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총 17종 맞춤형 인구늘리기 시책 추진
다채로운 전입혜택으로 ‘인구유입 총력’
기사입력  2021/04/07 [09:01]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이 다채로운 전입자 혜택을 마련하고 인구 유입에 총력을 기울인다. 만천하스카이워크 앞 단양군 직원들 모습.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단양군이 다채로운 전입자 혜택을 마련하고 인구 유입에 총력을 기울인다.

 
7일 군은 ‘2021년 인구 늘리기 시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전입자 지원, 청년세대 지원, 출산 축하 및 양육지원 등 총 17종의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신규 시책으로 지역 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추고 관내 11개 초등학교 학생 230여명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15만원씩 2회)의 학습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도 전입학생 등 장려금(30만원 이내) 지급, 다문화가정 국적취득자 지원(50만원), 인구증가 유공기관·기업체 및 가족 지원(최대 300만원), 쓰레기봉투 지원(1000ℓ이내)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지역 발전을 이끌 청년인구 유입을 위한 시책 마련에도 군은 힘을 쏟고 있다.

 
군은 ‘단양군 인구증가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추진 중으로 출산 장려금의 경우 기존 지급액에 20만원씩을 확대하며, 단양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고 있는 청년 부부에게 지급하던 정착장려금(100만원)도 만 19세∼49세까지(기존 19세∼39세)로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출산양육 지원금(둘째 이상 출산 시)과 셋째아 이상 자녀 양육 수당, 미혼자 국제결혼 지원 사업 등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추진한다.

 
군은 귀농·귀촌인을 위한 농가주택 수리비(200만원 내)와 비닐하우스 신축(120만원 한도), 소형농기계(관리기) 구입, 귀농인 영농멘토제 운영 등 정착 지원사업도 꾸준히 추진 중이다.

 
군 전입 5년 이내의 귀농인을 대상으로 한 이들 사업은 지역에서의 성공적인 정착을 돕고 있다.  

 
한편, 군은 올 1월 ‘관내 실 거주 직원 우대지침’을 제정하고 군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인구유지 정책도 시행하고 있다.

 
이는 소속 직원의 관내 거주 유도로 산불 발생, 집중호우, 방역 등 재난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해 관내에 거주하는 직원들에게는 보직관리, 승진, 성과상여금 등에서 각종 우대혜택을 부여한다.

 
군 관계자는 “귀농귀촌 정책 및 전입시책 발굴 등 인구늘리기에 사활을 걸고 새로운 해법 마련에 고심 중”이라며 “자구책 마련과 함께 지방소멸 공동 대응을 위해 24개 군(郡)이 뜻을 모아 발족한 특례군법제화추진협의회의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당면한 인구 절벽의 위기를 극복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promotes a total of 17 customized policies to increase the population

 ‘Total population inflow’ with various transfer benefits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Chungcheongbuk-do, provides various benefits for transferees and devotes all efforts to influx of population.

 
On the 7th, the military announced that it will establish a “plan to increase the population in 2021,” and promote a total of 17 customized policies, including support for moving-in people, support for young people, and support for childbirth celebrations and child-rearing.

 
In particular, as a new policy this year, we will focus on nurturing local talent, and will pay 300,000 won per person (twice per 150,000 won) to 230 students from 11 elementary schools in the city.

 
In addition, this year, various policies such as payment of incentives (within 300,000 won) for moving-in students, support for multicultural families (within 500,000 won), support for organizations, businesses and families with merit increase in population (up to 3 million won), and support for garbage bags (within 1000ℓ). Promote.

 
The military is also working hard to prepare policies for influx of young people who will lead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The county is pursuing amendment of the'Ordinance on Support for Population Growth in Danyang-gun', and in the case of childbirth incentives, it is expanding the amount paid by 200,000 won, and the settlement incentive (1 million won), which was paid to young couples residing with resident registration in Danyang-gun, was also 19 It is planned to be upgraded to ages between the ages of 49 and 49 (existing between the ages of 19 and 39).

 
In addition, support for childbirth and rearing (when giving birth to a second or more), child rearing allowance for children of a third or older child, and international marriage support for unmarried persons will be promoted in the same manner as last year.

 
The county is also steadily pursuing settlement support projects such as repair costs for returning farmers and returnees (within 2 million won), new construction of vinyl houses (up to 1.2 million won), purchase of small farm machinery (manager), and operation of a farming mentor system for returnees.

 
These projects aimed at returning farmers within five years of moving into the military are helping to establish successful settlement in the region.

 
Meanwhile, in January of this year, the military enacted the “Preferential Guidelines for Indoor Officers,” and is implementing a strong population maintenance policy for employees of the county office.

 
In order to promptly respond to disasters such as wildfire, torrential rain, and quarantine by inducing the employees to live in the building, and to save the local economy stagnated by Corona 19, various preferential treatments are given to employees living in the building in job placement management, promotion, and performance bonuses. Grants benefits.

 
A military official said, “We are striving to develop a new solution by putting our lives and deaths on increasing the population, such as discovering policies for returning to villages and moving into the village. Through the active activities of the Military Legislation Promotion Council, we will overcome the current crisis of population cliff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