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상]민주당 청주지역 국회의원 예비후보, ‘청주 뉴드림팀’ 공동선언
청주시 상당 이강일・서원 이광희・흥덕 이연희・청원구 송재봉 후보
“새 인물, 새 바람으로 청주시민과 함께 4월 10일 승리하겠다”
기사입력  2024/03/18 [12:22]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더불어민주당 청주시 국회의원 예비후보 4명은 18일 오전 10시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은 청주시민과 함께 새인물 새바람으로 22대 총선에서 무능, 무책임,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청주 뉴드림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오는 4월 10일 윤석열 정권 심판의 날에 승리하겠다고 선언하며, 윤석열 정권이 경제, 민생, 민주주의, 한반도 평화 등 모든 면에서 대한민국을 추락시켰다고 비판했다. 또 이번 총선을 대한민국의 역사적 분수령으로 설정하고, 청주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뉴드림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후보들은 선언물을 통해 각 지역별로 특색 있는 발전 계획을 제시하며, 청주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약속했다. 

 

상당구의이강일 예비후보는 △특색있는 역사문화관광특구(전통도심지구, 산성명암지구, 미원낭성지구, 문의남일지구 등) 조성 △인공지능 관련 산업 유치와 R&D 지원을 통한 4차산업 선도 및 산업경쟁력 강화 △권역별 종합문화복지센터 건립과 생활체육시설 확충을 통한 구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서원구의 이광희 예비후보는 청주의 새로운 발전축이 될 것이라며, △청주교도소를 이전하고 그 자리에 교육, 생태, 문화를 기반으로 대학과 지역이 만나는 최첨단 교육특구의 거점 마련 △미래의 산업과 인재가 모일 수 있는 청주 서남권 탄소중립사업 연계형 연구단지 조성,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삶의 가치를 높이는 정원도시 서원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고 밝혔다.

 

흥덕구 이연희 예비후보는 △청와대 청주 이전과 수도이전 완성, 충청메가시티 실현 △민생회복을 위해 지역화폐 1조 예산 확보, 청주페이 6천억원으로 확대 △재난에 안전한 도시 건설을 위해 청주 상습 침수지역 해결, 전선 지중화를 이루어 내겠고 다짐했다.

 

청원구 송재봉 예비후보는 △청원이 충청권 메가시티의 핵심 축으로 도약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의 물류센터 유치하여 청주국제공항을 아시아물류허브공항으로 도약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신산업 메카 조성으로 이차전지에 이은 차세대 미래 성장 동력 확보 △지역공공은행 설립으로 소상공인 목돈마련과 경제적 자립 지원 및 지역자본 역외유출 방지에 역량을 쏟겠고 약속했다.

 

이들은 “‘4·10 심판의 날’에 대한민국 국민의 승리를 위해 명운을 걸고 싸우겠다고 선언하며, 청주시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preliminary candidates for the Cheongju area National Assembly jointly declare ‘Cheongju New Dream Team’

Cheongju City Sangdang Lee Kang-il, Seowon Lee Gwang-hee, Heungdeok Lee Yeon-hee, Cheongwon-gu Song Jae-bong candidates

“With a new person and a new wind, we will win on April 10 together with the citizens of Cheongju.”

-im changyong reporter

 

Four preliminary candidates for the Cheongju National Assembly from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orth Chungcheong Provincial Office at 10 am on the 18th, and the Democratic Party, together with the citizens of Cheongju, announced the Cheongju New Party, which will judge the incompetent, irresponsible and unethical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with a new figure and win. The Dream Team joint declaration was announced.

 

They declared that they would win on April 10, the day of judgment for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criticized the Yoon Seok-yeol regime for bringing down the Republic of Korea in all aspects, including the economy, people's livelihood, democracy,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e also set this general election as a historical watershed for the Republic of Korea and pledged to become the ‘New Dream Team’ that will create a new wind in Cheongju.

 

Through their declarations, the candidates presented unique development plans for each region and promised various policie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Cheongju citizens.

 

Preliminary candidate Lee Kang-il of Sangdang-gu is △creating a unique historical and cultural tourism district (traditional downtown district, Sanseongmyeongam district, Miwonnangseong district, Moonilnamil district, etc.) △leading the 4th industry and industrial competitiveness by attracting artificial intelligence-related industries and supporting R&D Strengthening △We promised to focus our efforts on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by building comprehensive cultural welfare centers in each region and expanding sports facilities.

 

Preliminary candidate Lee Kwang-hee of Seowon-gu said that it will become Cheongju's new axis of development, and that △Relocate Cheongju Prison and establish a base for a cutting-edge educational special zone in its place where universities and regions meet based on education, ecology, and culture △Future industries and talent They announced that they will do their best to create a research complex linked to the carbon neutrality project in the southwestern part of Cheongju where people can gather, and to create Seowon, a garden city that enhances the value of life where nature and people coexist.

 

Lee Yeon-hee, a preliminary candidate for Heungdeok-gu, △Complete the relocation of the Blue House and the capital to Cheongju, realize the Chungcheong mega city △Secure a budget of 1 trillion won in local currency to restore people's livelihood, expand Cheongju Pay to 600 billion won △Resolve Cheongju's habitually flooded areas to build a city safe from disasters, I pledged to achieve the undergrounding of the power lines.

 

Preliminary candidate Song Jae-bong of Cheongwon-gu said: △ In order for Cheongwon to become the core axis of the mega city in the Chungcheong region, Cheongju International Airport will become an Asian logistics hub airport by attracting logistics centers of global companies. △ △ Create a mecca for the new energy storage system (ESS) industry to develop secondary batteries. Securing the next generation of future growth engines △ By establishing a regional public bank, we promised to focus our capabilities on raising lump sum money for small business owners, supporting economic independence, and preventing regional capital outflow.

 

They declared that they would “risk their fate and fight for the victory of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on ‘April 10 Judgment Day,’” and appealed for support from Cheongju citizen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옥천군, 제37회 지용제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