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침제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산업 경제기반 확대 추진
지난해 투자유치 2조원 돌파, 지자체 일자리대상 2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핵심 기술 보유 반도체 패키징 업체 ‘네패스’ 유치
기사입력  2022/01/12 [17:44]   임창용 기자

▲ 괴산군이 산업 경제기반 확대로 지역 경제활성화를 추구하고 있다. 시계방향으로 대제산업단지, 발효농공단지, 첨단산업단지, 자연드림파크.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은 산업 경제기반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인구유입을 촉진시키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제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 분야에서 2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과 투자유치 2조 원을 돌파라는 성과를 이뤄내며 산업경제 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군은 올해에도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산업단지를 조성·분양하고 시스템 반도체, 2차 전지, 태양광 등 충북지역 특화 업종을 집중 유치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인구 유입과 경제 활성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분양율 100%인 대제산업단지, 첨단산업단지, 발효식품농공단지는 분양 기업들의 조속한 입주를 독려하고, 자연드림파크 산업단지는 금년 상반기에 준공해 빠른 시일 내 분양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청안 첨단산업단지에 입주한 네패스는 지난해 12월 네패스라웨 청안공장을 준공하며 시스템반도체 후공정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에 군은 미래 먹거리인 첨단반도체산업을 지역발전을 이끌 신성장 동력사업으로 지정하고 시스템반도체 육성 거점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후속연계사업을 지속 유치할 예정이다.

 

네패스는 지난해 6월 미국 백악관이 발표한 보고서에서 삼성전자, 인텔, TSMC 등과 함께 핵심 기술을 가진 반도체 패키징 업체로 주목받았으며, 올해는 ‘반도체 보호 소재 제조기술’로 핵심전략기술 보유 역량과 성장전략 등을 인정받아 ‘소부장 으뜸기업’으로 지정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그외에도 입지 여건이 탁월한 사리면 일원에 괴산메가폴리스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합의점을 찾아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선정된 ‘기업지원 비즈니스 센터’ 설치 사업을 통해 기업 정주여건 개선에도 나선다.

 

‘기업지원 비즈니스센터’는 대제산업단지 내에 총 사업비 40억(도비20억, 군비20억)의 예산을 들여 지상 2층, 연면적 1,000㎡ 규모로 건립할 예정으로, 기업 경영활동과 근로자 생활편의를 지원한다.

 

그 외에도 차별화된 인센티브, 적극적인 공장 인허가 지원, 기업 애로사항 청취로 기업하기 좋은 군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한편, 괴산군은 국토의 정중앙에 위치한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이며, 지난해 국도 19호선 괴산~감물 도로 신설과 괴산 문광~청주 미원 도로개량 2개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제5차의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되며 입지적 장점이 더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산업기반 확대를 위해 우수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하겠다”라며 “이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젊은 근로 인구 유입을 이끌어 지속발전하는 괴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esan-gun promotes expansion of industrial economic base to revitalize depressed local economy

Last year, investment attraction exceeded KRW 2 trillion

Attracting ‘Nepes’, a semiconductor packaging company with core technology

-im changyong reporter

 

Goesan-gun, Chungcheongbuk-do will promote population inflow by expanding the industrial economic base and creating jobs, and will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which has been hampered by the prolonged COVID-19.

 

Last year, it has been striving to expand the industrial economy by winning the grand prize for two consecutive years in the field of the local job target disclosure system at the ‘National Local Government Job Awards’ and achieving the achievement of exceeding KRW 2 trillion in investment attraction.

 

The county plans to create and sell industrial complexes that will become the driving force for regional development again this year, and to intensively attract specialized industries in the Chungbuk region, such as system semiconductors, secondary batteries, and solar power, to create high-quality jobs, thereby influencing the population and revitalizing the economy. to be.

 

To this end, Daeje Industrial Complex, High-tech Industrial Complex, and Fermented Food Agricultural Complex, which have a sale rate of 100%, encourage companies to move in as soon as possible.

 

In particular, Nepes, which moved into the Cheongan High-tech Industrial Complex,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 Nepes Rawe Cheongan plant in December last year, establishing a system semiconductor back-end process ecosystem.

 

Accordingly, the military will designate the high-tech semiconductor industry, which is the future food, as a new growth engine business that will lead regional development, and will continue to attract follow-up related projects to serve as a base for system semiconductor nurturing.

 

Nepes received attention as a semiconductor packaging company with core technologies along with Samsung Electronics, Intel, and TSMC in a report released by the White House in June last year. In recognition of its technological prowess, it has been designated as 'the best small manager'.

 

In addition, the Goesan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is being developed in the area of ​​Sari-myeon, which has an excellent location, and plans to actively prepare countermeasures and find an agreement through dialogue with local residents.

 

Through the ‘Corporate Support Business Center’ installation project that was selected last year, it will also improve the living conditions of companies.

 

The 'Corporate Support Business Center' is scheduled to be built on two floors above the ground, with a total floor area of ​​1,000 m2,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4 billion won (2 billion won for provincial government, 2 billion won for armaments) within the Daeje Industrial Complex. Support.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be reborn as a good military for business through differentiated incentives, active plant licensing support, and listening to company grievances.

 

On the other hand, Goesan-gun is a transportation hub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country, and last year, the construction of the Goesan-Gammul road on National Route 19 and the improvement of the Goesan Mungwang-Cheongju Miwon road were included in the 5th national road/local map construction pla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t is reflected and the locational advantage is expected to be emphasized more.

 

A military official said, “We will not settle for last year’s performance and will continue to attract excellent companies to expand the industrial bas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