최우선으로 담보돼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이종배 의원(충주, 3선)은 11일, 과거 5년 이내에 정당의 당원이었거나 공직선거 후보자로 등록한 사람, 선거운동 활동을 한 사람 등을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위원의 결격사유에 추가하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부패방지권익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공직사회의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해야 할 권익위가 위원의 임명과 관련된 허술한 법 규정으로 인해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3월, LH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전현희 전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권익위에 소속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맡긴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권익위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이 불거졌을 때, 검찰 수사와 관련해 이해충돌 소지가 없다는 유권해석을 내려 정치적 중립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권익위 비상임위원이 추 장관의 전직 보좌관 출신인 점도 공정성 훼손 의혹을 부추겼다.

 

이에 권익위 위원의 정치적 중립을 담보하지 못하는 부실입법을 재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현행법에서는 현직 정당원 및 후보자만 아니면 과거 특정 정당 출신의 국회의원, 전직 보좌관, 또는 당직자 등이 모두 위원으로 임명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과거 5년 이내에 정당의 당원이었거나 공직선거 후보자로 등록되었던 사람, 선거운동 활동을 한 사람 등을 위원의 결격사유에 추가하여 국민권익위원회의 정치적 중립성 및 독립성을 강화하도록 했다.

 

이 의원은 “권익위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부패의 발생을 예방하여 청렴한 공직 및 사회 풍토를 만들어나가는 데에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위원 개개인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최우선으로 담보되어야 할 것”이라고 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Lee Jong-bae, representative of the'Amendment to the Anti-Corruption Rights Violation Act' to strengthen political neutrality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oo = Rep. Lee Jong-bae said, "The reason for the existence of the KFTC is to create an honest public office and social climate, and the neutrality and independence of individual members must be guaranteed as the top priority."

 

On the 11th, Rep. Jong-Bae Lee (Chungju, 3rd line),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Policy Committee, selected those who were party members of a political party or registered as candidates for public office elections within the past 5 years, and those who have engaged in election campaigns. In addition to the reasons for disqualification, the representative proposed amendment to the Act on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nti-Corruption Rights Act).

 

Recently,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political neutrality has been undermined by the rights and interests committee, which should monitor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in the public office, due to poor legal regulations related to the appointment of members.

 

In March, over the allegations of LH real estate speculation, the Democratic Party entrusted a full investigat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by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to the rights committee chaired by former Democratic Party member Jeon Hyun-hee.

 

Last year, when a suspicion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military vacation, the son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u Mi-ae, was raised, Kwon Ik-wi was engulfed in a political neutrality controversy with the authoritative interpretation that there was no conflict of interest in relation to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At that time, the fact that a non-executive member of the Kwon Ik-Commission was formerly a former assistant to Minister Chu also raised suspicion of impairing fairness.

 

Accordingly, there is a growing voice that it is necessary to reorganize the insolvency legislation that does not guarantee political neutrality of the rights committee members. Under the current law, all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former aides, or officials from certain political parties, as well as current party members and candidates, are to be appointed Because you can.

 

Accordingly, through the revised bill, Congressman Lee added those who were members of the political party or registered as candidates for public office within the past five years to the reasons for disqualification of the members to strengthen the political neutrality and independence of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

 

Rep. Lee said, “The reason for the existence of the Korea Rights Commission is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he people and to create an honest public office and social climate by preventing the occurrence of corruption.” “For this, the neutrality and independence of individual members must be guaranteed first. "I will do it,"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