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나로택시, 노사쟁점 1년 5개월 만 극적 합의
충주시와 충북지방노동위원회의 지속적인 화해·조정 권고 결실 거둬
기사입력  2021/04/14 [08:26]   김병주 기자

 

▲ 하나로택시 노사쟁점 극적합의(충북지방노동위원회 조정 중재 합의모습)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의 노사 상생 활로를 찾기 위한 노력이 극적인 해답을 찾아냈다.

 

14일 시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의 시청 앞 집회가 시와 충북지방노동위원회의 적극적인 중재로 지난 12일 완전 종료·철회됐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2019년 11월 충주택시(주)의 운수종사자 부당해고를 시작으로 지난해 4월 하나로택시(구, 보성택시) 출범 이후 사내 노조설립과 임금 지급 등을 둘러싼 갈등으로 이어가며 1년 5개월 동안 시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해 왔다.

 

공공운수노조 측은 관내 법인택시업체의 ‘전액관리제 위반행위’에 대한 단속 및 처벌, 하나로택시의 노조탄압 중지, 미지급 임금 지급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또 충주시 및 고용노동부 등에 여러 차례 진정·고발을 접수하며 사업주 처벌을 촉구해 왔다.

 

이에 시에서는 여객운수법과 택시발전법을 위반한 불법행위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거쳐 2차례에 걸친 행정처분(각 과태료 500만원)을 하는 등 법 위반사항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했다.

 

아울러, 충북지방노동위원회와 함께 지속적인 화해·조정을 권고하며 설득을 이어왔다.

 

합의 내용은 △사내 민주노총 조합원의 임금 단체 교섭권 인정 △2020년 임금 미지급분 일괄지급 △시청 앞 시위 전면중지·철회 △충주시에 제기한 진정 민원 전면 취하 △충주경찰서에 신고한 집회신고 자진 취하 등이다.

 

석미경 교통정책과장은 “장기간의 집회로 어려움을 겪었을 노사 양측과 시청을 방문하는 민원인 그리고 직원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불법행위에는 단호하되, 수요자 중심으로 일하는 선진 교통행정을 펼치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극복과 신뢰받는 노사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anaro Taxi labor-management issues reached a dramatic agreement after 1 year and 5 months

 

Reaping fruitful recommendations from Chungju City and Chungbuk Regional Labor Committee for continuous reconciliation and mediation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The effort to find a path for labor-management in Chungju has found a dramatic answer.

 

According to the city on the 14th, the KCTU public transport union's assembly in front of the city hall was completely terminated and withdrawn on the 12th due to the active mediation of the city and the Chungbuk Regional Labor Committee.

 

Since the launch of Hanaro Taxi (formerly Boseong Taxi) in April of last year, starting with the unfair dismissal of transport workers in Chungho-shi Co., Ltd. in November 2019, the KCTU public transport union has continued to conflict over the establishment of an in-house union and payment of wages. It has been holding a rally in front of the city hall for one year and five months.

 

The public transport union side continuously demanded the crackdown and punishment of the corporate taxi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for violating the total amount management system, stopping the oppression of the union by Hanaro Taxi, and paying unpaid wages.

 

In addition, it has filed complaints and accusations several times with Chungju City and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has urged employers to punish.

 

Accordingly, the city strongly responded to violations of the law, including two administrative dispositions (5 million won for each penalty) after checking the facts for illegal acts that violate the Passenger Transportation Act and the Taxi Development Act.

 

In addition, it continued to persuade by recommending continuous reconciliation and coordination with the Chungbuk Regional Labor Committee.

 

The contents of the agreement are △recognition of the right to collective bargaining of wages by members of the in-house KCTU member △ lump sum payment of unpaid wages in 2020 △ full suspension and withdrawal of protests in front of the city hall △ withdrawal of all complaints filed with Chungju City △ voluntary withdrawal of the report of the assembly filed with the Chungju Police Station.

 

Mikyung Seok, head of the Transportation Policy Division, said, “We are pleased to be able to resolve the inconvenience of both labor and management, who may have suffered from a long-term assembly, as well as civil complaints and employees visiting the city hall. We will do our best to overcome the economic difficulties caused by Corona 19 and establish a trusted labor-management cultur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