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보은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은군농업기술센터, 무료 농작업 지원 ‘영농지원단’ 운영
고령농, 여성농, 장애인 등 대상 농기계 및 농작업 지원
기사입력  2021/04/08 [13:19]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보은군농업기술센터(소장 홍은표)는 농기계지원반, 농작업지원반 등 2개반으로 영농지원단을 구성해 8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농기계지원반은 5명씩 2개조로 나누어 운영되며, 대상자는 재난 및 사고 등으로 입원해 농사를 지을 수 없는 농업인, 부양가족이 없는 만75세 이상의 고령농가, 여성농업인, 장애인 농업인 중 0.3ha미만의 땅을 경작하는 농업인이다.

 

이들에게는 농기계를 이용해 무료로 정지, 이앙, 수확 등 농작업을 지원해준다.

 

그리고 농기계를 보유하고 있으나, 조작 미숙 등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농가를 방문해 농기계 사용법을 알려줘 농업인들이 원활하게 농기계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농기계지원반 서비스는 농업기술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농작업지원반은 9명씩 3개조로 나누어 운영되며, 대상자는 성장가능농(논 3ha미만, 밭 1.5ha미만, 과수 1ha미만), 부양가족이 없는 만75세 이상의 고령농가, 여성농업인, 장애인 농업인 등 소규모 영세농가 중심으로 경운·파종 작업등을 한다

 

농작업지원반 서비스는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 산업팀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군은 대규모 농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손 구하기가 힘든 영세농가의 안정적인 영농을 위해 독거 및 만 75세 이상 노인, 영농취약계층, 여성농업인(단독 경영주), 과수·채소 등 수작업 인력이 많이 필요한 농가 등을 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홍은표 소장은 “영농지원단 사업은 농기계 사용과 영농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농 취약 농가에 안정적인 인력을 지원해 농업인이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농기계 순회수리 교육, 농작업 대행서비스 등을 함께 실시해 농업인들이 농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oeun-gu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operates a “farm support group” that supports free agricultural work

Agricultural machinery and agricultural work support for elderly farmers, female farmers, and the disabled

-im changyong reporter


The Boeun-gu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Director Eun-pyo Hong) formed a farming support group consisting of two groups: the agricultural machinery support group and the agricultural work support group, and will begin operating in earnest from the 8th.

 

The agricultural machinery support group is divided into two groups of 5 people each, and targets are farmers who are hospitalized due to disasters or accidents and cannot farm, elderly farmers aged 75 or older without dependents, female farmers, and farmers with disabilities. It is a farmer who cultivates.

 

Farming works such as stopping, transplanting, and harvesting are provided for free by using agricultural machinery.

 

In addition, they visit farmers who own farm machinery, but cannot use it due to inexperience in operation, and inform them of how to use farm machinery so that farmers can use farm machinery smoothly.

 

For agricultural machinery support group service, visit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and apply.

 

The agricultural work support group is divided into 3 groups of 9 people each, and targets are farms with growth potential (less than 3ha of paddy fields, less than 1.5ha of fields, less than 1ha of fruit trees), elderly farmers aged 75 or older without dependents, female farmers, farmers with disabilities, etc. Cultivation and sowing work, etc. are carried out mainly in small-scale small farms.

 

You can apply for the agricultural work support group service through the industrial team of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your address.

 

For stable farming of small farms, which are relatively difficult to obtain compared to large-scale farms, the county is responsible for living alone, elderly people aged 75 or older, farming vulnerable groups, female farmers (alone owners), and farms that require a lot of manual labor, such as fruit trees and vegetables. First of all, it is a policy to apply.

 

Eun-pyo Hong said, “The Farming Support Group project is a project that provides stable manpower to farmers who are suffering from difficulties in the use of agricultural machinery and the supply and demand of agricultural manpower so that farmers can build farming without worry.”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farmers can concentrate on farming by providing services together.”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