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 대포폰 대량 유통 조직 검거
10억대 대포폰 10,680대 전국유통
기사입력  2017/04/06 [17:36]   임창용 기자

 

▲ 충북경찰은 대포폰 1만여대를 전국에 판매한 총책 등 12명을 검거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포폰 1만여대를 전국에 판매한 총책 등 12명을 검거했다.

 

이들은 인터넷과 지역 정보지 등에 선불폰 가입시 현금 지급한다는 취지로 신용불량자 등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을 모집하여 그들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통신대리점에서 10,680대의 대포폰을 만들어 전국의 대포폰 구매자들에게 대당 11만원에서 15만원씩 받고 판매했다.

 

경찰은 5년간 10억원 상당을 우체국 택배를 이용 유통시킨 총책 A(40) 12명을 전기통신사업법 및 개인정보보호법위반 등 혐의로 검거하고 총책 A씨 등 2명은 구속, 나머지 10명을 불구속 입건했으며, 검거과정에서 대포폰으로 만들 목적으로 보관한 중고 휴대폰 1,029대를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이 택배를 이용하여 대포폰을 대량으로 유통시키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수사에 착수했다. 3개월간의 수사를 통해, 20124월부터 총책 A씨와 공범 B씨 등 2명은 신용불량자 등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선불폰을 만들게 하여 대당 5만원에 유심을 구입해 총책 A씨에게 대당 8만원을 받고 유심을 제공했다.

 

A씨는 검거된 통신대리점 업주 등과 결탁하여 대포폰을 만들어 전국의 구매자에게 대당 11만원에서 15만원씩을 받고 우체국 택배를 이용해 판매했다. 검거 시까지 5년간 10,680대의 대포폰을 만들어 전국의 불특정 구매자들에게 10억원 상당을 판매해 왔다.

 

특히 구속된 B씨는 직접 유심 개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통신 대리점을 자신이 직접 운영하며 수천대를 개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피의자들은 신용불량자 등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분을 도용하여 동일인 명의로 199대의 대포폰을 개설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대포폰으로 사용되고 있는 4,300대의 회선에 대해 미래창조과학부에 차단 조치 의뢰 했으며, 추가적으로 밝혀지는 대포폰 전용회선에 대하여도 지속적으로 차단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창의 122주년 제천의병제 개막식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단양 보발재, 만추의 오색물결 넘실 / 임창용 기자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개장···전망대, 짚 와이어, 생태공원 갖춰 / 임창용 기자
단양군, 남한강 잔도 ‘수양개 역사문화길’ 개통 임박 / 임창용 기자
단양 교육지원청 Wee센터, 교사·학부모 함께하는 자살예방 교육 진행 / 임창용 기자
괴산자연드림파크 1단지 복합문화시설 기공식 개최 / 임창용 기자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재일 동포 선수단 결단식 진행 / 김봉수 기자
이문1 주택재개발조합 사업비 급증···비용 부풀리기가 원인 / 임창용 기자
충주시, 장애인체전·전국체전 셔틀버스 운행 / 임창용 기자
제5회 음성인삼축제 개막...6년근 인삼 대거 출하 / 임창용 기자
단양군, 수양개 역사문화길 개통 / 임창용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