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제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1.제천호숫가음악제 송년음악회, 내달 18일 개최
“국내 정상 성악가들 제천에 온다”
기사입력  2021/11/25 [22:36]   임창용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우리나라 유일의 클래식성악 페스티벌인 ‘제천 호숫가 음악제’ 송년음악회가 다음달 18일, 충북 제천시 제천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음악과 문화를 사랑하는 시민들이 주도하고 있는 제천호숫가음악제 조직위원회는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크리스마스를 앞둔 12월 18일 저녁 7시에 송년음악회를 연다고 밝혔다.

 

  배우 임성민(전 K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는 한국의 대표급 소프라노 양귀비(이화여대 교수)와 세계적인 보이스 오케스트라로 평가받고 있는 이마에스트리(IMAESTRI)가 출연한다. 

 

  지난 달 유럽 5개국 순회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이마에스트리는 양재무 음악감독의 지휘로 테너 김충식, 송승민, 오상택, 이규철, 바리톤 오동규, 최병혁 등 최고의 성악가들이 참여해 관객들에게 친숙하고 아름다운 음악들로 무대를 꾸민다.

 

  팬텀싱어, 보이스킹 출신으로 팬클럽을 몰고 다니는 성악가 구본수는 방송에서 인기를 끈 ‘하숙생’ 등의 노래로 무대를 꾸민다. 

 

  제천 출신의 피아니스트 주보라(미국 텍사스오스틴대 박사), 소프라노 장연주(독일 바이마르 대학원)도 출연하며, 혼성밴드 재즈 쿼텟과 40여 명으로 구성된 제천어린이합창단도 성탄절을 앞두고 캐롤 등 따뜻한 음악들을 선사한다.

 

  음악제 조직위원회는 “저물어 가는 2021년을 되돌아보며 코로나와 추위에 지친 시민들이 따스한 마음을 나누고, 가족, 연인, 친구들이 아름다운 음악 선율을 함께 감상하는 특별한 추억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청풍호숫가음악제로 시작해 올해부터 이름을 바꾼 <제천호숫가음악제>는 자발적인 시민들의 비영리모임, 호숫가음악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텀블벅 예술나눔과 제천문화재단이 후원한다. 티켓은 오는 30일부터 제천 시내 지정처에서 예매할수 있으며, 백신 2차접종 완료자나 PCR 음성자만 관람이 가능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2021. Jecheon Lakeside Music Festival Year-end Concert to be held on the 18th of next month

“Korea’s top singers come to Jecheon”

-im changyong reporter

 

  The year-end concert of the ‘Jecheon Lakeside Music Festival’, the only classical vocal music festival in Korea, will be held on the 18th of next month at the Jecheon Cultural Center in Jecheon-si, Chungcheongbuk-do. The Jecheon Lakeside Music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led by citizens who love music and culture, announced that it would hold a year-end concert at 7 pm on December 18, just before Christmas, to provide comfort and emotion to citizens who are tired of Corona.

 

  Hosted by actor Im Seong-min (former KBS announcer), this performance will feature Korea's representative soprano Gwi-bi Yang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and IMAESTRI, a world-renowned voice orchestra.

 

  Returning from a tour in five European countries last month, Imaestri, under the direction of music director Yang Jae-moo, the best vocalists such as tenors Kim Choong-sik, Song Seung-min, Oh Sang-taek, Lee Gyu-cheol, baritone Oh Dong-gyu, and Choi Byeong-hyuk participated in the stage with familiar and beautiful music to the audience. decorate

 

  Vocalist Koo Bon-su, a former phantom singer and voice king who drives a fan club, decorates the stage with songs such as 'Boarding Student', which was popular on the air.

 

  Jecheon-born pianist Joo Bora (Doctor of Austin University, Texas, USA) and soprano Jang Yeon-joo (Germany, Weimar Graduate School) also appear.

 

  The music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said, "Looking back on the year 2021 is coming to an end, we hope that it will become a special memory for citizens who are tired of Corona and the cold to share a warm heart, and to enjoy beautiful music with family, lovers and friends."

 

  The <Jecheon Lakeside Music Festival>, which started as the Cheongpung Lakeside Music Festival in 2018 and changed its name this year, is hosted by the Lakeside Music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a non-profit group of voluntary citizens, and is sponsored by the Korean Culture and Arts Committee Tumblbuck Art Sharing and the Jecheon Cultural Foundation. Tickets can be reserved at designated locations in Jecheon City from the 30th, and only those who have completed the second vaccination or those who have tested negative for PCR are allowed to view.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