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2021.생산적 일손봉사 대상 시상식 진행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1명, 대상 11팀, 특별상 18팀 수상
기사입력  2021/12/07 [22:18]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청북도는 7일 오전 10시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2021 생산적 일손봉사 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참석자를 대폭 축소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윤남진 충북도의원, 염기동 농협중앙회 충북지역본부장, 수상자, 단체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채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했다.

 

  충북도는 일반부문(개인‧단체), 학생부문(단체), 자원봉사부문(단체), 의용소방대부문(단체) 등 총 4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했고,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1명을 비롯해 대상에 11개 팀(단체 7, 개인 4), 특별상에 18개 팀(단체 15, 개인 3)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음성군 윤상숙씨는 생산적 일손봉사에 163회를 참여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 돕기 활동을 비롯해 농촌 살리기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생산적 일손봉사 대상 시상식에 정부가 표창장을 보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 수상자 중 진천군 영주원 상생마을 봉사단(회장 윤인순, 회원 15명)은 연인원 2,230명이 생산적 일손봉사에 동참해 단체부문 최다로 참여했다. 

 

  개인자격으로 연간 100회 이상 참여한 보은군 김기환씨 등 4명이 개인부문 대상, 우석대학교 진천캠퍼스, 한국교통대 충주캠퍼스 봉사동아리가 학생단체 부문 대상의 영예를 받았다. 

 

  또한, 올해 처음 생산적 일손봉사에 참여한 옥천군 결혼이주여성협의회(대표 부티탄화)는 다문화가정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일손봉사에 참여해 특별상을 수상하며 시상식을 빛냈다.

 

  충북도는 생산적 일손봉사 확산은 물론, 소외계층 봉사활동 등 평소에도 이웃 사랑과 지역 발전에 헌신해 온 개인과 단체를 발굴 후 심사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이번 대상 및 특별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 이시종 도지사는 “생산적 일손봉사 장관상과 대상 그리고 특별상에 선정되신 모든 분께 축하드린다.”라며, “생산적 일손봉사가 봉사자의 노력으로 농민들과 기업인들이 어려움을 이겨내는 데 큰 힘이 됐고 봉사자 여러분이 많이 참여해 주신 덕분에 농가와 기업의 인력난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됐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할 능력이 있는 유휴 인력을 일손이 부족한 농가와 중소기업에 연결하고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실비를 지급하는 사업으로, 인력난 해소는 물론 봉사자의 사기도 높이는 충북의 대표 사업이다. 

 

  충북도에서 2016년 7월 전국 최초로 시행한 이후 5년 4개월 동안 77만여 명의 봉사자가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Province, 2021. Productive Hands-On Volunteer Award Ceremony

Received the Minister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ward for 1 person, 11 teams in the grand prize, and 18 teams in the special prize

-im changyong reporter

 

  Chungcheongbuk-do held an award ceremony for the 2021 Productive Hands-On Volunteer Service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Chungbuk Provincial Office at 10 am on the 7th.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he number of attendees was greatly reduced, and the event was held both online and offline with only a minimum number of attendees, including Chungbuk Province Governor Lee Si-jong, Chungbuk Provincial Council Chairman Park Moon-hee, Chungbuk Provincial Assemblyman Yoon Nam-jin, Gyeonggi-dong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Chungbuk Regional Headquarters, award winners, and groups. held

 

  Chungbuk Province divided the awards into four categories: general (individual and group), student (group), volunteer (group), and volunteer fire brigade (group). 11 teams (7 teams, 4 individuals) and 18 teams (15 groups, 3 individuals) received special awards, respectively.

 

  At the awards ceremony, Eumseong-gun Yoon Sang-sook participated in her productive labor service 163 times, and was awarded the Minister of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Food Minister Award in recognition of her contribution to revitalizing rural areas, including helping flower farmers suffering from COVID-19. did.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government has sent a commendation letter to an award ceremony for the award for productive labor service.

 

  Among the grand prize winners, the Win-Win Village Volunteer Corps in Yeongjuwon, Jincheon-gun (Chairman In-soon Yoon, 15 members) participated in productive labor service with 2,230 people, the most in the group category.

 

  Four people, including Ki-hwan Kim, Boeun-gun, who participated more than 100 times a year as individuals, received the grand prize in the individual category, and the Woosuk University Jincheon Campus and Korea National Transportation University Chungju Campus volunteer clubs were honored in the student group category.

 

  In addition, the Okcheon-gun Marriage Migrant Women’s Council (CEO Butitanhwa), who participated in productive labor service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won a special award for participating in labor service despite the difficulties of a multicultural family, and lit up the awards ceremony.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it has selected the winners of this grand prize and special prizes after a fair review by the judging committee after discovering individuals and groups who have devoted themselves to the love of neighbors and regional development on a daily basis, such as spreading productive labor services as well as volunteering for the underprivileged.

 

  At the awards ceremony, Governor Lee Si-jong said, “Congratulations to all those who have been selected for the Ministerial Award, Grand Prize, and Special Award for Productive Handwork Service. Thanks to everyone's participation, it was a great help in resolving the manpower shortage of farms and businesses."

 

  On the other hand, productive labor volunteering is a project that connects idle manpower with the ability to work to farm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with insufficient manpower and pays a certain amount of actual expenses to participants.

 

  Since it was first implemented in July 2016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it has been well received by 770,000 volunteers for 5 years and 4 month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