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상]단양군, 민간컨소시엄 단양역 관광시설 개발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3/03/09 [13:1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단양이 시루섬과 단양역을 중심으로 대규모 숙박형 4계절 체험시설 개발에 나선다. 

 

단양군과 충북도는 9일 오전 10시 30분 군청 소회의실에 ‘단양 아트라인파크 단양역 관광시설 민간개발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심곡폐터널과 유휴부지를 활용한 새로운 복합문화예술체험형 관광자원 개발사업으로 소요자금 총 846억 원 규모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민간 개발형태로 추진된다. 특히, 새로운 예술공간과 여행을 접목하고 복합문화예술 관광, 자연 친화적인 사계절형 관광 컨테츠 제공으로 단양군을 대표하는 새로운 관광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주민과 상생발전을 위한 로컬마트 운영 등으로, 참여업체는 새로운 관광객 연간 80만 명의 유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폐터널을 활용한 미디어아트 예술공간을 제공한다. 레이저아트, 미디어아트, 설치미술 굿즈소품샵, 실감카페, XR신기술과 예술이 결합한 이색적인 미디어아트 테마터널로 특화할 예정이다.

 

야외 체험시설에는 어드벤처 돔, 인도어 어드벤처, 짚코스터, 스카이 바이크 인공동굴탐험 등의 실내 어트렉션 돔과 야외 체험시설이 도입된다. 

 

또한, 남한강을 배경으로 투숙객을 위한 152실의 숙박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 사업의 공사 기간은 2년이 소요되고, 운영 기간은 25년으로 계획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44% 출자한 동부건설이 대표 출자자로 참여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이번 사업은 단양에서 기획하고 진행하고 있어, 지역의 곳곳에 만들어 지면서 충청북도가 레이크파크로 구성될 것”이라며, “단양군은 관광공사와 스카이워크, 고수동굴 등의 많은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패러 글라이딩이 성지이기도 하고, 연간 10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어 단양은 앞으로 1500만, 2000만 명이 다녀가는 국민 관광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문근 군수는, “이번 사업은 단양역을 중심으로 야외 800m, 터널 800m 등 1.6킬로미터를 관광시설로 민자 840억 원을 유치하여 관광시설을 조성한다. 야외 800m에 호텔, 문화예술공간을 조성하고, 터널 800m는 3개 구간으로 나누어 빛과 조명을 이용하여 MZ세대들이 즐길 수 있는 체험을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의 대표 출자자인 동부건설 윤진오 사장은,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면, 지역의 관광 활성화와 이를 통한 고용 창출은 물론 지역에서 생산하는 농특산물 판매로 경제적 활성화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Video] Danyang-gun, Private Consortium Danyang Station Tourism Facility Development Agreement Signed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 Chungcheongbuk-do is starting to develop a large-scale lodging type four-season experience facility centered on Shiru Island and Danyang Station.

 

Danyang-gun and Chungcheongbuk-do signed an agreement on the ‘Danyang Art Line Park Danyang Station Tourism Facility Private Development Project’ at 10:30 am on the 9th in the small meeting room of the county office.

 

This project is a new complex culture and art experience type tourism resource development project using the Shimgok Abandoned Tunnel and idle land, and is promoted as a private development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84.6 billion won. In particular, it plans to foster it as a new tourism base representing Danyang-gun by combining new art spaces and travel, and providing complex cultural art tourism and nature-friendly four-season tourism contents.

 

In addition, by operating a local mart for coexistence with local residents, the participating companies expect an influx of 800,000 new tourists a year.

 

The main project is to provide a media art art space using the abandoned tunnel. It plans to specialize in laser art, media art, installation art goods shop, realistic cafe, and a unique media art themed tunnel that combines new XR technology and art.

 

Outdoor experience facilities include an indoor attraction dome and outdoor experience facilities such as adventure dome, indoor adventure, zip coaster, sky bike and artificial cave exploration.

 

In addition, 152 accommodation facilities for guests will be created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Namhan River.

 

The construction period of this project takes two years, and the operation period is planned to be 25 years. Dongbu Construction, which has invested 44%, participates in this project as a representative investor.

 

Governor Kim Yeong-hwan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who attended the agreement ceremony, said, “This project is being planned and carried out in Danyang, and Chungcheongbuk-do will be composed of Lake Park as it is created in various parts of the region.” Danyang is expected to grow into a national tourist destination with 15 million to 20 million visitors in the future.”

 

Kim Moon-geun, the county governor, said, “This project will create a tourism facility by attracting 84 billion won of private investment as a tourism facility for 1.6 kilometers, including 800m outdoors and 800m in a tunnel, centered on Danyang Station. We plan to create a hotel and cultural art space in the outdoor 800m, and divide the 800m tunnel into three sections to create an experience space that the MZ generation can enjoy using light and lighting.”

 

Dongbu Construction CEO Yoon Jin-oh, who is the main investor of the project, said that if the project is promoted in earnest, it is expected to activate tourism in the region and create jobs through it, as well as revitalize the economy by selling agricultural products produced in the reg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옥천군, 제37회 지용제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