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 전동킥보드・개인형 이동장치(PM) 법규 위반 집중단속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에 따른 PM 운전자 준수사항 홍보
기사입력  2021/05/02 [22:06]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경찰청(청장 임용환)은 오는 13일부터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개정 도로교통법이 적용됨에 따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시행 초기 집중적인 홍보와 단속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이하PM)란,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최고속도 25km/h미만, 차체 중량 30Kg미만인 원동기장치자전거로써, 최근 공유형 전동킥보드 및 공유업체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무면허 운전 등 교통법규 위반행위는 물론이고 교통사고 위험도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청주시 공유형 PM 운영은 7개업체가 2,359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도내 PM 교통사고 발생은 2020년 22건(사망1건)이다.

 

이번 개정 도로교통법은 PM의 이용은 만16세 이상부터 취득할 수 있는 ‘원동기면허’이상의 운전면허증 보유자만 운행이 가능하며 동승자 탑승금지, 안전모 착용 등 운전자 준수사항 불이행시 처벌법규도 강화되었다는 설명이다,

 

▲ PM 관련 도로교통법 개정 시행(5. 13).  © 임창용 기자

 

이에 따라 경찰은, PM안전수칙을 담은 홍보영상을 제작, 유튜브 및 SNS 등을 통해 영상을 송출하고, PM이용이 많은 대학가·공원 및 아파트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현수막 설치 및 현장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되는 5. 13일부터 교통경력을 집중하여PM의 무면허운전, 안전모 미착용, 승차정원 초과 및 13세 미만 운전 행위에 대해 중점적인 단속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충북경찰청은 개인형 이동장치는 “편리한 만큼, 교통사고 위험도 큰 이동수단”이라며 이용자는 “자신은 물론 타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교통법규 준수와 올바른 이용”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Police Forces intensive crackdown on violations of electric kickboards and personal mobile devices (PM) laws

Promote PM driver compliance matters in accordance with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Police Agency (Chief Lim Yong-hwan) plans to carry out intensive public relations and crackdown activities in the early stages of implementation for stable settlement as the revised road traffic law for personal mobile devices is applied from the 13th.

 

Personal Mobility (PM) is a motorized bicycle with a maximum speed of less than 25km/h and a body weight of less than 30Kg that uses electricity as power. In addition to the violation of traffic laws, the risk of traffic accidents is increasing.

 

Currently, 7 companies operate 2,359 shared PMs in Cheongju, and there are 22 PM traffic accidents in the province in 2020 (1 death).

 

This revised Road Traffic Act explains that only those who have a driver's license higher than the'motor vehicle license', which can be obtained from the age of 16 years of age or older, can operate the PM, and the penalties for failure to comply with the driver's observances, such as prohibition on boarding of passengers and wearing a hard hat, are also reinforced. ,

 

Accordingly, the police produced a promotional video containing the PM safety rules, transmitted the video through YouTube and SNS, and promoted the installation of banners and on-site campaigns for college districts, parks, and apartment-dense areas where PM is used. While strengthening the activities, from May 13, when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enters into force, the company plans to focus on the traffic experience of PM's driving without a license, not wearing a hard hat, exceeding the rider capacity and driving under the age of 13.

 

The Chungbuk Police Agency said that personal mobile devices are “convenient and have a great risk of traffic accidents,” and the user requested “observance of traffic laws and proper use for the safety of others as well as for themselve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