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과수화상병 확산차단 선제적 공적방제
김현수 농식품부장관 “의심 과원 정밀예찰 조사로 병원균 검출은 모범사례”
기사입력  2021/05/08 [22:53]   김병주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충주방문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정밀예찰 조사를 통해 의심되는 궤양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는 등 선제적 공적 방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19일 과수화상병 첫 발견에 이어 5월 7일까지 산척면 9곳, 동량면 1곳, 소태면 1곳 등 총 11곳의 사과 과원에서 과수화상병을 찾아냈으며, 3일 이내에 신속하게 매몰처리 했다.

 

이는 모두 나무의 궤양(상처)에서 흘러나온 세균 분출액을 검사해서 확진됐으며, 이 중 1곳을 제외한 10곳은 식물방제관의 정밀 예찰을 통해 발견해 선제적으로 제거한 것이다.

 

지난해까지는 잎이나 줄기에서 병징이 나타나면 농가 신고 또는 예찰을 통해 발견했지만, 이번 정밀예찰은 병원균이 확산되기 전에 조기에 찾아내 매몰한 것으로 주변 수십 곳의 과원으로 확산하는 것을 미리 막았다는데 의미가 매우 크다.

 

시는 과수화상병 차단을 위해 지난 3일부터 농촌진흥청, 충북농업기술원 현장지원단이 파견돼 합동으로 과수화상병 상황실과 현장진단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기존 의심되는 시료를 농촌진흥청 정밀검사를 보내 결과 통보까지 최소 3일 이상 소요됐지만, 이제는 현장진단실 운영으로 1일 안에 판정해 신속한 매몰조치가 가능하다.

 

지난 6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실태 점검을 위해 충주시 주덕읍 사조산업 도축장을 방문한 김현수 농식품부장관은 조길형 충주시장에게 “충주시에서는 과수화상병 사전방제조치 행정명령을 통해 감염요인을 대폭 줄여왔고 전수조사와 정밀예찰을 통해 화상병을 미리 확인 매몰 조치하는 등 적극적 선제 대응이 전국적으로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며 충주시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타지역에서도 과수화상병 병원균이 확산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조치하기 위한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을 하루라도 빨리 찾아내서 제거하는 것이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농가에서는 농작업 시 소독을 더욱 철저히 하고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 발견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proactive public control to block the spread of fruit burns

 

Minister of Agriculture and Food Kim Hyun-soo “Detection of pathogens is an exemplary case through close inspection of suspicious orchards”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City (mayor Jo Gil-hyung) is doing its best to preemptive public control, including early detection of suspected ulcer symptoms through close inspection to prevent the spread of fruit burns.

 

The city found fruit burns in 11 apple orchards including 9 Sancheok-myeon, 1 Dongryang-myeon, and 1 Sotae-myeon, following the first discovery of fruit burns on the 19th of last month, and was buried within 3 days. did.

 

All of these were confirmed by examining the bacterial eruption from ulcers (wounds) on the tree, and 10 of them except one were discovered and preemptively removed through detailed surveillance by the Plant Control Office.

 

Until last year, when symptoms appeared on leaves or stems, they were detected through farmhouse reporting or inspection, but this close inspection was very meaningful because it was found and buried early before the spread of the pathogen, and it prevented its spread to dozens of orchards around it. .

 

In order to block fruit burns, the city has dispatched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and Chungbuk Agricultural Technology Institute on-site support team from the 3rd to jointly operate the fruit burn disease situation room and on-site diagnosis room.

 

Accordingly, it took at least three days to send a detailed inspection of the existing suspected samples to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and notify the results, but now it is possible to take quick burial measures by determining within one day by operating the on-site diagnosis room.

 

Agriculture and Food Minister Kim Hyun-soo, who visited Sajo Industrial slaughterhouse in Judeok-eup, Chungju on the 6th, to check the status of African swine fever quarantine. Through proactive preemptive measures, such as checking burns in advance and taking burial measures, it is becoming an exemplary case nationwide.” He praised Chungju for the hard work of Chungju.

 

He said, "It is necessary to take a quick response to take preemptive measures before the spread of fruit burn disease pathogens in other regions as well."

 

Cho Gil-hyung, chief executive of Chungju City, said, “If you find and remove the symptoms of suspicious fruit burns as soon as possible, you will be able to block the spread of them early. I ask for that,”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