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쌍곡계곡 생태탐방로 입지적정성 현장평가 진행
기사입력  2021/04/08 [14:47]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이 지난 7일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 관계자, 환경분야 민간위원 등 평가위원 7명이 참석한 가운데 쌍곡계곡에서 ‘속리산국립공원 탐방로 입지적정성 현장평가’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이차영 괴산군수는 현장평가에 앞서 칠성면사무소에서 쌍곡계곡 내 탐방로 예정 구간을 설명하고 생태탐방로 개설의 필요성을 적극 피력했다.

 

국립공원 탐방로 입지적정성 평가는 '자연공원 내 숙박시설 및 탐방로 입지 적정성 평가기준 및 방법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18개 항목으로 자연보전성 30점, 탐방로 이용·편의성 30점, 탐방 안전성 20점, 관리 용이성 20점 등 총 100점이며, 이중 70점 이상 획득해야 적정한 것으로 평가된다.

 

군은 그동안의 탐방로 입지적정성 평가 사례로 볼 때 적합 판정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달 중 평가결과를 괴산군에 통보할 예정이다.

 

또한, 적합 판정을 받으면 6월중 국립공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공원계획 변경안에 반영해 확정 고시할 예정이다.

 

군에서 추진 중인 생태탐방로는 쌍곡삼거리~쌍곡마을~절말마을에 이르는 구간으로 계획돼 있다.

 

이 구간은 쌍곡구곡 등 우수한 관광자원과 기암절벽으로 이뤄져 경관이 아주 뛰어난 지역으로 매년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그동안 이 군수가 직접 쌍곡계곡 입구에서 절말까지의 현장을 수차례 확인하는 등 산막이옛길에 버금가는 탐방로 개설을 위한 로드맵을 구상에 힘써왔다.

 

군은 새로운 테마를 접목해 탐방로를 개설하고 주민소득사업과 연계해 관광수요 창출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생태적 배경과 역사·문화가 공존하는 탐방로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입지적정성 적합판정 후 정부예산 확보 등의 추진전략을 체계적으로 수립해 탐방로 개설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 군수는 “지역의 문화와 역사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생태탐방로를 조성해 산막이옛길에 이은 또 하나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만들 것”이라며 “쌍곡계곡 생태탐방로가 조기에 조성돼 괴산 관광이 한단계 업그레이드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gun, on-site evaluation of the site suitability of the Ssanggok Valley ecological trail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8th, Goesan-gun, Chungcheongbuk-do,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d conducted a “site evaluation of the location adequacy of the Songnisan National Park trail” at Ssanggok Valley with 7 members of the evaluation committee, including the Ministry of Environment, officials from the National Park Service, and a civilian committee member in the field of environment.

 

On this day, Cha-young Lee, head of Goesan County, explained the planned section of the trail in Ssanggok Valley at the Chilseong-myeon office prior to the on-site evaluation, and actively expressed the necessity of opening an ecological trail.

 

The national park trail location adequacy evaluation consists of 18 items in accordance with the'Regulations on the evaluation criteria and methods for the adequacy of lodging facilities and trail locations in natural parks', with 30 points for nature conservation, 30 points for use and convenience of trails, and 20 points for visiting safety. It is a total of 100 points, including 20 points for ease of management, and 70 points or more is evaluated as appropriate.

 

The military expects to be judged as appropriate based on the evaluation of the location adequacy of the trails in the pas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s planning to notify Goesan-gun of the evaluation results during this month.

 

In addition, if it is determined that it is suitable, it will be deliberated by the National Parks Committee in June, reflecting the change in park plan, and making a final announcement.

 

The ecological trail being promoted by the county is planned in the section from Ssanggok Intersection to Ssanggok Village to Jeolmal Village.

 

This section is made up of excellent tourist resources such as hyperbolic cliffs and strange rocky cliffs, making it a very scenic area, attracting many tourists every year.

 

In the meantime, Lee has been striving to devise a roadmap for opening a trail comparable to that of the old mountain trail, such as checking the site from the entrance of Sangok Valley to the end of the temple several times.

 

The county plans to transform the trail into a trail where ecological background, history and culture coexist by opening a trail by incorporating a new theme and operating a variety of programs to create tourism demand in connection with the residents' income business.

 

To this end, it is a policy to accelerate the establishment of trails by systematically establishing a promotion strategy such as securing a government budget after determining the appropriateness of the location.

 

"We will create a differentiated ecological trail centered on the culture and history of the region to make it another representative tourism resource following the old mountain trail." I will speed up the promotion of the business so that I can do i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