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 우암산 둘레길 등 현장 방문
기사입력  2021/05/04 [16:27]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위원장 한병수)는 4일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 현지 확인및 월오~가덕 간 도로개설공사 개통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100억 원(도 75억, 시 25억)의 사업비를 들여 우암산 순환도로의 한 차로를 일방통행차로로 바꾸고 나머지 공간에 명품 둘레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시건설위원회 위원들은 지난 제62회 임시회 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일방통행차로 변경(삼일공원⇨우암산터널 방향), 지역 주민 의견 수렴 등과 관련하여 다양한 의견이 나온 만큼 앞으로의 사업추진 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검토를 위해 삼일공원에서 청주랜드 주차장까지 4.1km 구간을 도보로 둘러보며 현장을 확인했다.

 

 청주․청원 균형발전 대표사업으로 불리는 월오~가덕 간 도로개설공사는 241억 원을 들여 상당구 월오동에서 가덕면 상야리를 왕복 2차로, 총 연장 3.92㎞로 연결한 사업이다. 해당 도로는 산악지형의 급경사 도로로 교통사고 예방과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여러 가지 안전시설들을 갖췄다.

 

 1.61㎞ 구간에 대해 강설 시 적외선 카메라가 눈․비, 노면 온도를 감지해 자동으로 도로 열선을 가동하는 친환경 무인 제설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상습 결빙 취약구간 상시 모니터링 카메라 5대와 커브구간 중앙선 침범 사고 예방을 위한 중앙분리대(L=992.0m) 등이 설치돼 있다. 

 

 도시건설위원회에서는 현장점검을 통해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의 현재까지 추진과정과 월오~가덕 간 도로개설 공사 준공상황을 청주시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었으며,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의 경우 지역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특히, 한병수 도시건설위원회 위원장은 “월오~가덕 간 도로개통은 청주․청원 균형발전을 위한 상징적 사업의 완료에 큰 의미가 있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다가오는 우기철에도 운전자들이 도로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 City Council City Construction Committee, Uamsan Dulle-gil, etc. on-site visits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Council's Urban Construction Committee (Chairman Byung-Soo Han) visited the site on the 4th to check on-site for the Uamsan Dulle-gil construction project and to check the opening status of the road construction between Wol-O and Gadeok.

 

 The Uamsan Dulle-gil construction project is a project to convert one lane of the Uamsan circular road into a one-way lane with a project cost of 10 billion won (7.5 billion won in provinces, 2.5 billion won in city) by 2023, and create a luxury Dulle-gil in the rest of the space.

 

 The members of the Urban Construction Committee have been in-depth on the future direction of the project as various opinions came out regarding the change to a one-way car (Samil Park ⇨ Uamsan Tunnel direction) and the collection of opinions from local residents in the 62nd extraordinary one-time review of the additional budget plan. For a review, I checked the site by walking around the 4.1km section from Samil Park to Cheongju Land parking lot.

 

 The construction of a road between Wol-O and Gadeok, which is called the representative project for balanced development in Cheongju-Cheongwon, is a project that spent 24.1 billion won to connect Sangya-ri, Gadeok-myeon, from Wolo-dong, Sangdang-gu, in two round trips and a total length of 3.92 km. This road is a steep slope of mountainous terrain, and has various safety facilities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and minimize human damage.

 

 An eco-friendly unmanned snow removal system was built in which an infrared camera detects snow, rain, and road surface temperature automatically when snowfall in the 1.61km section, and prevents accidents involving 5 cameras constantly monitoring in areas where frequent freezing is vulnerable. There is a median divider (L=992.0m) for this.

 

 Through on-site inspection, the Urban Construction Committee heard explanations from the officials of Cheongju City about the progress of the Uamsan Dulle-gil construction project and the completion status of the road construction between Wol-O and Gadeok. In the case of the Uamsan Dulle-gil construction project, local residents can sympathize with it. I ordered the business to go ahead.

 

 In particular, Han Byung-soo, chairman of the Urban Construction Committee, said, “The opening of the road between Wol-O and Gadeok is of great significance to the completion of the symbolic project for balanced development in Cheongju and Cheongwon. I asked for i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