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음성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성군, 중소기업 사업장 낸 방역소독기 무상 대여
외국인 근로자 고용 기업 기숙사 지원 확대 등
기사입력  2021/04/06 [17:01]   김봉수 기자

 

▲ 음성군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안전한 사업장 조성을 위한 중소기업 지원 대책을 수립했다.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충북 음성군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안전한 사업장 조성을 위한 중소기업 지원 대책을 수립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지난 3월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장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던 점을 고려해 향후 지역사회 확산 위험을 선제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수립했다.

 

군은 기업 내 사업장과 기숙사 등 집단 근무‧주거 환경에서 코로나19가 감염되는 점을 주목했고, 그 지원 대책 중 첫째 사업장 방역소독기를 무상 대여 사업을 시행한다.

 

영세 중소기업 등 자체 방역에 애로 사항이 있는 기업이 많아 군은 제2회 추경예산을 확보해 100여 대 방역소독기를 구입해 무상으로 기업에 대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기업체는 손쉽게 사업장 방역을 진행할 수 있어 안전한 사업장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 중소기업 기숙사 지원을 확대한다.

 

군은 ‘충청북도 기업 정주여건 개선사업’ 중 하나인 기숙사 확충사업에 공모해 ‘19년 2개소, ‘20년 3개소, ‘21년 4개소에 선정돼 기숙사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관내 외국인 고용 업체는 지난 3월 10일 기준 900여 개소에 달하고 있으며, 이는 관내 가동 중인 기업의 50%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외국인 근로자에게 안정된 주거를 제공해 코로나19를 예방하는 차원으로, 군은 2022년에 충북도 공모사업과 연계해 총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5개 기업의 기숙사 신‧증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나아가 기업의 방역 환경 조성을 유도하기 위해 각 호실 내 화장실과 샤워실을 두는 1인 1실 기숙사를 도입할 업체에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외국인 근로자 고용기업 방역 실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군은 외국인 근로자 고용 기업 집단감염 사례를 고려해 외국인 근로자 10인 이상 고용 업체 231개소에 전담 공무원을 배정할 계획이다.

 

비대면 방식으로 월 2회 주기적으로 방역 수칙을 전달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해 방역 등의 고충 해결에 나선다.

 

이어, 관내 94개 직업소개소 중 외국인 근로자를 연계하는 소개소가 50%에 달하는 것을 고려해, 직업소개소 역시 방역 실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지난 3월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 사례 발생으로 군민 안전이 위협됐지만 큰 고비 없이 대응하고 있다”며 “향후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 중소기업 지원 대책을 수립한 만큼, 향후에도 추가 지원 방안을 강구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 음성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ree rental of quarantine sterilizers from Eumseong-gu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Expansion of dormitory support for companies employing foreign workers, etc.

-bongsu kim reporter

 

Eumseong-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on the 6th that it has established measures to support SM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create a safe workplace.

 

This plan was established in order to preemptively prevent the risk of spreading to local communities in the future, taking into account the fact that a case of COVID-19 infection occurred mainly at workplaces employing foreign workers in March.

 

The military noted that Corona 19 is infected in group working and residential environments such as workplaces and dormitories within companies, and the first of its support measures is to implement a free rental business of quarantine sterilizers at workplaces.

 

Many companies, such as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have problems with their own quarantine, and the military plans to secure a second supplementary budget to purchase more than 100 quarantine sterilizers and lend them to companies free of charge.

 

Accordingly, it is expected that companies can easily carry out workplace quarantine, thereby creating a safe workplace environment.

 

In addition,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dormitories that employ foreign workers will be expanded.

 

The county is pursuing a dormitory support project by conspiring for a dormitory expansion project, which is one of the ‘Chungcheongbuk-do companies' settlement conditions improvement project’, and was selected as ‘2 in 19, 3 in 20, and 4 in 21.

 

As of March 10, the number of foreign employment companies in the building reached 900, accounting for 50% of the companies operating in the building.

 

In this situation, in order to prevent Corona 19 by providing stable housing to foreign workers, the military plans to invest a total budget of 1 billion won in connection with the Chungbuk-do public offering project in 2022 to support the new/expansion of dormitories for five companies. .

 

Furthermore, in order to induce companies to create a quarantine environment, additional points will be given to companies that will introduce a one-room dormitory with toilets and showers in each room.

 

Lastly, the quarantine status of companies employing foreign workers is regularly checked.

 

The military plans to allocate dedicated public officials to 231 companies employing 10 or more foreign workers in consideration of the case of group infection of companies employing foreign workers.

 

In a non-face-to-face manner, quarantine regulations are periodically delivered twice a month, and difficulties are heard to resolve grievances such as quarantine.

 

Next, considering that 50% of the 94 job agencies in the city are in connection with foreign workers, the job agency also plans to regularly check the quarantine status.

 

Cho Byeong-ok, head of Eumseong-gun, said, “The military and civilian safety was threatened by the outbreak of group infections of foreign workers in March, but we are responding without much trouble.” “As we have established support measures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o prevent such cases from occurring in the future, additional support plans will be provided in the future.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Eumseong-gun, a safe and business-friendly city from Corona 19.”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