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KBS·MBC언론노조, 언론장악금지법 개정 통과 촉구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 향해 공영방송 정치적 독립 요구
기사입력  2017/01/26 [07:28]   임창용 기자
▲ 충북지역 KBS·MBC언론노조는 방송법 개정을 요구하며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언론노조 MBC본부 청주와 충주지부, KBS충북지부가 방송법 개정을 요구하며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 앞에서 팻말을 들고 1인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지난 7, 국회의원 162명이 발의한 공영방송(KBSMBC) 지배구조 개선의 내용이 담긴 '방송법개정안(일명 언론장악금지법)'이 새누리당의 미온적 태도로 통과되지 않고 있다며, 조속한 국회 통과를 요구했다.

 

이번 방송법 개정안에는 사장을 선임하고 감독하는 경영기구인 KBS이사회의 경우, 지금은 여당 몫 7명과 야당 몫 4명으로 구성돼 있는 것을 여당 7명과 야당 6명으로 해, 최소한 균형을 잡아 정치권력으로부터의 영향을 줄이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MBC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도 같은 구조와 맥락이다.

 

이들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이를 제대로 감시하지 못한 공영방송 KBSMBC'공범'이라는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은 공영방송이 정권의 하수인이 아닌 정치권력으로 독립돼야 한다는 요구인데 이를 위한 최소한의 장치마저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MBC 이태문지부장과 KBS 함영구 지부장은 "최근들어 공영방송에 대한 국민들의 질책과 변화 요구가 거세다""'언론장악방지법'이 국회를 통과할 때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충북도민들에게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창의 122주년 제천의병제 개막식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단양 보발재, 만추의 오색물결 넘실 / 임창용 기자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개장···전망대, 짚 와이어, 생태공원 갖춰 / 임창용 기자
단양군, 남한강 잔도 ‘수양개 역사문화길’ 개통 임박 / 임창용 기자
단양 교육지원청 Wee센터, 교사·학부모 함께하는 자살예방 교육 진행 / 임창용 기자
괴산자연드림파크 1단지 복합문화시설 기공식 개최 / 임창용 기자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재일 동포 선수단 결단식 진행 / 김봉수 기자
이문1 주택재개발조합 사업비 급증···비용 부풀리기가 원인 / 임창용 기자
충주시, 장애인체전·전국체전 셔틀버스 운행 / 임창용 기자
제5회 음성인삼축제 개막...6년근 인삼 대거 출하 / 임창용 기자
단양군, 수양개 역사문화길 개통 / 임창용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