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2022.동물방역 50개 사업 599억원 지원
예방중심 가축전염병 관리 통한 안전한 축산물 공급
기사입력  2022/01/06 [20:04]   임창용 기자

 

▲ 충북도는 올해 동물방역 핵심 50개 사업분야에 599억원을 지원한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는 올해 예방중심 가축전염병관리와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해 동물방역 핵심 50개 사업분야에 599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충북도는 2022년 동물방역사업의 기본방향을 예방중심 가축전염병 관리를 통해 축산농가의 경제적 손실을 예방하고, 안전한 축산물 공급기반을 구축하는 것으로 설정했다.

 

  중점 추진과제로는 가축방역기반 확충 및 방역인재 양성에 117억원, 아프리카돼지열병·구제역·AI 등 재난성 가축전염병 상시방역체계구축에 110억원, 주요 가축전염병 방역 및 동물의료지원 강화에 127억원, 축산물 소비안전 강화에 40억원, 동물방역·축산식품 안전생산 현장지원에 32억원 등을 지원한다. 

 

  주요사업으로는 기존 사업인 가축예방주사 및 기생충구제 46억원, 구제역 예방백신 공급 61억원, AI 휴지기제 지원 20억원, 방역인프라 설치지원 31.6억원, 브루셀라병 및 결핵병 채혈보정비 11억원, 폐사된 소 처리비용 지원에 3억 8천만원을 지원하며, 변화하는 방역현장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신규 사업을 개발하고, 농가의 자발적 방역을 유도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확대했다. 

 

  신규 지원사업으로는 젖소농가 유방염 예방을 위한 예방백신 구입비 9천만원, 오리농가 조기출하 장려금 3천만원, 가축방역용 약품 및 물품구입비 2억 6천만원을 지원하며,

  거점 세척·소독시설 운영비 3억 2천만원, 방역인프라 설치 32억원, 공수의사 방역활동비 7억원을 확대 지원한다.

 

  한편 현재 충북도는 지난 해 11.8일 음성 메추리 농장을 시작으로 보호지역(3km) 내에서 총 4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으나 11.23일 이후 추가 발생 없이 12.31일 이동제한을 해제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1.19일 단양 야생멧돼지에서 최초 발생 후 현재 53건이 발생했으나 ‘양돈농가 방역시설 개선사업’과 같은 선제적 방역대책 추진으로 양돈농장 유입을 성공적으로 차단하고 있다.

 

  또한, 재난성 가축전염병 발생위험 시기를 맞아 지난 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5개월간 특별방역대책 기간을 운영하며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추진함으로써 재난성 가축전염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하고 있다.

     

  충북도 지용현 동물방역과장은 “동물방역사업의 효율적인 추진과 충북 경제 4% 달성을 위해 올해 예산의 70% 이상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할 예정이며, 현장에서 필요한 예방약품을 적기에 공급하고, 강화된 방역수칙 지도 등 현장 방역관리에도 집중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Province, 2022. 50 animal quarantine projects support KRW 59.9 billion

Supply of safe livestock products through prevention-oriented livestock infectious disease management

-im changyong reporter

  

  Chungbuk Province announced this year that it will support 59.9 billion won in 50 key animal quarantine business areas for prevention-focused livestock infectious disease management and safe livestock product supply.

 

  Chungbuk Province has set the basic direction of the animal quarantine project in 2022 to prevent economic loss of livestock farmers and establish a safe livestock supply base through prevention-focused livestock infectious disease management.

 

  Key projects include 11.7 billion won in expanding the livestock quarantine base and nurturing quarantine talent, 11 billion won in establishing a regular quarantine system for catastrophic livestock infectious diseases such as African swine fever, foot-and-mouth disease, and AI, 12.7 billion won in prevention of major livestock infectious diseases and reinforcement of animal medical support; 4 billion won to strengthen the safety of consumption of livestock products, and 3.2 billion won to support on-site support for animal quarantine and livestock food safety production.

 

  Major projects include livestock vaccination and parasite control, which are existing businesses: 4.6 billion won, foot-and-mouth disease prevention vaccine supply 6.1 billion won, AI rest system support 2 billion won, quarantine infrastructure installation support 3.16 billion won, brucellosis and tuberculosis disease blood collection correction cost 1.1 billion won, dead cattle It provided 380 million won to support treatment costs, developed new businesses to actively respond to changing quarantine sites, and expanded support programs to induce voluntary quarantine of farmers.

 

  New support projects include 90 million won for the purchase of a vaccine for the prevention of mastitis for dairy farms, 30 million won for incentives for early shipment of duck farms, and 260 million won for the purchase of drugs and supplies for livestock prevention.

  320 million won for operating expenses for cleaning and disinfecting bases, 3.2 billion won for installation of quarantine infrastructure, and 700 million won for quarantine activities by airborne doctors.

 

  Meanwhile,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 total of 4 highly pathogenic AI cases occurred within the protected area (3 km) starting with the Eumseong quail farm on 11.8 of last year, but the movement restriction was lifted on 12.31 without additional occurrences after 11.23.

 

  African swine fever was first reported in wild boars in Danyang on November 19, and 53 cases have been reported.

 

  In addition, to meet the risk of catastrophic livestock infectious diseases, a special quarantine period was operated for five months from October last year to February this year, and intensive quarantine measures were implemented to thoroughly prevent the occurrence of catastrophic livestock infectious diseases.

     

  Ji Yong-hyeon, head of the Animal Quarantine Division of Chungbuk Province, said, “In order to efficiently promote the animal quarantine project and achieve 4% of the economy of Chungbuk, we plan to implement more than 70% of this year’s budget early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we will supply and strengthen preventive drugs necessary at the site in a timely manner. We plan to focus on on-site quarantine management, such as guidance on the quarantined rules,”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