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천문화재단 김연호 이사장, ‘운허 큰스님의 한산시와 남은돌 모둠’ 출간
기사입력  2021/05/10 [10:28]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세상의 이치와 대자연을 통해 인간의 깨달음을 이야기한 중국 당나라 시대의 ‘한산시’를 번역한 운허스님의 육필원고가 세상에 나왔다.

 

‘운허 큰스님의 한산시와 남은돌 모둠’이라는 제목으로 책을 엮은이는 제천에서 진주동물병원을 운영하는 김연호 제천문화재단 이사장이다.

 

김 이사장은 우연한 기회에 인연이 닿아 운허스님(1892∼1980)의 서찰과 오래된 원고지에 붉은색과 파란색의 한글과 한자로 풀어쓴 원고 뭉치를 수중에 넣을 수 있었다.

 

고승들의 글과 그림에 매력을 느낀 김 이사장은 이 원고의 내용이 무엇인지를 시작으로 육필원고의 주인이 운허스님이 맞는지, 그렇다면 이 ‘한산시’를 풀이한 장소와 시기 등 의문을 풀기 위해 역추적을 시작했다.

 

근 1년을 두고 봉선사를 비롯해 여러 사찰과 고승들을 만나 확인 작업을 하면서 의문의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했고, 원고와 함께 입수한 몇 통의 서찰 중에서 “한산시 각불사는 완료되었습니다. 인쇄소는 아주 그만두었습니까?” 라는 글에서 번역된 한시 문장의 출처가 ‘한산시’임을 확인했다.

 

그리고 서찰에 붙은 우표가 1955년에 발행된 것으로 보아 대략적인 시기를 확인했고, 운허 스님의 수발 손상좌 였던 선우스님을 통해 운허스님의 필체가 확실하다는 고증까지 받은 터라 큰스님으로 존경받던 운허스님의 육필원고와 스님이 직접 역주한 ‘한산시’의 내용을 책으로 엮을 수 있었다.

 

‘한산시’는 중국 당나라 때 여구윤(閭丘胤)이 국청사의 승려 도교(道翹)에게 일러 시승(詩僧) 한산의 작품 300여 수와 습득(拾得)의 시를 모아 만든 책으로, 현재 310수가 전해지고 있으며 대부분 5언시로 구성됐다. 

 

이 책에 소개된 ‘한산시’는 1955년 진주 연화사에서 일련번호 52번에서 247번까지 역주한 내용 중 94편이다. 자칫 묻힐 뻔했던 보물이 세상에 나오게 된 것은 지난 50여 년간 재가불교 운동을 펼쳐온 김연호 이사장 (우리는 선우 제천지대표)의 노력의 증거물이다.

 

부록으로 한산시 해제 (여철스님), 남은돌 모둠 해제 (지환스님), 운허스님 육필서간, 사진 등이 실렸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cheon Cultural Foundation Chairman Kim Yeon-ho publishes “Assortment of Hansan Poems and Leftover Stones by Unhe

-im changyong reporter

 

A handwritten manuscript by Unheus, a translation of “Hansan Poetry” from the Tang Dynasty in China, which talks about human enlightenment through the world's reason and nature, has come to the world.

 

The book is compiled under the title of “Unhe Great Monk's Hansan Poetry and Leftover Stones”. Kim Yeon-ho, the chairman of the Jecheon Cultural Foundation, runs the Jinju Animal Hospital in Jecheon.

 

Chairman Kim was able to put in his hand a bunch of manuscripts written in red and blue Hangul and Chinese characters on Unheus-nim's (1892-1980) book and old manuscripts.

 

Chairman Kim, who was attracted to the writings and drawings of the high priests, started with what the content of this manuscript is, and whether Unheo is the owner of the handwritten manuscript, and if so, to solve questions such as where and when this'Hansan City' was resolved. Started backtracking.

 

After nearly a year, I met Bongseonsa and other temples and high monks to confirm the work, and the clues of the question began to be resolved. Among the several book temples obtained with the manuscript, “Gakbulsa Temple in Hansan City has been completed. Have you quit the print shop entirely?” In the article, it was confirmed that the source of the translated Korean poem is'Hansan Poetry'.

 

Also, as the stamp on the temple was issued in 1955, the approximate time was confirmed. The contents of the handwritten manuscript of'Hansan Poetry' played by the monk and the monk were able to be compiled into a book.

 

'Hansan Poetry' is a book made by collecting poems of more than 300 works by Han San, a monk at the government office, by Yeo Gu-yoon (閭丘胤) during the Tang Dynasty in China. Currently, 310 numbers are transmitted, and most are composed of 5 words.

 

“Hansan Poetry” introduced in this book is 94 of the contents of serial numbers 52 through 247 at Jinju Yeonhwasa Temple in 1955. The fact that the treasure, which was almost buried, came out into the world is evidence of the efforts of Chairman Kim Yeon-ho (we are the Jecheon-ji representative Sunwoo), who has carried out the in-home Buddhist movement for the past 50 years.

 

As an appendix, Hansan City release (Monk Yeo Chul), leftover stone group release (Ji Hwan Monk), Unheo monk's handwritten letter, and photos were includ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