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시종 충북지사, 균형발전・지방분권 위한 ‘지역대표형 상원제 개헌 주장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과 지방분권형 헌법개정 촉구 한 목소리
기사입력  2021/12/02 [20:07]   임창용 기자

 

▲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2일 지방협의체,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와 ‘지방분권형 헌법개정 촉구를 위한 지방협의체와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이시종 충북도지사는 12월 2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등 지방협의체,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박재율 공동대표)와「지방분권형 헌법개정 촉구를 위한 지방협의체와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공동성명서에는 지방자치가 부활한지 30년이 되었음에도, 아직 지방정부는 자치재정권, 자치조직권, 자치입법권 등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국가운영시스템이 지방분권을 바탕으로 획기적으로 전환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의 근간이 되는 헌법이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포함한 지방분권의 가치를 담은 내용으로 개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방분권 개헌을 위해 국회에 지방분권 (가칭)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 정당과 대선후보자들은 지방분권 헌법 개정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할 것, 개헌은 정쟁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되며, 국민적 합의로 가능한 지방분권 사항만이라도 반영시킨 개헌 추진, 지방협의체와 시민단체, 지역 언론단체들과 상호 연대 활동을 전개 할 것을 결의했다.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직후 그 취지를 살려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치분권 개헌 추진 및 국회 양원제 도입을 위한 국회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국회 자치와 균형 포럼이 주최하고, 이해식 국회의원 및 지방협의체가 공동 주관했다.

 

  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날 토론자로 참석하여 “현행 헌법에서 지방자치 규정은 단 2개 조항에 불과하고, 법령이 정하는 범위내에서 지방자치를 실시토록 규정하고 있다 보니, 각종 법률에서 지방자치를 규제・제한하는 조치를 양산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며, 현행 헌법상 지방자치 문제점을 짚었다. 

 

  또한, “인구기준으로 구성하는 현행 단원제 국회로 수도권 대표성은 강화되는 반면 비수도권의 대표성은 약화시킨다”며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근본적으로 지켜줄 최후의 보루가 국회에 반드시 필요하고, 그것이 지역대표형 상원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지사는 “G7국가 모두 양원제 시행 중이며, 인구 5천만, 국민소득 3만불 이상 국가 중 한국만 단원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상원제 도입방안으로 각 시도별 3명씩 51명을 상원으로 구성해 외교․통일․국방․지방자치(분권)․균형발전에 관한 전속적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중앙에 지방의 목소리를 반영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과 안성호 前한국행정연구원장의 발제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성경륭 前국가균형발전위원장, 김중석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김순은 위원장은 지방분권 개헌의 핵심 사항으로 주민주권의 자치분권 3.0시대 개막과 함께 새로운 시대의 사회적 가치를 포함한 헌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하였고, 안성호 前원장은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의 필요성과 상원 신설에 따른 예산증액 없이 기존 국회의원 보좌관 감축・조정으로 최소한의 비용과 인력으로 운영하는 안을 제안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i-jong Lee, Governor of Chungcheongbuk-do, insists on constitutional amendment to the ‘regional representative-type Senate system for balanced development and decentralization

A voice calling for the introduction of a regional representative-type senate system and a reform of the decentralized constitution

-im changyong reporter

  

  On December 2, Governor Lee Si-jong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held a meeting with local councils such as the Council of Governors of the Republic of Korea (Chairman Ha-jin Song, Governor of Jeollabuk-do), the National Council on Decentralization and Constitutional Revision (co-representative Park Jae-yul)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December 2, and “Local Councils and Decentralization to Call for Decentralization-type Constitution Revision” A joint statement by the National Assembly on Constitutional Amendment” was published.

 

  According to the joint statement, even though it has been 30 years since local autonomy was revived, local governments are still subject to many restrictions such as autonomous finance, autonomous organization, and autonomous legislative power. He argued that the constitution, which is the basis of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be amended to include the value of decentralization,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a regional representative-type senate system.

 

  In addition, a special committee for decentralization (tentative name) constitutional amendment should be established in the National Assembly to reform the decentralization of the constitution, political parties and presidential candidates should adopt decentralized constitutional amendment as a presidential campaign promise. It was decided to promote constitutional amendment that reflected even the possible decentralization issues by agreement, and to develop mutual solidarity activities with local councils, civic groups, and local media organizations.

 

  Immediately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statement, the "National Assembly Debate for Promoting Constitutional Revision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and Introduction of Bicameral System" was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Hall to take advantage of that purpose.

 

  The debate was hosted by the National Assembly Autonomy and Balance Forum and co-host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Hae-sik and local councils.

 

  Chungbuk Province Governor Lee Si-jong, who serves as the co-chair of the Special Committee on Decentralization of the Provincial and Provincial Governors Council, participated as a panelist on the day and said, “In the current Constitution, there are only two provisions for local autonomy, As it is, it has resulted in mass production of measures to regulate and restrict local autonomy in various laws.” He pointed out the problems with local autonomy under the current constitution.

 

  In addition, “the current unicameral National Assembly composed of population standards strengthens the represent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while weakening the representation in the non-metropolitan area. It’s the older brotherhood system,” he emphasized.

 

  In addition, Governor Lee said, “All G7 countries are implementing a bicameral system, and among countries with a population of 50 million and a national income of more than $30,000, only Korea is implementing a unicameral system. Let's reflect the voices of the provinces in the center by granting them exclusive authority on diplomacy, unification, national defense, local autonomy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development.”

 

  On this day, Kim Soon-eun, chairman of the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mmittee, and Ahn Seong-ho,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 Institute of Public Administration, gave presentations, and Lee Si-jong, the governor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Kyung Seong-ryung, former chairman of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Kim Jung-seok, president of the Korea Regional Newspaper Association, participated as debaters.

 

  Chairman Kim Soon-eun emphasized the need to revise the constitution including the social value of a new era with the start of the 3.0 era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of residents' sovereignty as a key issue in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of decentralization. We proposed a plan to operate with minimal cost and manpower by reducing and adjusting the aides of existing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ithout an increase in the budge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