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 이륜차 배달 종사자 교통안전교육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12/09 [23:15]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찰청(청장 정용근)은 9일 충북경찰청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급증한 배달 이륜차의 안전운행을 유도하기 위해 ‘배달종사자 교통안전교육’을 신설하여 도내 주요 배달대행업체인 스피드콜 등 6개 업체와 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 한국교통안전공단 충북본부가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배달종사자 교통안전교육’ 업무협약을 통해 경찰은 교통안전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에서는 배달 종사자의 교통안전교육 프로그램 운영하기로 했으며, 교통안전공단 충북본부에서는 강사 지원과 교통안전용품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도내 배달대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6개 업체에서는 배달종사자들의 교통안전교육에 적극 참여토록 하고, 준법운행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배달종사자 교통안전교육’은 매월 둘째·넷째주 목요일, 회차별 50명씩 ‘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 교육장’에서 이륜차 교통사고의 위험성과 차량 운행 특성 등 배달 이륜차 운전자를 위한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하며 교육을 이수한 경우 수료증을 발급한다.

 

배달대행업체 대표인 ‘오빠콜’ 이계성 대표는 “배달종사자에 대한 교육안전교육을 통해 준법운행 문화 조성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고, 이를 통해 일반 시민들의 배달종사자들에 대한 인식도 변화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정용근 충북경찰청장은 “최근 배달이륜차의 법규위반과 사고위험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성숙한 배달 이륜차 운행문화를 만들기 위해 배달대행업체의 자발적인 참여로 배달종사자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며,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배달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Polic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on Traffic Safety Education for Two-wheeled Vehicle Delivery Workers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National Police Agency (Chairman Jung Yong-geun) established a 'delivery worker traffic safety education' on the 9th to induce the safe operation of two-wheeled delivery vehicles, which has increased rapidly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at the Chungbuk National Police Agency. It announced that it ha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Chungbuk branch of the Road Traffic Authority and the Chungbuk headquarters of th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Through this 'delivery worker traffic safety education' business agreement, the police will provide information for traffic safety, the Chungbuk branch of the Road Traffic Authority has decided to operate a traffic safety education program for delivery workers, and the Chungbuk Headquarters of the Traffic Safety Authority will provide instructor support and It was decided to provide traffic safety equipment, etc.

 

Six companies, which account for more than 90% of delivery agencies in the province, promised to encourage delivery workers to actively participate in traffic safety education and to take the lead in compliance.

 

Delivery workers’ traffic safety education’ is held on the second and fourth Thursday of every month, at the ‘Road Traffic Authority Chungbuk Branch Training Center’ for 50 people per session. In this case, a certificate of completion is issued.

 

Kye-seong Lee, CEO of 'Opacall', the representative of the delivery service company, said, "We plan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creation of a culture of compliance through education and safety education for delivery workers, and through this, we will try to become an opportunity to change the perception of delivery workers in the general public. .” said

 

Chung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Jeong Yong-geun said, “Recently, amid growing concerns about the violation of laws and the risk of accidents, it is very meaningful to operate a delivery worker training course with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a delivery agency to create a mature two-wheeled delivery vehicle operation culture. We hope that the most exemplary delivery culture in the country will be establish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