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의회 이창규 의원, 송산지구 초등학교 설립 촉구
기사입력  2024/02/07 [13:42]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의회 이창규 의원은 7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서 군민들은 송산지구 초등학교 신설을 위해 성명 발표, 결의대회, 서명운동, 간담회 등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지속적인 인구 유입과 거주 학생 증가 추이에 맞춰 초등학교 설립 당위성을 역설했다.

 

이 의원은 “송산지구 초등학교 신설은 증평군민들의 숙원사업으로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교육부 3차 중앙투자심사에서 반려되었다”며 “증평군의 초등학교 상황과 성장하고 있는 지자체라는 것을 재차 강조하며 학교 신설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증평군 송산지구는 현재 5,426세대가 입주 완료했으며, 장동리 및 미암리 지역에 3,754세대의 공동주택이 계획되어 있어 지속적인 인구 유입과 거주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송산지구 초등학생 약 70%가 다니는 증평초는 53학급의 과대학교로 추가 학생 수용이 어려운 실정이며, 송산지구 학생들이 학교를 가려면 두 개의 4차선 대로와 보강천을 건너 통학해야 하는 위험한 상황으로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학교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이 의원은 “증평군은 전체 평균 연령이 45.3세인 젊은 도시로 아동을 포함한 가족단위의 젊은층 인구가 많이 유입되었지만 학교가 없어 주민 전출이 증가할 것이 우려된다”며 “군민들의 관심을 다시금 이끌어 목소리를 함께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우리 학생들이 안전하고 좋은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관계자를 비롯한 모든 공직자 여러분께서 부모된 마음으로 송산지구 초등학교가 반드시 신설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해달라”고 당부하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Lee Chang-gyu of Jeungpyeong County Council calls for the establishment of an elementary school in Songsan District

-bongsu kim reporter

 

Representative Lee Chang-gyu of the Jeungpyeong County Council said in a 5-minute free speech at the plenary session on the 7th that the residents of the county have been making efforts to establish a new elementary school in the Songsan district through statements, resolution meetings, signature drives, and meetings, and that elementary schools will be established in line with the continuous inflow of population and increase in resident students. The justification was emphasized.

 

Rep. Lee said, “The construction of a new elementary school in Songsan District was a long-awaited project of Jeungpyeong-gun residents, and despite much effort, it was rejected in the 3rd central investment review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He added, “We again emphasized the situation of elementary schools in Jeungpyeong-gun and that it is a growing local government, and supported the push for a new school.” “We need to accelerate it further,” he argued.

 

Currently, 5,426 households have moved into the Songsan district of Jeungpyeong-gun, and 3,754 apartment complexes are planned in the Jangdong-ri and Miam-ri areas, resulting in a continuous influx of population and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students living there. In addition, Jeungpyeong Elementary School, where about 70% of the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the Songsan district attend, is a 53-class medical school and is having difficulty accepting additional students. Students in the Songsan district must cross two four-lane roads and the Bogangcheon Stream to get to school, which is a dangerous situation, so it is not safe to do so. There is a real need for a school to attend.

 

Rep. Lee said, “Jeungpyeong-gun is a young city with an overall average age of 45.3 years old, and although there has been a large influx of young people in families, including children, there are concerns that the outflow of residents will increase due to the lack of schools.” “It must be raised,” he emphasized.

 

Finally, he concluded his remarks by asking, “I ask all public officials, including those involved, to strongly push for the construction of a new elementary school in Songsan District with the heart of parents so that our students can receive education in a safe and good environmen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