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충북도-SES AI KOREA(유), 충주 메가폴리스산단 투자협약
차세대배터리 생산 1956억 규모 투자
기사입력  2023/02/15 [20:22]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청북도와 충주시는 15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차세대배터리 생산 기업 SES AI KOREA(유)(이하 SES)와 1,956억 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환 충북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 치차오후 SES 대표, 김한수 SES 한국지사 대표를 비롯한 기업 임직원 및 관련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SES는 치차오후 대표가 2012년 MIT공과대학에서 시작한 미국 스타트업 기업으로 현재 미국 보스턴에 본사, 싱가폴과 중국 상하이에 연구소 및 생산시설을 두고 있다.

 

또한, 차세대 배터리인 리튬메탈배터리 시제품 개발에 성공함에 따라 국내외 대기업들과 공동연구계약 체결 및 대규모 투자지원을 받고, 2022년 기업가치 약 4조 원을 인정받아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되는 등 성장가능성을 높이 평가받는 기업이다.

 

이번 투자는 충주 메가폴리스산업단지 8,000㎡ 부지에 건축연면적 4,958㎡ 규모의 연구 및 제조시설을 설치하고, 5년간 1,956억여 원을 투자해 79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치차오후 대표이사는 “투자규모 확충, 지역생산 자재와 장비 우선구매, 지역민 우선 채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이차전지는 전동화, 친환경화라는 전세계적인 추세속에서 미래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핵심 동력으로 각광 받고 있다”며, “이번 투자협약 체결을 통해 충주가 이차전지 관련 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충주시도 기업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ju-Chungbuk-do-SES AI KOREA Ltd., Chungju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Investment Agreement

195.6 billion investment in next-generation battery production

-im changyong reporter 

 

Chungcheongbuk-do and Chungju-si signed a large-scale investment agreement worth KRW 195.6 billion with SES AI KOREA (hereinafter referred to as SES), a next-generation battery producer, in a small meeting room at Chungbuk Provincial Office on the 15th.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executives and staff of companies and related public officials, including Governor Kim Yeong-hwan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Chungju Mayor Gil-hyeong Cho, CEO Chi Cha-oh of SES, and CEO Han-soo Kim of SES Korea.

 

SES is an American start-up company started by CEO Qi Chao-hu at the MIT Institute of Technology in 2012, and is currently headquartered in Boston, USA, with research centers and production facilities in Singapore and Shanghai, China.

 

In addition, as we succeeded in developing a prototype of a next-generation battery, lithium metal battery, we signed joint research contracts with large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and received large-scale investment support. It is a highly regarded company.

 

This investment plans to install research and manufacturing facilities with a total floor area of 4,958 square meters on an 8,000 square meter site in the Chungju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and create jobs for 79 people by investing KRW 195.6 billion over five years.

 

“We will strive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expanding the investment scale, preferentially purchasing locally produced materials and equipment, and preferentially hiring local residents,” said Chi Chaohu, CEO.

 

Cho Gil-hyung, Mayor of Chungju City, said, “Secondary batteries are in the limelight as a key driving force for sustainable growth of the future industry in the global trend of electrification and eco-friendliness.” I ask you to play a big role so that I can be born again.”

 

In addition, he said, "Chungju City will co

ntinue to actively support companies so that they can stably settle down and grow."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민주당 청주지역 국회의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