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길형 충주시장, 도시미관 저해 환경정비 대원칙 제시
‘과감한 철거・효율적 통폐합・공감대 창출하는 단순화’로 근본적인 변화 실현
기사입력  2023/03/09 [15:30]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조길형 충주시장이 일상의 만족을 더할 도시환경 정비의 원칙을 제시했다.

 

조 시장은 9일 현안점검회의에서 “도시 곳곳에 무분별하게 설치된 도로변 시설물, 안내표지판, 간판 등이 시민에게 혼란을 초래하고 도시의 격을 떨어뜨리고 있다”라며 “시간이 지나 노후됐거나 정보가 중첩되고 불필요해진 것들은 정리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그는 도시환경 정비의 대원칙으로서 먼저 “불필요한 것들은 과감하게 철거하는 것이 첫 번째다”라며 “둘째로는 가능한 하나의 시설·설치물에 필요한 정보를 효율적으로 통폐합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정보의 내용뿐 아니라 전달 방식에 있어서도 시민 눈높이에 맞춰 문구, 색깔, 디자인 등을 최대한 단순하면서도 명료하게 다듬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QR코드 안내 등 많은 사람들이 활용하는 방법과 연계해 한번의 정비로 근본적인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해빙기에 다수 도로, 인도 등에서 골재가 드러나 있는 등 미관·안전에 큰 위협이 되는 장애사항이 보이고 있다”라며 “새로운 공법·예산 절감 등보다도 내구성을 최우선으로 공사가 진행되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수막 수거 시 결속밧줄은 그대로 남겨둬 흉물이 되고 있다”라며 “‘신호등 지주 사용 절대금지’, ‘결속밧줄 실명제’ 등 우리만의 확고한 원칙을 만들어 실천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조길형 시장은 “과감한 철거·효율적인 통폐합·공감대를 창출하는 단순화로 도시환경의 근본적인 변화를 실현해야 한다”라며 “시민들이 볼 때에 불편함 없이 일상의 만족을 느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 Gil-hyung, mayor of Chungju, proposes major principles for environmental maintenance that hinder urban aesthetics

Fundamental change realized through ‘dramatic demolition, efficient integration and abolition, and simplification that creates a consensus’

-im changyong reporter

 

Cho Gil-hyung, the mayor of Chungju City, presented the principles of urban environment maintenance that will add satisfaction to everyday life.

 

Mayor Cho said at the current issue inspection meeting on the 9th, “Roadside facilities, information signs, and signboards installed indiscriminately throughout the city are causing confusion to citizens and degrading the city.” Things that have become unnecessary should be cleaned up.”

 

Then, as a grand principle of urban environment maintenance, he said, “The first thing is to boldly remove unnecessary things,” and “Secondly, to integrate and abolish necessary information in one facility or installation as efficiently as possible.”

 

In addition, he requested that “not only the content of information, but also the method of delivery, please refine the text, color, and design as simple and clear as possible to meet the citizen’s eye level.”

 

In particular, he repeatedly requested that “a fundamental change should be brought about with a one-time maintenance in connection with methods used by many people, such as QR code guidance.”

 

Meanwhile, “obstacles that pose a major threat to aesthetics and safety, such as the presence of aggregates on many roads and sidewalks during the thawing season, are visible.” did.

 

In addition, he repeatedly emphasized that “the binding ropes are left as they are when collecting banners, and they are becoming a disgrace.

 

“We need to realize fundamental changes in the urban environment through drastic demolition, effective integration and abolition, and simplification that creates a consensus,” said Mayor Cho Gil-hyung.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옥천군, 제37회 지용제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