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 청산면, 새마을지도자 청산면협의회 취약계층 물품 기탁
기사입력  2022/01/14 [18:00]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최근 연일 이어지는 한파속에서도 청산면 행정복지센터에 꾸준히 이어져온 따뜻한 나눔의 손길이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새마을지도자 청산면협의회(회장 전대우)는 13일일 청산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취약계층을 위한 쌀국수 150상자(200만원 상당)를 기탁했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의 부식비 지출에 작게나마 보탬이 되고자, 지난해 새마을협의회에서 재배한 수수 판매 수익금으로 기금을 마련하여 이번 기부를 결정하게 되었다.

 

기부된 쌀국수은 청산면 22개 마을별 독거노인 및 저소득 취약계층 3~5가구를 선정해 협의회에서 직접 방문 전달하며 복지대상자들의 안부를 확인하였다.

 

전대우 회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겨운 상황 속에서 어렵운 시기를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지역의 어려운 곳에 새마을이 항상 앞장서 이웃사랑을 실천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11일에는  폐지와 고철 판매 수익금등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는 청산면 교평리 주민 이기태(82세)씨는 해마다 이어온 선행을 올해도 이어갔다. 

 

지난해의 선행에 이어 올해는 라면 32박스를 기부하며 코로나19와 한파로 얼어붙은 청산면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었다. 

 

이기태씨는 “모두가 힘든 요즘 같은 시기에 작은 나눔이지만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을 줄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기부된 라면은 청산면의 취약계층 및 독거노인 등 온기가 필요한 곳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응주 청산면장은 “통 큰 기부로 따뜻하게 새해를 시작할 수 있게 해주신 새마을협의회가 있어 마음이 든든하다.”며“이번 후원이 어려운 상황과 추운 계절을 이겨내는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kcheon Cheongsan-myeon, Saemaul Leaders Cheongsan-myeon Council donated goods for the underprivileged

-im changyong reporter

  

He said that the warm hand of sharing that has been continued at the Cheongsan-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s continuing this year despite the recent cold wave.

 

The Saemaul Leaders Cheongsan-myeon Council (Chairman Dae-woo Jeon) visited the Cheongsan-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on the 13th and donated 150 boxes of rice noodles (worth 2 million won) for the underprivileged.

 

This donation was decided by raising a fund with the proceeds from the sale of sorghum grown by the Saemaeul Council last year, in order to make a small contribution to the cost of food for the vulnerable, such as the elderly living alone, who have been spending more time at home due to COVID-19.

 

The donated rice noodles were selected for the elderly living alone and 3~5 households from the low-income group in each of 22 villages in Cheongsan-myeon, and the council visited and delivered them directly to confirm the welfare of the welfare recipients.

 

Chairman Jeon Dae-woo said, “I hope that I will be of some help to my neighbors who are going through difficult times amidst a difficult situation due to COVID-19. .

 

On the 11th, Lee Ki-tae (82 years old), a resident of Gyopyeong-ri, Cheongsan-myeon, who practices sharing through scrap paper and the proceeds from the sale of scrap metal, continued the good deeds he had done every year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s good deeds, this year, he donated 32 boxes of ramen, bringing warmth to the frozen Cheongsan-myeon due to COVID-19 and the cold wave.

 

Ki-tae Lee said, "It's a small sharing in these difficult times for everyone, but I'm happy to be able to give even a little help to my neighbors."

 

The donated ramen will be delivered to places in need of warmth, such as the vulnerable and the elderly living alone in Cheongsan-myeon.

 

Eung-ju Lee, head of Cheongsan-myeon, said, “I feel reassured that the Saemaul Council has made a warm start to the new year with a generous donation. .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