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코로나 여파 소백산철쭉제 취소 결정
기사입력  2021/04/05 [12:01]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은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에 힘을 보태기 위해 ‘단양 소백산철쭉제’를 전면 취소한다. 2019년 소백산 철쭉제 모습.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관광1번지 단양군이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에 힘을 보태기 위해 ‘단양 소백산철쭉제’를 전면 취소한다.

 
5일 군은 당초 5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예정돼 있던 ‘제38회 단양 소백산철쭉제’와 부대행사를 취소하고 올 상반기에는 군민 안전 사수와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취소 결정에 따라 단양군은 아쉽게도 2년 연속 소백산 철쭉제를 진행하지 못하게 됐다.

 
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상황이지만 인근 지역을 비롯한 서울·경기권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 발생돼 안심할 수 없음에 따라 상반기에 계획된 축제들은 잠정 연기에 들어갔다.

 
군은 당초 4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5회 쌍둥이 힐링페스티벌’도 잠정 연기한 상태다.

 
이에 따라 단양 소백산 철쭉제 예산 5억 원은 1회 추경에 삭감 조치하며, 삭감된 예산은 지역 현안사업 또는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시책 등에 활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 소백산 철쭉.  © 임창용 기자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반기 봄 축제들을 취소하게 돼 아쉬운 마음”이라며 “올 상반기는 지역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청정 단양 사수에 노력하는 한편, 하반기에는 코로나19가 종식돼 계획된 축제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의 봄철 대표 축제이자 활짝 핀 연분홍 철쭉의 향연을 실컷 즐길 수 있는  소백산 철쭉제는 매년 단양소백산과 단양읍 상상의 거리, 수변무대 일원에서 치러지며 15만명 정도가 다녀가는 대규모 축제다.

 
2019년에는 ‘설렘! 봄 꽃길 속으로’라는 슬로건으로 나흘 간 진행됐으며, 50여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대한민국 실버 가요제, 강변음악회, 꿈&희망 콘서트, 하모니 오케스트라 공연 등 축제기간 내내 음악선율이 가득히 기억되는 축제로 남았다.

 
단양 소백산철쭉제는 지역 내 오랜 기간 계속된 대표 축제로 신단양 이주 전인 1983년 ‘제1회 단양 소백산철쭉제’가 구단양(현 단성면)에서 처음 개최됐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decides to cancel Sobaeksan Azalea Festival after coronavirus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the No. 1 tourism district, canceled the “Danyang Sobaeksan Azalea Festival” entirely to aid in the rapid end of Corona 19.

 
On the 5th, the military announced that the '38th Danyang Sobaeksan Azalea Festival' and side events, which were originally scheduled for four days from May 27 to 30, were canceled, and tha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will focus on efforts to protect the safety of the military and prevent the spread of local communities. .

 
Due to the decision to cancel, Danyang-gun, unfortunately, was unable to proceed with the Sobaeksan Azalea Festival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The military is in a situation where the corona 19 vaccination is speeding up, but the festivals planned in the first half of the first half have been temporarily postponed, as it is not possible to reassure that corona 19 confirmed cases continue to occur in Seoul and Gyeonggi areas, including nearby areas.

 
The military has also temporarily postponed the “5th Twin Healing Festival,” which was originally scheduled to be held for two days from April 24th to 25th.

 
Accordingly, the Danyang Sobaeksan azalea budget will be reduced by 500 million won once additionally, and the reduced budget will be reviewed for use in local pending projects or policies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contracted by Corona 19.

 
A military official said, “I am sorry to cancel the spring festival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We plan to focus on preparations so that the planned festival can be carried out without a hitch after the end."

 
Meanwhile, the Sobaeksan Azalea Festival, a representative spring festival in Danyang-gun, where you can fully enjoy the feast of pink azaleas in full bloom, is held every year in Danyang Sobaeksan, Danyang-eup Sangsang Street, and the waterside stage, and is a large-scale festival with about 150,000 people going.

 
In 2019,'excitement! It was held for four days with the slogan “Into the Spring Flower Road”, and attracted a lot of tourists' response with more than 50 various programs.

 
In particular, it remained a festival where the music melodies were remembered throughout the festival, including the Korea Silver Song Festival, Riverside Concert, Dream & Hope Concert, and Harmony Orchestra performance.

 
The Danyang Sobaeksan Azalea Festival was held for a long period of time in the region. The first Danyang Sobaeksan Azalea Festival was held in Gudanyang (currently Danseong-myeon) in 1983, before immigration to Shindanyang.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