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 단양 시멘트업체의 폐기물 처리 의혹 규명 촉구
“단양군은 B시멘트공장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 진실 규명 나서야”
기사입력  2021/04/16 [19:29]   운영자

 

▲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는 B시멘트회사 단양공장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를 단양군청 앞에서 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단양 B시멘트사 공장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관계당국의 정확한 조사가 진행되지 않자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시민단체의 집회가 이어졌다.

 

16일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는 단양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난 2일 B시멘트사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관계당국의 조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지만, 원주지방환경청과 단양군은 응답하지 않고 있다”면서 “철저한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끝까지 맞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연대는 “최근 B시멘트사 지정폐기물 불법처리 의혹과 관련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의혹에 대해 원주환경청과 단양군에 공문을  발송했다”면서 “두 기관은 건강 위협을 받고 있는 시・군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성의 있는 답변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시민연대는 “쌍용양회 폐광산 산업폐기물매립장 건립 추진으로 영월군민들과 인근 제천,단양, 충주 시・군민들도 건립 반대에 동참하고 있는 상황에서 청정도시 단양에서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 류한우 단양군수는 책임지고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B시멘트사 단양공장은 시멘트 소성로에서 포집된 분진인 염소더스트(지정폐기물)를 자체적으로 처리하면서 배출자신고와 지정폐기물 처리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정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원주지방환경청에 처리 시설 허가를 받아야 하며 지정폐기물이 발생하면 배출자신고를 해야 한다. 이와 관련 원주지방환경청과 단양군은 이 설비 가동에 대해 불법인지 아닌지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는 오는 21일과 22일 서울 B시멘트사 본사와 원주지방환경청에서 집회를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cheon, Danyang, and Yeongwol Citizens' Solidarity urges cement companies in Danyang to investigate any suspicions of waste disposal

“Danyang-gun needs to find out the truth about the allegations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 at the B cement plant.”

-im changyong reporter

 
As the relevant authorities did not conduct an accurate investigation on the allegations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at the B-cement factory in Danyang, Chungcheongbuk-do, a rally of civic groups was followed.

 

On the 16th, the Jecheon Danyang Yeongwol Citizens' Solidarity held a rally in front of the Danyang-gun Office and said, “On the 2nd, B Cement held a rally to urge the relevant authorities to investigate the allegations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but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and Danyang-gun did not respond. He said, "I will stand up to the end until a thorough investigation is done."

 

The Citizens' Solidarity also said, “Recently, an official letter was sent to the Wonju Environmental Office and Danyang-gun regarding the suspicion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of B Cement Company and related problems. You will have to give a sincere answer.”

 

In addition, the Citizens Solidarity said, “With the promotion of the construction of the Ssangyong Yanghoe Abandoned Mine Industrial Waste Landfill Site, the people of Yeongwol and nearby Jecheon, Danyang, and Chungju cities and military people are also participating in opposition to the construction, and the suspicion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 in Danyang, a clean city, has been raised. He pointed out, "Ryu Han-woo, head of Danyang County, must take responsibility and seek out the truth."

 

B Cement's Danyang plant is under suspicion that it has not received a notification of discharger and permission to treat designated wastes while processing chlorine dust (designated waste), which is dust collected from the cement kiln.

 

In order to dispose of designated waste, a permission for treatment facility must be obtained from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and if designated waste is generated, the discharger must be reported. In this regard, it is known that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and Danyang-gun are not even able to determine whether the operation of this facility is illegal or not.

 

The Jecheon Danyang Yeongwol Citizens Solidarity plans to hold a meeting at the headquarters of B Cement in Seoul and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on the 21st and 22n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