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교육청, 학교 독도교육 강화 바른 역사인식 도모
기사입력  2021/04/07 [06:50]   임창용 기자

 

▲ 충북교육청은 학생들의 바른 역사인식을 도모하기 위해 독도교육 강화한다. 독도체험 버스 운영 모습.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청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독도교육 강화를 위해 유·초·중·고 전체에 독도교육을 재강조하고 학생들의 바른 역사인식을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도교육청은 생생한 독도 체험교육, 교육과정과 연계한 독도교육, 교사의 독도수업 지원을 함께 강화하고 있다.

 
충북교육청은 생생한 독도 체험교육을 위해 충청북도교육문화원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독도체험버스, 충북교육도서관에서 운영하는 독도전시체험관 등을 운영하고 있다.

 
독도체험버스는 독도관련 전시관과 독도 3D 영상관이 구비되어 있는 전국 유일의 것으로, 지난해부터 도내 초등학교로 찾아가 학교 현장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독도전시체험관은 독도관련 자료 및 고지도 전시, 독도여행 가상현실 체험 등을 통해 학생, 학부모 등 일반 시민들의 독도교육도 지원하면서, 연내 시설 개선 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충북대학교사범대학부설중학교는 올해 교육부 독도교육 연구학교로 지정되어 천만원을 지원 받아 올해 3월부터 내년 2월말까지 교육과정과 연계한 독도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충북교육청에서는 교사의 독도 수업 지원을 위해 등교·원격 수업 시 다양한 교육활동에서 활용 가능한 독도 교수‧학습자료 개발 및 보급에도 노력 중이다.

 
특히,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와 연계하여 학교 교육과정 상에서 운영할 수 있는 계기교육 활용 자료와 독도교육 온라인 자료 목록을 학교에 안내하고 실천적인 독도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각급 학교에서는 안내된 독도 관련 영상 및 활동지를 통해 실천적인 독도교육을 상시 활성화시키고 독도 등 일본의 역사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 1월에 학교에 안내된 독도교육 강화 방안과 이번 추가 안내된 독도 관련 영상 및 활동지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독도를 보다 체험적으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하였다.

 
한편,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은 지난 2일 간부회의 시 일본의 독도 서술 등 역사 교과서 왜곡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 가운데 학생들이 바른 역사인식을 갖추고 독도에 대한 자긍심도 키울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한 교육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strengthens school Dokdo education, promotes correct history awareness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cheongbuk-do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Kim Byeong-woo) said it is re-emphasizing Dokdo education in all kindergartens,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to reinforce Dokdo education and promote students' correct history awareness.

 
This year,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s strengthening support for lively Dokdo experience education, Dokdo education in connection with the curriculum, and teachers' Dokdo classes.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operates a visiting Dokdo experience bus operated by the Chungcheongbuk-do Education and Culture Center, and the Dokdo Exhibition and Experience Center operated by the Chungbuk Education Library for vivid Dokdo experience education.

 
The Dokdo Experience Bus is the only one in the country equipped with a Dokdo-related exhibition hall and a Dokdo 3D video hall. Since last year, it has been visited to an elementary school in the province and is receiving a great response from the school site.

 
The Dokdo Exhibition Experience Center plans to support Dokdo education for general citizens such as students and parents through the exhibition of Dokdo-related materials and old maps, and a virtual reality experience for Dokdo travel, while promoting facility improvement projects within the year.

 
The middle school affiliated with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Normal University was designated as a Dokdo Education Research School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this year and received 10 million won support, and is conducting research on ways to revitalize Dokdo education in connection with the curriculum from March this year to the end of February next year.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is also making efforts to develop and distribute Dokdo teaching and learning materials that can be used in various educational activities during school and remote classes to support teachers' Dokdo classes.

 
In particular, in connection with the Dokdo Research Center of the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 the school provides information on the use of instrumental education and online materials for Dokdo education that can be operated in the school curriculum, and supports practical Dokdo education.

 
Schools at all levels plan to revitalize practical Dokdo education at all times through guided Dokdo-related videos and activity papers, and actively respond to Japanese history provocations such as Dokdo.

 
An official from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aid, “Through the plans to strengthen Dokdo education introduced to the school last January, and this additional video and activity papers related to Dokdo, our children will be able to experience Dokdo more experientially.”

 
On the other hand, Chungcheongbuk-do Superintendent Kim Byeong-woo strongly urged to stop distorting history textbooks such as Japan's description of Dokdo at the cadres' meeting on the 2nd, and emphasized that more meticulous education should be provided so that students can have a good sense of history and develop pride in Dokdo. .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