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엄태영 의원, 22대 총선 제천·단양 재선 출마 선언
“약속보다는 실천으로 제천·단양의 위대한 변화 이어갈 것”
제천·단양의 지속적인 발전 위한 5대 핵심공약 제시
기사입력  2024/02/07 [20:57]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국민의힘 엄태영 국회의원(충북 제천시단양군)은 7일 오전 11시 충북 제천시청 4층 브리핑룸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충북 제천시⸱단양군 선거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엄태영 의원은 “약속은 누구나 할 수 있으나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며, “검증된 능력과 풍부한 경험으로 ‘실천하는 여당의, 힘 있는 재선!’ 엄태영이 제천·단양의 지속적인 발전을 이뤄낼 것”이라는 각오와 함께 재선 도전을 공식화했다.

 

엄 의원은 또 “이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는 제천·단양의 미래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린 중차대한 선거”라며, “민생은 뒷전이고 거대 의석수로 이재명 대표 방탄에만 몰두하는 민주당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특히 엄 의원은 “민주당과 달리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개혁으로 불체포특권을 내려놓는 등 국회의원의 특권과 특혜를 버리겠다”며, “오직 국가와 국민, 제천·단양의 발전만을 위해 항상 낮은 자세로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천시의원을 시작으로 제천시장 재선(민선3·4기) 역임 후 21대 국회에 입성한 엄태영 의원은 초선 국회의원이지만 당 내외에서 ‘중진급 의원’이라고 불릴 만큼 탄탄한 정치력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앙과 지역을 오가며 다양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많은 성과를 만들어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21대 국회에서 국민의힘 원내부대표 3선과 전략·조직 실무를 총괄하는 조직부총장 역임 등 당의 핵심 요직을 두루 맡고 국가 예산을 심사하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3번 들어간 지역 내 유일한 재선 국회의원 후보자인 엄 의원은 구태정치 청산을 향한 정치개혁 의지와 실천하는 용기로 여의도 정치신인으로 주목받은 만큼, 타 후보자들과의 차별성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발판 마련, 코레일 제천 충북본부 설치, 중앙선 KTX 서울역 연장운행, 단양 어상천면 무인 하이패스IC 설치 등 지역발전을 위한 굵직한 현안들을 해냈으며, 지난 제20대 대선과 제8회 지방선거 승리를 최전선에서 이끌었다.

 

엄 의원은 ‘한반도의 중심, 제천·단양의 지속적인 발전’을 강조하면서, 제22대 국회에서 추진할 공약으로 공공기관 제천·단양 이전, 수서(강남)-제천·단양 신중앙선 KTX 추진, 관광연계형 K-UAM 인프라 구축, 제천·단양 옥순봉 천리길 조성, 대기업 유치 및 단양 산업단지 추가조성, 제천 신백동·단양군 노인종합복지관 설립 및 경로당 어르신 점심식사 제공 국비 지원, 농작물재해보험 정부지원 확대 및 농민수당 지급 입법화 추진 등을 제시했다.

 

엄 의원은 “제천에서 태어나 제천에서 자라며 고향을 단 한 번도 떠난 적 없는 토박이 정치인으로서 오로지 지역발전만을 위해 한 점 부끄럼 없이 최선을 다했다”며, “검증된 능력과 풍부한 경험, 탁월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제천⸱단양의 발전을 이뤄낼 최고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엄태영 의원은 “지난 4년간 지역민들과 함께 제천⸱단양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고 많은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지만, 아직까지 지역발전과 민생해결을 위해 산적한 과제들이 많다”며, “시군민과 국민을 우선시하는 선민후사(先民後私)의 정신으로 제천⸱단양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Eom Tae-young announces candidacy for re-election in Jecheon and Danyang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We will continue the great changes in Jecheon and Danyang through action rather than promises.”

Presenting five core pledges for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Jecheon and Danyang

-im changyong reporter

 

People Power Party National Assembly member Eom Tae-young (Jecheon-si, Chungcheongbuk-do, Danyang-gun)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Jecheon-si, Chungcheongbuk-do constituency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at 11 am on the 7th in the briefing room on the 4th floor of Jecheon City Hall, Chungcheongbuk-do.

 

Representative Eom Tae-young said, “Anyone can make a promise, but the important thing is implementation.” He said, “With proven ability and abundant experience, ‘a powerful re-election of the ruling party that takes action!’ Eom Tae-young is determined to achieve sustainable development in Jecheon and Danyang.” Together, they formalized their bid for re-election.

 

Rep. Eom also said, “This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is an important election that not only depends on the future of Jecheon and Danyang, but also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He added, “It is an election that judges the Democratic Party, which only focuses on bulletproofing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with a huge number of seats while putting the people’s livelihood on the back burner.” He emphasized.

 

In particular, Rep. Eom said, “Unlike the Democratic Party, we will abandon the privileges and privileges of National Assembly members, such as giving up the privilege of non-arrest, through political reform that meets the public’s expectations,” and added, “I will always take a humble attitude and constantly work only for the development of the country, the people, and Jecheon and Danyang.” “I will try my best,” he said.

 

Rep. Eom Tae-young, who started as a Jecheon city council member and served as Jecheon mayor for re-election (3rd and 4th popular elections) before entering the 21st National Assembly, is a first-tim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but based on solid political power and rich experience enough to be called a 'mid-level member' both inside and outside the party, It is evaluated that it has carried out various legislative activities in various regions and achieved many results.

 

Eom, the only re-electe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region, held key positions in the party, including three terms as deputy floor leader of the People Power Party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and vice president of organization in charge of strategic and organizational affairs, and was on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Accounts, which reviews the national budget, three times. As the lawmaker has attracted attention as a political newcomer in Yeouido with his will to reform politics and the courage to put it into practice to eliminate old-fashioned politics, his differentiation from other candidates is being highlighted.

 

In particular, major issues for regional development were tackled, such as laying the foundation for the secon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the local region, installation of KORAIL Jecheon Chungbuk headquarters, extension of KTX Seoul Station on the Jungang Line, and installation of unmanned Hi-Pass IC in Danyang Eosangcheon-myeon, and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and 8th presidential election. He led the victory in the local elections from the forefront.

 

Representative Eom emphasized the 'continuous development of Jecheon and Danyang, the center of the Korean Peninsula', and pledges to be promoted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include relocating public institutions to Jecheon and Danyang, promoting the Suseo (Gangnam)-Jecheon and Danyang New Jungang Line KTX, and tourism-linked KTX. Establishment of K-UAM infrastructure, creation of a 1,000-mile road to Oksunbong Peak in Jecheon and Danyang, attraction of large corporations and creation of additional Danyang industrial complex, establishment of senior welfare centers in Sinbaek-dong and Danyang-gun, Jecheon, provision of lunch for seniors at senior centers, government support, expansion of government support for crop disaster insurance, and legislation for payment of farmer allowances. Promotion, etc. were presented.

 

Rep. Eom said, “As a native politician who was born in Jecheon, grew up in Jecheon, and never left my hometown, I did my best without shame for the sake of regional development.” He added, “Based on proven ability, abundant experience, and excellent driving force, He emphasized, “He is the best person to achieve the development of Jecheon and Danyang.”

 

Rep. Eom Tae-young said, “We have done our best for the development of Jecheon and Danyang together with local residents over the past four years and have been able to achieve many achievements, but there are still many tasks to be accomplished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solving people’s livelihoods.” “We will definitely realize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Jecheon and Danyang in the spirit of choosing the people first, putting the people first, then living the rest privately,”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