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주민주도형’ 마을 만들기 사업 ‘희망과 활력 가득’
코로나로 침체된 농촌의 긍정적 변화
기사입력  2021/05/06 [17:52]   임창용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주민주도형’ 마을 만들기 사업이 진행되면서 한적한 농촌마을이 활력과 웃음 넘치는 마을로 바뀌고 있다. 영동읍 탑선리 마을의 신선탑 쌓기 모습.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에 ‘주민주도형’ 마을 만들기 사업이 진행되면서 한적한 농촌마을이 활력과 웃음 넘치는 마을로 바뀌고 있다. 

 

 이 마을만들기 지원사업은 2017년 ‘영동군 마을만들기 지원 등에 관한 조례’제정 이후 2018년부터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추진되고 있다.

 

 농사일에만 전념하던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마을환경개선과 문화복지프로그램 운영 등에 대한 계획을 수립해, 군의 예산을 지원받아 시행된다.

 총 3단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1단계는 사업비 5백만원 이내로 10개소, 2단계는 3천만원 이내 5개소, 3단계는 1억원 이내 3개소로 추진하고 있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돼 농촌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이 되고 있다. 

 

 조용했던 영동읍 탑선리 마을도 이 사업으로 인해 활기가 돌고 있다.

 

 탑선리 마을은 마을주민들의 화합과 의미있는 활동을 하고자 작년 군에서 예산을 지원받는 마을만들기지원사업을 신청하였다.

 

 주민들의 참여와 후원 등 열심히 노력한 결과 작년 9월 평가를 통해 2단계 희망마을사업에 선정된 후, 주민 소통을 기반으로 마을환경정비, 스마트기기 교육, 국악기 교육 등의 사업을 추진중이다.

 

 최근 이 마을은 주민들의 바람과 희망을 담아 마을 어귀에 신선탑 쌓기 사업을 완료했다.

 

 주민들이 직접 회의를 통해 여러 의견을 모아, 마을의 새로운 볼거리이자 화합의 상징으로서 신선탑을 쌓기로 사업을 계획했다. 

 

 많은 주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나이가 지긋한 노인들 뿐만 아니라 젊은 사람들도 돌탑 쌓기에 동참해 탑선리 마을에 세대 간 화합의 의미를 더하였다.

 

 주민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하면서 하나하나 돌탑을 쌓았다.

 

 돌탑 쌓기 뿐 아니라 마을 주변 꽃길 가꾸기, 사물놀이 활동도 진행되며, 예전의 활력과 웃음을 되찾았다.

 

 코로나19 등으로 자칫 소원해 질 수 있는 유대관계에, 이 마을만들기 사업이 공동체 의식 향상과 소통의 매개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마을 추진위원장 김기석 씨는 “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이 탑선리 마을에 끈끈한 이웃간의 정을 쌓고 새 활력을 불어 넣은 계기가 되었다”라며, “여러 방면으로 사업을 지원해준 군에 감사하며. 마을이 한마을, 한가족, 한 형제로서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은 사업에 참여 마을주민 모두가 흥미와 자부심을 안고, 스스로 마을의 문제를 풀고 농촌의 가치를 높이고 있는 만큼, 컨설팅, 역량강화 교육, 예산 지원 등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정적 뒷받침을 할 방침이다. 

 

 올해 1단계 사업으로는 영동읍 동정·부용2·설계리, 황간면 옥포1리, 추풍령면 추풍령2·웅북·학동리, 매곡면 해평리, 학산면 모리·상시 마을의 10개 마을이 사업에 참여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resident-led” village development project “full of hope and vitality”

Positive change in rural areas stagnated by coronavirus

-im changyong reporter 

 

As a “resident-led” village development project is underway in Yeongdong-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 quiet rural village is turning into a village full of vitality and laughter.

 

 This village development support project has been promoted with great response from the military since 2018 after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on Support for Yeongdong-gun Village Creation, etc.” in 2017.

 

 Residents, who were dedicated to farming, voluntarily establish plans for village environment improvement and cultural welfare programs, and are implemented with the support of the county's budget.

 It consists of a total of 3 stages, and the first stage is under 5 million won in 10 places, the 2nd stage is under 30 million won in 5 places, and the 3rd stage is under 100 million won in 3 places.

 

 The project has been successfully settled and is becoming a new driving force for rural development.

 

 The quiet village of Tapseon-ri in Yeongdong-eup is also energized by this project.

 

 In order to promote harmony and meaningful activities of village residents, Topseon-ri village applied for a village-building support project last year, which was funded by the county.

 

 As a result of hard work such as participation and support of residents, it was selected as the second-stage Hope Village project through evaluation in September last year, and is promoting projects such as village environment improvement, smart device education, and Korean musical instrument education based on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Recently, the village has completed a project to build a Shinseon Pagoda at the entrance of the village with the wishes and hopes of the residents.

 

 Residents gathered their opinions through direct meetings and planned a project to build a new tower as a symbol of harmony and a new attraction in the village.

 

 Many residents were interested, and not only the elderly but also young people joined the building of stone towers, adding the meaning of intergenerational harmony to the village of Tapseon-ri.

 

 Residents built stone towers one by one while overcoming Corona 19 and wishing for the well-being and peace of the village.

 

 Not only building stone towers, but also cultivating flower paths around the village, and Samulnori activities were conducted, and the old vitality and laughter were restored.

 

 In relation to the ties that can be estranged by Corona 19, etc., the town-building project is playing a strong role as a medium of communication and improvement of community awareness.

 

 Kim Ki-seok, chairman of the village promotion committee, said, “The village development support project was an opportunity to build strong neighbors and inspire new vitality in the village of Tapseon-ri.” “I am grateful to the military for supporting the project in various fields. I hope that the village will leap to a new level as a village, a family, and a brother.”

 

 As all the village residents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are interested and proud, solving problems in the village on their own and raising the value of the rural area, the County has provided various administrative support for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project, such as consulting, capacity building education, and budget support. I plan to do it.

 

 As for the first phase of the project this year, 10 villages in Dongjeong, Buyong 2, Sejeong-ri, Hwanggan-myeon, Okpo 1-ri, Chupungnyeong-myeon, Chupungryeong 2, Ungbuk, Hakdong-ri, Maegok-myeon Haepyeong-ri, Haksan-myeon Mori and Sangsi villages will participate in the projec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