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민간개발사업’ 협상단 회의 진행
기사입력  2021/05/09 [14:11]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은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 첫 협상단 회의를 진행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관광1번지 단양군에 대규모 민간자본이 투입되는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이 첫 협상단 회의를 시작으로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군은 군청 3층 영상회의실에서 박대순 부군수를 협상단장으로 하는 단양군 협상단 8명과 우선협상 대상자 측 이재천 협상단장 등 8명이 모여 회의를 개최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협상단 회의는 우선협상 대상자인 동부건설(주) 컨소시엄(동부건설, 원익엘앤디)이 지난 3월 공모에서 최종 선정된 이후 처음이다.

 

회의에 앞서 박대순 부군수는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은 우리 단양이 중부내륙 최고의 체류형 관광지 도약을 위해 민선6기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오늘 회의를 시작으로 기한 내에 협상이 조속히 마무리 돼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고 서로가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사계절 관광휴양시설 조감도.  © 임창용 기자

 

회의는 사업추진 경위 및 개요 설명, 추진계획 브리핑, 협상 안건에 대한 의견 교환에 이어 협약서 내용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대강면 올산리 사업부지(120만1761㎡)에 1075억 원을 투자해 2026년까지 골프장, 리조트, 백두대간 힐링존, 액티비티존 등 체류형 거점 관광휴양 시설 조성을 담당하게 된다.

 

이번 사업 추진으로 군은 상대적으로 낙후된 대강면 올산 지역이 기존 이미지를 탈피하고 지역 관광의 중심지로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보고  있으며, 위축된 지역경제에도 큰 활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향후 90일간의 사업협약을 위한 실무협상을 거쳐 사업의 공정성과 절차적 당위성을 확보해 사전 민원 요소를 해소하는 등 사업의 안정적인 완성을 목표로 협상을 이끌어 갈 계획이다.

 

또한, 관광시장 활성화를 위해 기존 관광 플랫폼과 파머스 마켓을 연계 운영하고 지역 주민을 채용하는 등 사업의 공공성도 확보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7월 사업 협약 체결을 목표로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인허가 및 행정절차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단양군이 명실상부한 체류형 관광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held a meeting of the “four seasons tourism and recreation facilities private development project” negotiating group

-im changyong reporter

 

The “four seasons tourism and recreation facility development project,” in which large-scale private capital is invested in Danyang-gun, No. 1 tourism, is expected to accelerate with the first meeting of the negotiating team.

 

The military announced on the 7th that the meeting was held in the video conference room on the 3rd floor of the county office, including eight Danyang-gun negotiators with Deputy Gun-soo Park Dae-soon as the negotiator and Lee Jae-cheon, the negotiator of the preferred negotiator.

 

This is the first meeting of the negotiating group since the consortium of Dongbu Construction Co., Ltd. (Dongbu Construction, Wonik L&D), the target of the preferred negotiations, was finally selected at a public offering in March.

 

Prior to the meeting, Bu-Gun-su Park Dae-soon said, “The four-season tourism and recreation facility development project is a very important project that Danyang has been promoting since the 6th civilian election for the leap to the best staying-type tourist destination in the central region. “I ask you to do your best so that the business will be completed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business can be on track and mutually coexist.”

 

The meeting was conducted in the order of explaining the progress and outline of the project, briefing the implementation plan, exchanging opinions on the negotiation agenda, and then discussing the contents of the agreement.

 

The Dongbu Construction Consortium will invest 107.5 billion won in the project site in Olsan-ri, Daegang-myeon (1.2 million1761㎡), and will be in charge of creating tourism and recreation facilities such as golf courses, resorts, Baekdudaegan healing zones, and activity zones by 2026.

 

This project is considered significant in that the relatively underdeveloped Olsan area in Daegang-myeon has moved away from its existing image and laid the foundation for a re-emergence as a center of local tourism, and it is expected to bring great vitality to the contracted local economy. I'm doing it.

 

The military plans to lead the negotiations with the goal of stable completion of the project, such as solving the preliminary complaints element by securing fairness and procedural justification of the project through working-level negotiations for the next 90 days of business agreement.

 

In addition, in order to revitalize the tourism market, it plans to secure the publicity of the business by linking the existing tourism platform with the farmers' market and hiring local residents.

 

A military official said, “With the goal of signing a business agreement in July, we plan to actively support licensing and administrative procedures so that the business can proceed smoothly.” I will do my best to do business so that I can do i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