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저소득 위기가구 한시생계지원금 지원
가구 소득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가구, 재산 3억5000만원 이하
기사입력  2021/05/10 [08:21]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지원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한시생계지원금’지원에 나섰다.

 

지원대상은 올해 3월 1일 기준 주민등록상 가구원 중 한 명이라도 올해 1~5월 근로·사업소득이 2019년이나 2020년에 비해 감소했고, 가구 전체소득의 합이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이면서 재산이 3억5000만원 이하 조건을 충족하는 가구로, 금융재산과 부채는 별도 적용하지 않는다.

 

단,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 긴급복지(생계지원)와 타 코로나19 피해지원사업 대상 가구(긴급고용안정지원금·버팀목 플러스 자금 등)는 대상에서 제외한다.

 

지원금 신청은 온라인과 현장 방문을 통해 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은 10일부터 28일까지 복지로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접속을 통해 세대주가 신청할 수 있다.

 

현장 신청은 오는 17일부터 6월 4일까지 세대주, 세대원, 대리인이 거주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시는 소득·재산, 지원 중복 여부 등을 확인한 후 1차는 6월 25일 가구당 5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며, 소규모 농가 등 바우처 30만원 지급대상 가구는 조건충족 시 차액 (20만원)을 2차로 6월 28일에 지급한다.

 

시는 다른 생계지원 사업과 비교했을 때 신청 기준이 많이 완화됨에 따라 2,500여 가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가정이 위기 상황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provides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for low-income families in crisis

 

Households with a median income of 75% or less based on household income, assets of 350 million won or less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City (mayor Jo Gil-hyung) started to provide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for low-income crisis households whose incomes have declined due to Corona 19 in response to the government's 4th disaster subsidy support.

 

As of March 1 of this year, even one member of the household on resident registration has reduced his/her income from work and business in January-May this year compared to 2019 or 2020, and the sum of the total household income is 75% or less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This is a household that meets the conditions of less than 350 million won, and financial assets and liabilities are not separately applied.

 

However, households subject to basic livelihood security (living benefits), emergency welfare (livelihood support) and other Corona 19 damage support projects (emergency employment security support fund, support plus fund, etc.) are excluded.

 

Applications for grants can be made online and through on-site visits.

 

Online application can be applied by the head of household from the 10th to the 28th through the website or mobile access to welfare.

 

The on-site application can be made from the 17th to June 4th by visiting the administrative and welfare center of the householder, household member, and representative.

 

The city will pay 500,000 won per household on June 25 after checking whether income, property, and support are duplicated, and for households eligible for 300,000 won voucher, such as small farms, the difference (200,000 won) will be added to the second 6 Payment is made on the 28th of the month.

 

The city expects that 2,500 households will benefit from the easing of the application criteria compared to other livelihood programs.

 

Chungju City Mayor Jo Gil-hyeong said, "I hope that families who are having a hard time living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will be of little help in a crisis situat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