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민축구단, '강팀 킬러'로 등장
충주시민축구단, 리그 1위 달리던 포천·강원·당진 연달아 제압
기사입력  2021/05/10 [15:09]   김병주 기자

 

▲ 지난 8일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당진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충주시민축구단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민축구단(이하 충주)이 새로운 '강팀 킬러'로 등장하면서 축구팬들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충주가 포천시민축구단(이하 포천), 강원FC B(강원), 당진시민축구단(이하 당진) 등 리그 1위를 달리던 강팀들을 상대로 승리하면서 '강팀 킬러'로 자리매김했다.

 

충주는 지난 8일 어버이날 홈경기장 충주종합운동장에서 리그 1위를 달리던 당진을 상대로 맞아 1대0으로 제압하며, 강팀 킬러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날 경기에서 패한 당진은 리그 1위에서 2위로 하락했다.

 

지난 2월 감독, 코치진이 바뀌면서 뒤늦게 팀 구성을 마친 충주는 시즌 초반에 우세한 경기 펼치면서도 득점력이 터지지 않아 승리를 거두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으나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지지 않는 공격축구를 경기를 선보이며, 지난 4월부터 상승세를 타기 시작하면서 어느새 4위까지 올라왔다.  

 

특히 홈경기에서 강한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충주는 끈끈한 조직력으로 지난 1일 리그 1위팀 이었던 포천을 홈으로 불러 3대2로 제압했으며, 지난 5일 어린이날에는 강원 철원으로 달려가 리그 1위에 있던 강원을 맞아 3대2로 값진 승리를 거뒀다.

 

이쯤되면 충주는 '강팀 킬러'로 불려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

 

이처럼 시즌 강팀 킬러 캐릭터를 구축하며 충주를 상위권까지 올려놓는 데 큰 공헌을 한 주역은 단연 김종필 감독과 문홍 코치진과 선수들이었다.

 

김 감독은 아마추어와 프로팀 감독을 맡으면서 다양한 경험을 바탕삼아 한국 축구와 함께 한세월을 같이한 명장으로 매력적인 공격 축구를 구사하고 있다. 

 

문 코치는 어린시절 영국 유학을 떠나 체계적인 지도자 수업과 지도자 자격증을 취득한 유학파로 선진축구의 새로운 전술을 선수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충주만의 팀을 완성했다.

 

이 두 사람은 지도자의 능력을 증명하면서 나이 차이가 아버지와 아들 같은 존재로 김 감독은 올해 67세 문 코치는 31세로 신,구조 찰떡 궁합이 맞아 떨어지면서 축구계에 새로운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선수들은 권영호 주장을 중심으로 자유로운 숙소 생활로 최상의 분위기를 만들어가면서 팀워크가 단단한 최상의 하나의 원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충주는 이번 시즌을 어떻게 마무리 할지 기대되는 팀으로 K1, K2 프로팀에서 일부 선수에 대해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 대한축구협회에서 추구하는 견고한 한국형 축구리그 디비전 시스템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National Football Team appears as a'strong team killer'

 

Chungju National Football Team defeated Pocheon, Gangwon, and Dangjin, who were running No. 1 in the league in succession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Civilian Football Team (hereinafter referred to as Chungju) has appeared as a new'strong team killer', heating up football fans.

 

Chungju has established itself as a'strong team killer' by winning against the strongest teams in the league such as Pocheon Citizens' Soccer Team (hereinafter Pocheon), Gangwon FC B (Gangwon), and Dangjin Citizens' Soccer Team (hereinafter Dangjin).

 

On the 8th, Chungju beat Dangjin, who was running No. 1 in the league at the Chungju Sports Complex on Parent's Day on the 8th, and defeated Dangjin 1-0 and showed the face of a strong team killer.

 

Dangjin, who lost in the match that day, fell from 1st in the league to 2nd place.

 

Chungju, who belatedly formed a team with the change of coach and coaches in February, left a regret that he could not win because he played a dominant match at the beginning of the season, but did not have a scoring power. It started to rise from May and reached 4th place in no time.

 

In particular, he is showing off his strong side in home games.

 

Chungju brought Pocheon, the league's No. 1 team, to the home on the 1st with a strong organizational power and defeated Pocheon 3-2.

 

At this point, Chungju has no shortcomings even if he is called'strong team killer'.

 

As such, the protagonists who made a big contribution to raising Chungju to the top by building the season's strongest killer character were definitely coaches Kim Jong-pil, coach Moon Hong, and players.

 

Coach Kim is an amateur and professional team coach, and based on his various experiences, he is playing attractive offensive football as a master who has shared his time with Korean football.

 

As a child, coach Moon left to study in the UK and obtained systematic coaching classes and coaching qualifications. He completed the team of Chungju by living with the players of advanced soccer's new tactics.

 

These two prove the ability of the leader, and the age difference is like a father and a son. Coach Kim is 67 years old this year, and Moon is 31 years old.

 

In particular, players are establishing themselves as one of the best original teams with solid teamwork while creating the best atmosphere with free accommodation life centered on Captain Kwon Young-ho.

 

Chungju is a team that is looking forward to how to end this season, and as K1 and K2 professional teams are receiving inquiries about some players, they are playing a big role in building a solid Korean football league division system pursued by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