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정일산업(주)와 200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 충주 유치의 성공적인 행보 이어져
기사입력  2021/03/10 [07:48]   김병주 기자

 

▲ 정일산업 투자협약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청북도와 충주시는 10일 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정일산업(주)(대표 정광용)과 2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조길형 충주시장, 기업관계자 및 충주상공회의소 사무국장 등 최소인원만이 참석한 가운데 약식으로 진행됐다.

 

경기도 시흥시에 위치한 정일산업(주)은 승강기 부품 분야에서 30년 이상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철저한 품질관리 및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국내외 승강기 회사에 도어 개폐 장치 등을 납품하는 유망 중소기업이다.

 

정일산업(주)은 이날 협약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200억원을 투자해 충주 제2일반산업단지 내에 1만1604㎡ 부지를 매입, 8104㎡ 규모의 제2공장을 신설하고 70여 명의 근로자를 채용할 계획이다.

 

정광용 대표는 “현대엘리베이터의 충주 이전에 따라 주거래처와의 접근성 확보 및 향후 사업다각화를 위해 충주 투자를 결정했다”며 “새로운 보금자리인 충주에서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제조업 분야가 심각한 침체기 임에도 충주에 투자를 결정해 주신 정광용 대표님께 감사드린다”며 “현대엘리베이터뿐만 아니라 관련 협력사들이 충주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국내 승강기 판매 1위 업체로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 171,431㎥ 부지에 2022년 5월 준공을 목표로 공장 및 부대시설을 이전 준비 중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and Jeongil Industrial Co., Ltd.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orth 20 billion won

 

Success in attracting Hyundai Elevator's partner companies to Chungju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cheongbuk-do and Chungju-si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orth 20 billion won with Jeongil Industrial Co., Ltd. (CEO Jeong Kwang-yong) in the central tower meeting room of the city hall on the 10th.

 

The agreement ceremony was held briefly with only a small number of people, including Chungju Mayor Jo Gil-hyung, corporate officials, and the secretary of the Chungj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to prevent the corona 19 infection.

 

Jeongil Industrial Co., Ltd., located in Siheung-si, Gyeonggi-do, is a promising small and medium-sized company that supplies door opening and closing devices to domestic and overseas elevator companies through thorough quality control and continuous research and development based on the technology accumulated for more than 30 years in the elevator parts field.

 

Through the agreement on this day, Jungil Industries Co., Ltd. invested 20 billion won by 2023 to purchase a 11,604m2 site in Chungju 2nd general industrial complex, establish a 2nd factory of 8104m2, and hire more than 70 workers. I plan to do it.

 

CEO Chung Kwang-yong said, "According to the relocation of Hyundai Elevator, we decided to invest in Chungju to secure access to our main customers and diversify our business in the future. We look forward to developing win-win with the local community in Chungju, a new home."

 

Chungju City Mayor Jo Gil-hyung said, “I would like to thank CEO Gwang-Yong Jung for making an investment in Chungju despite the severe recession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due to Corona 19.” "He said.

 

On the other hand, Hyundai Elevator is preparing to relocate its factory and auxiliary facilities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May 2022 on the 171,431㎥ site of the 5th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Chungju, as the number one elevator sales company in Korea.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