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공직자 토지거래 전수조사 결과 불법거래 ‘없음’ 결론
전 공직자 및 영동군의회 의원들, 의혹 불식
기사입력  2021/05/11 [17:18]   임창용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실시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결과 불법 거래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 임창용 기자


군정 신뢰도 높이며 신뢰받는 공직사회 만들기 집중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실시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결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 거래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군에 따르면 박세복 영동군수를 포함한 군 산하 소속 공무원 756명과 자발적으로 조사에 참여한 지방의원 8명 전원 및 그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총 3,228명에 대한 토지거래 내용을 전수조사한 결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 거래는 없었다.

 

 군은 지난달 공직자 등에 개인정보 이용 수집동의서를 제출받아, 영동군의 대규모 사업대상지인 레인보우 힐링관광지와 한국수력원자력(주)에서 시행하는 양수발전소 건립사업의 2개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 1월 1일 이후 레인보우 힐링관광지와 양수발전소 조성사업에 편입된 사유지 392필지에 대한 거래내역을 분석했다.

 

 개인정보 제공자의 인적사항을 대조하는 방법으로 조사가 이루어졌으며, 취득세 납부자료도 조사에 포함하여 진행하였다.

 

 이 곳들은 충청북도에서 발표한 부동산투기 조사대상 사업단지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영동군에서 지역사회의 공직자에 대한 투기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자발적인 조사대상지로 선정하여 추진하게 되었다.

 

 조사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함과 동시에 군 홈페이지를 통해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한 익명신고센터도 운영했다.

 

 이 과정에서 상속 및 증여 취득이 2건, 불법 투기와 상관없는 기간인 해당사업의 지정 고시일 및 사업유치 확정일 이전 최소 1년에서 최장 56년까지의 매매가 15건으로, 내부정보 이용에 따른 부동산 불법거래 정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최근 LH불법투기 사태로 인해 공직사회에 대한 불신이 팽배한 상황에서, 영동군은 꼼꼼하고 선제적인 불법거래 전수조사를 벌임으로써, 한치의 오점없이 군민들의 불안과 걱정을 단숨에 불식시켰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청렴한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고 행정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자체 조사는 마무리했지만 의혹이 남지 않도록 익명신고센터를 5월말까지 연장 운영하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concludes that there is no illegal transaction as a result of a total survey on land transactions by public officials

Former public officials and members of the Yeongdong-gun council, disregarding suspicions

Focus on creating a trustworthy and trusted public service society

-im changyong reporte

 

 As a result of a total real estate speculation survey conducted by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it was found that there was no illegal transaction situation using internal information.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11th, as a result of a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land transactions of 756 government officials under the county, including Park Se-bok, Yeongdong-gun, all eight local council members voluntarily participating in the investigation, and a total of 3,228 people who were directly related to their spouses, illegal using internal information. There was no deal.

 

 Last month, the military received a consent to use and collect personal information from public officials, and conducted a full-scale survey on two sites, the Rainbow Healing Tourist Site, which is a large-scale project site in Yeongdong-gun, and the project to build a pumped-up power plant implemented by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 Ltd.

 

 This survey analyzed the transaction details of the Rainbow Healing Tourist Site and 392 private lands that were incorporated into the pumping power plant construction project since January 1, 2019.

 

 The survey was conducted by comparing the personal information of the personal information provider, and the acquisition tax payment data was also included in the survey.

 

 These sites were not included in the project complexes subject to real estate speculation survey announced by Chungcheongbuk-do, but they were selected and promoted by Yeongdong-gun as voluntary survey sites to resolve speculation suspicions against public officials in the local community.

 

 In order to improve the effectiveness of the investigation, a voluntary reporting period was operated, as well as an anonymous reporting center for allegat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by public officials through the military homepage.

 

 In this process, there were 2 inheritance and gift acquisitions, and 15 trading prices from at least 1 year to up to 56 years prior to the date of notification of designation of the relevant business, which is a period irrelevant to illegal dumping, and up to 56 years of business induction Was found to be absent.

 

 In a situation where distrust in the public officials society has risen due to the recent LH illegal speculation, Yeongdong-gun conducted a thorough and preemptive full-scale investigation of illegal transactions, alleviating the anxiety and worries of the military without any flaws.

 

 Park Se-bok, head of Yeongdong County, emphasized that “we will make more efforts to rectify the integrity of the public office and increase administrative credibility.” “The self-investigation has been completed, but the anonymous report center will be extended until the end of May so that no suspicion remain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