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종배 의원, 대학 응시수수료 및 입학전형료 소득세법 개정안 대표발의
기사입력  2021/04/15 [14:59]   김병주 기자

 

▲ 이종배 의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이종배 의원(충주 3선)은 15일 특별세액공제 교육비 항목에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수수료와 입학전형료 등을 추가하는 '소득세법 개정안' 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수능 응시료는 응시 항목에 따라 3만7000원~4만7000원이며, 대학 입학전형료는 2019년 기준 수도권 대학의 경우 평균 5만8800원, 사립대학은 평균 5만2500원에 달한다.

 

대학 지원 횟수가 최대 9회인 점을 고려하면, 입학전형료 등이 수험생을 둔 중·저소득층 가계에 적지 않은 경제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그러나 대학에 입학하기 위한 응시수수료 및 입학전형료에 대한 정부 지원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017년부터 수능 응시료 면제 대상을 국민기초생활수급자에서 법정 차상위계층 및 한부모가족보호대상자까지 확대한 조치가 유일한 지원책이다.

 

수시 원서 전형료 지원은 없다. 대부분의 고교 수험생이 대입을 위해 의무적으로 치르는 전형임에도 불구하고 국가재정을 투입하거나 세제 지원 등의 정책적 고려가 부족한 것이다.

 

더불어 올해 고교 무상교육이 전면 시행되며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등을 정부에서 지원하는 것을 고려하면, 고등학교 학생 대다수가 지출하는 대학 입학전형료 역시 세액공제 등의 제도적 지원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종배 의원은 특별세액공제 교육비 항목에 「고등교육법」 제2조에 따른 학교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고등교육기관에 입학하기 위한 시험 응시수수료 및 입학전형료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종배 의원은 “정시전형을 비롯해 논술, 실기 등 입시 전형이 다양화되며 근로소득자 가정의 경제적 부담이 적지 않다”며, “동 개정안을 시작으로 민생 가계 부담 완화를 위한 다양한 세제 지원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resentative Lee Jong-bae, representative proposal of amendment to the income tax law to deduct the tax credits for college application fees and admissions fees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oo = Rep. Jong-bae Lee (Chungju, 3rd line), Chairman of the Power of the People's Forces Policy Committee, said on the 15th, the'Income Tax Law', which adds the college entrance examination fee and admission fee to the special tax deduction education fee category. The amendment' was proposed as a representative.

 

The current SAT exam fee is 37,000 won to 47,000 won depending on the test item, and as of 2019, the average admission fee for univers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is 58800 won and 52,000 won for private universities.

 

Considering that the number of applications for college is up to nine times, admission fees, etc., are a significant economic burden on middle and low-income households with test takers. There is no situation.

 

The only support is the measure that the Korea Institute for Curriculum and Evaluation has expanded the SAT exam fee exemption from 2017 from recipients of basic living to the next higher level of the law and those who are eligible for protection of single-parent families.

 

There is no application fee support at any time. Although most of the high school candidates are required to pay for college admission, there is a lack of policy considerations such as investment of national finances or tax support.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free high school education will be fully implemented this year, and the government supports admission fees, tuition fees, and school operation support fees, it is pointed out that the university entrance examination fees, which the majority of high school students spend, should also be provided with institutional support such as tax credits.

 

Accordingly, Rep. Jong-bae Lee proposed an amendment to add the examination fee and admission screening fee for admission to higher education institutions prescribed by Presidential Decree, such as schools under Article 2 of the Higher Education Act, in the category of special tax credit education expenses.

 

Rep. Lee Jong-bae said, “Including regular admissions, essay writing, and practical skills are diversified, the economic burden on the households of working income earners is not small.” ”Said the purpose of initiating the bill.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