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제조업체 ‘23년 설 명절 체감경기 60.3% 악화전망
다소악화(44.0%), 전년과 비슷(36.9%), 매우악화(16.3%)
상여금 지급 57.6%, 명절선물 지급 83.7%
기사입력  2023/01/18 [04:45]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상공회의소(회장 이두영)가 충북지역 153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체감경기, 자금사정, 휴무계획, 상여금・선물 지급계획 등 ‘2023년 설 명절 경기 동향’ 조사결과 체감경기가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 명절 대비 체감경기는 ‘다소악화(44.0)[전년 比 6.9% 상승]’, ‘전년과비슷(36.9%)[전년 比 9.0% 하락]’, ‘매우악화(16.3%)[전년 比 8.1% 상승]’, ‘다소호전(2.8%)[전년 比 6.0% 하락]’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호전전망은 2.8%로 전년대비 6.0% 감소한 반면 악화전망은 60.3%로 전년 대비 15% 큰 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으로는 ‘내수경기침체(41.8%)’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고물가・원자재가 지속(41.0%)’, ‘수출둔화 장기화(8.2.%)’, ‘고금리 지속(8.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자금사정은 ‘전년과 비슷(57.9%)[전년 比 13.9% 상승’]’, ‘다소악화(42.6%)[전년 比 13% 상승]’, ‘매우악화(10.6%)[전년 比 4.3% 상승]’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악화전망은 53.2%로 전년 대비 17.3% 큰 폭 증가한 반면 호전전망은 2.8%로 전년대비 2.9% 감소했다.

 

자금사정이 악화된 원인으로는 ‘내수시장 경기(38.9%)’, ‘원자재 가격상승(31.1%)’에 이어, ‘고금리 상황(22.2%)’, ‘수출시장 경기(5.6%)’ 등을 꼽았다.

 

  명절기간 휴무일수는 ‘4일(69.8%)’에 이어 ‘1~3일(24.5%)’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응답기업의 33.3%는 ‘납기준수(65.3%)’ 등의 이유로 공장을 가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지난해에 비해 10.1% 감소한 57.6%를 기록했으며, ‘정기상여금(73.7%)’ 형태와 ‘기본급 대비 0~50%(42.3%)’ 규모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명절 선물을 제공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지난해에 비해 0.3%p 증가한 83.7%로 나타났으며, 대부분이 ‘식품(42.4%)’과 ‘생활용품(34.7%)’인 것으로 조사됐다.

 

  청주상공회의소 최상천 사업본부장은 “자금사정 악화전망이 큰 폭 증가하고 상여금 지급도 큰 폭 하락하는 등 기업들의 자금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며, “고금리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인 만큼, 경제상황을 고려한 금리정책을 검토해야 하고 법인세 인하, 투자세액공제 등 강력한 세제․금융 인센티브를 통해 기업들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cheongbuk-do manufacturers expected to deteriorate by 60.3% during Lunar New Year holidays in 2023

Slightly worse (44.0%), similar to the previous year (36.9%), very worse (16.3%)

Bonus payment 57.6%, holiday gift payment 83.7%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Chairman: Doo-Young Lee) surveyed 153 manufacturers in the Chungcheongbuk-do region from the 4th to the 13th to find out the results of a survey of '2023 Lunar New Year Holiday Economy Trend' appeared to deteriorate.

 

   Compared to this Lunar New Year holiday, the perceived economy is 'slightly worse (44.0) [up 6.9%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similar to the previous year (36.9%) [down 9.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extremely worse (16.3%) [8.1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 increase]', 'slight improvement (2.8%)[down 6.0% from the previous year]', and the prospect for improvement was 2.8%, a decrease of 6.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while the forecast for deterioration was 60.3%, a 15%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found to have increased significantly.

 

As for the issue that could have the greatest impact on management, 'domestic economic recession (41.8%)' was cited the most, followed by 'high prices and raw material prices continuing (41.0%)' and 'export slowdown prolonged (8.2.%)'. , and continued high interest rate (8.2%).

 

   The financial situation is 'similar to the previous year (57.9%) [an increase of 13.9%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slightly worse (42.6%) [an increase of 13%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extremely worse (10.6%) [an increase of 4.3%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 and so on. Specifically, the forecast for deterioration was 53.2%, up 17.3% from the previous year, while the forecast for improvement was 2.8%, down 2.9% from the previous year.

 

Reasons for worsening financial situation include 'domestic market economy (38.9%)' and 'raw material price rise (31.1%)' followed by 'high interest rate situation (22.2%)' and 'export market economy (5.6%)'. Picked up.

 

   The number of days off during the holiday period was '4 days (69.8%)' followed by '1 to 3 days (24.5%)', and 33.3% of the responding companies cited 'time-of-delivery (65.3%)' as the reason. It was confirmed that the plant was in operation.

 

   Companies that plan to pay bonuses recorded 57.6%, a decrease of 10.1% compared to last year, and 'regular bonuses (73.7%)' and '0~50% compared to basic salary (42.3%)' were the most common. . Companies that plan to provide holiday gifts accounted for 83.7%, up 0.3%p from last year, and most of them were 'food (42.4%)' and 'daily products (34.7%)'.

 

   Choi Sang-cheon, head of business division at the Cheongj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said, “The financial situation of companies has appeared to be more serious than ever, with the prospect of deteriorating financial conditions significantly increasing and the payment of bonuses significantly decreasing.” It is necessary to review the interest rate policy in consideration of the economic situation, and to give breath to the financial difficulties of companies through strong tax and financial incentives such as corporate tax cuts and investment tax credits,”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민주당 청주지역 국회의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