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코로나19 여파 저소득 한시생계지원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21/05/10 [10:57]   임창용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코로나19 4차 맞춤형 피해대책인 한시 생계지원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한다. 한시생계지원 TF팀 운영 모습.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주민생활 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해 코로나19 4차 맞춤형 피해대책인 한시 생계지원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가구당 현금 50만 원을 1회에 한해 지급한다.

 

 군은 원활하고 신속한 지원금 지급을 위해 내부 조직을 새롭게 구성했다.

 

 군은 부군수를 단장으로, 지급업무를 체계적으로 수행할 한시 생계지원반(1반,총괄)과 긴급복지반(2반), 현장대응반(3반)의 한시 생계지원TF팀을 꾸렸다.

 

 관련업무에 전문성과 해박한 지식을 지닌 공무원으로 구성됐으며, 각 읍면과 유기적인 협조로 재난지원금 신속 지급에 나설 계획이다.

 

 지원 조건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실직·휴폐업 등 소득이 감소해 생계가 곤란하지만 기존 복지제도나 다른 코로나19 피해지원 등을 받지 못한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4인가구 기준 365만원), 재산이 3억원 이하인 가구다.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 긴급복지(생계지원) 수급가구나 올해 정부 재난지원금을 받은 가구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소규모 농가 한시 경영지원 바우처(30만원) 지급대상자 중 한시 생계지원 대상으로 결정된 경우에는 차액인 20만원만 지급받는다.

 

 영동군은 1,200가구, 6억원 규모의 지원금이 지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신청방법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모두 가능하다. 온라인은 출생년도 끝나리에 따라 홀짝제 운영으로, 10일 오전 9시부터 28일 오후 10시까지 세대주가 휴대전화로 본인 인증을 한 뒤 신청하면 된다.

 

 현장 방문 신청은 17일부터 6월 4일까지 세대주·세대원·대리인 등이 주소지소재 읍면사무소 방문 후, 신분증, 지급요청 계좌 사본, 근로·사업소득 감소 증빙 자료 등의 구비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이후 지원 적격여부 등의 심사를 거쳐 6월부터 순차적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군은 주민들의 불편 해소와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해 5월 17일부터 28일까지 집중신청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며, 상황에 따라 주말·공휴일에도 비상근무를 실시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저소득 한시생계지원 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된 주민들의 생황안정과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며, “신속 정확하게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시생계지원 관련 자세한 사항은 영동군청 한시생계지원TF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promotes low-income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project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im changyong reporter

 

 In order to stabilize residents' lives and recover the economy, Chungbuk Yeongdong-gun announced that it will smoothly promote the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project, the 4th customized damage countermeasure for Corona 19.

 

 If selected for support, 500,000 won in cash per household will be paid only once.

 

 The military has reorganized its internal organization to provide smooth and prompt grants.

 

 The military established a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team consisting of a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group (class 1, general manager), an emergency welfare group (class 2), and a field response group (class 3) to systematically perform payment tasks with the head of the sub-gun.

 

 It is composed of public officials with expertise and knowledge in related tasks, and plans to quickly pay disaster support funds through organic cooperation with each town and town.

 

 The condition of support is that it is difficult to make a living due to a decrease in income such as unemployment or leave of business in the corona19 situation, but the median income is 75% or less (3,600,000 won based on 4 households) based on not receiving the existing welfare system or other Corona 19 damage support, and 3 assets. It is a household that is less than KRW billion.

 

 Households receiving basic livelihood security (living benefits), emergency welfare (living support), or receiving government disaster support this year are not eligible for support.

 

 If a small-scale farmhouse temporary management support voucher (300,000 won) is determined to be eligible for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only the difference of 200,000 won will be paid.

 

 Yeongdong-gun is expected to receive subsidies of 1,200 households and 600 million won.

 

 You can apply both online and offline. Online is a sipping system according to the end of the birth year, and you can apply after the head of the household verifies your identity with a mobile phone from 9 a.m. on the 10th to 10 p.m. on the 28th.

 

 For on-site visit application, the head of household, household member, representative, etc., from 17 to June 4, visit the town office in the address area and submit the necessary data such as identification card, a copy of the payment request account, and proof of reduction in labor and business income.

 

 After that, it will be paid sequentially from June after screening for eligibility for support.

 

 The military plans to operate an intensive application period from May 17th to 28th in order to relieve the inconvenience of residents and promote smooth work, and according to the circumstances, it has decided to conduct emergency work on weekends and holidays as well.

 

 A military official said, “I hope that the low-income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project will contribute to the stabilization of the livelihoods of residents who are suffering from Corona 19 and revitalization of the shrinking local economy.” “I will do my best to ensure that the subsidies are provided quickly and accurately.” .

 

 For more information on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contact the Korean Time Livelihood Support TF Team at Yeongdong-gun Offic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