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향수시네마 故이태석 신부 다큐 ‘부활’ 시사회 진행
‘울지마 톤즈’ 구수환 감독 초청 대화의 시간 가져
기사입력  2021/04/03 [19:58]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옥천군의 작은 영화관‘향수시네마’에서는 3일 지역 청소년과 자원봉사자를 초대하여‘남수단의 슈바이처’라고 불린 故이태석 신부(1962~2010)의 스토리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부활’의 시사회를 가졌다.


군은 이날 저소득청소년과 그간 코로나19 방역활동에 적극 참여해준 자원봉사자 20여명을 초청하여 영화를 상영하고 이후 특별히 옥천군 향수시네마을 찾아준 구수환 영화감독과 30여 분간 영화 소개 등 영화 내용에 대한 토론회로 진행됐다.

 

군 관계자는 “이번 부활 시사회를 통해 봉사와 희생의 삶을 살아간 이태석 신부의 삶이 지역정서에 선한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되어 기획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날 주민들과 함께 시사회에 참석한 김재종 옥천군수는 “故이태석 신부의 숭고한 삶의 이야기가 코로나로 지친 군민들에게 감동과 위안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옥천군 향수시네마는 개관 이후 다양하고 좋은 영화를 상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런 의미 있는 영화를 많이 상영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수환 감독은 ‘감독과의 대화’를 통해 "이태석 신부가 선종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그 분의 섬김의 뜻이 다시 부활됐으면 한다. 옥천군이 기획한 이번 시사회를 통해 영화가 담고 있는 메시지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화 ‘부활’은 아프리카 수단에서 의료봉사를 하며 헌신하다 48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 이태석 신부의 이야기와 그의 사제들이 스승의 삶을 본받아 살아가고 있는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로 지난 2010년 영화 ‘울지마 톤즈’를 제작한 구수환 영화감독이 제작하였다.

 

한편 영화  ‘부활’은 오는 13일까지 향수시네마에서 상영되며, 영화정보와 예매 등 자세한 사항은 향수시네마 홈페이지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kcheon-gun, Nostalgic Cinema, the late Father Lee Tae-seok's documentary “Resurrection” preview

“Don’t Cry Tons” Director Koo Soo-hwan invited me to have a conversation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3rd at the small movie theater in Okcheon-gun, local youth and volunteers were invited to the premiere of the documentary film “Resurrection,” about the story of the late Father Lee Tae-seok (1962-2010), who was called “Schweitzer of South Sudan”.


On this day, the military invited low-income youth and 20 volunteers who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COVID-19 quarantine activities to screen the film, and then proceeded to a discussion session on the contents of the film, including film director Koo Soo-hwan, who visited the Nostalgic Cinema in Okcheon-gun for 30 minutes done.

 

A military official said, "Through this resurrection preview, the life of Father Lee Tae-seok, who lived a life of service and sacrifice, was determined to have a good influence on local sentiment, so we planned it."

 

Okcheon Gunsu Kim Jae-jong, who attended the premiere with the residents on this day, said, “The story of the sublime life of the late Father Lee Tae-seok is expected to bring emotion and comfort to the soldiers tired of coronavirus.” “Okcheon-gun perfume cinema has been diverse since its opening. We are working hard to show good movies, and we plan to show many such meaningful movies in the future.”

 

Director Koo Soo-hwan said through a'conversation with the director', "It has been 10 years since Father Lee Tae-seok died, but I hope that his will of service will be revived. Through this premiere planned by Okcheon-gun, the message contained in the film will be more pronounced. I look forward to sharing it with many people.

 

The movie'Resurrection' is a documentary film about the story of Father Lee Tae-seok, who died at the age of 48 after serving medical services in Sudan, Africa, and the story of his priests living by imitating the life of a teacher. It was produced by film director Koo Su-hwan, who produced'Tons'.

 

Meanwhile, the movie “Resurrection” will be screened at Nostalgic Cinema until the 13th. For more information, such as movie information and reservations, you can contact the Nostalgic Cinema website or by phon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