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충북도, 수도권내륙선 유치 염원 퍼포먼스 진행
경기(동탄, 안성)~충북(진천, 청주공항) 간 수도권내륙선 유치 염원 릴레이 종주
기사입력  2021/03/30 [16:39]   김봉수 기자

▲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염원하는 퍼포먼스가 청주국제공항에서 열렸다.  © 임창용 기자

 

▲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염원하는 퍼포먼스가 청주국제공항에서 열렸다.     ©김봉수 기자


 경기・충북,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위해 모든 노력 지속할 것”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경기도와 충북도를 대표하는 핵심 간선철도인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염원하는 릴레이 종주 행사가 30일 열리며 양 광역 지자체간 강력한 공동전선이 구축됐다.

 

  릴레이 종주 행사는 화성시 동탄역에서 시작해 안성시 내혜홀 광장,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진천군청, 마지막으로 청주국제공항까지 각 지역의 상징적 공간으로 이어졌다.

 

  각 지역마다 앞서 출발한 자치단체장, 의장, 국회의원, 민간대표 등으로 구성된 유치염원단을 성대하게 맞이했으며 지역 주민들의 유치 염원과 기운들도 함께 모아갔다.

 

  특히 수도권내륙선을 중앙정부에 처음 제안한 진천군 지역에서는 송기섭 진천군수를 비롯해 삼성화재 레전드 감독인 신치용 국가대표선수촌장과 국가대표선수단이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유치염원단을 맞이해 의미를 더했다.

 

  이어 충북라이더스 바이크 홍보단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진천군청에 도착한 유치염원단은 지역민들의 열망을 담은 ‘소망풍선 띄우기’ 행사에 함께하며 유치염원 깃발을 진천군에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청주공항에 도착한 유치염원단은 이시종 충북도시지사,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한범덕 청주시장,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과 함께 동탄역, 안성역, 진천선수촌역, 충북혁신도시역, 청주공항역 퍼즐을 맞춰 수도권내륙선을 연결하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릴레이 종주를 매듭졌다. 

 

  릴레이 종주를 성공적으로 마친 6개 정부 공동추진단은 오는 4월 공청회를 거쳐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이 확정되는 6월까지 수도권내륙선의 반영을 위한 가능한 모든 노력을 펼쳐 나간다는 계획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이번 릴레이 종주 행사가 철도유치를 위한 지역 주민들의 갈망을 확인하고 경기도와 충북도의 양 정부간 결의를 굳게 다지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수도권내륙선이 현실화돼 중부권 상생발전의 연결고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응원을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Chungbuk-do, performance of wishing to attract inland ships in the metropolitan area

Long-running relay to attract inland ships in the metropolitan area between Gyeonggi (Dongtan, Anseong) and Chungbuk (Jincheon, Cheongju Airport)

Gyeonggi and Chungbuk, “We will continue to make every effort to reflect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Plan”

-bongsu kim reporter

 
  A relay running event was held on the 30th to attract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a key arterial railway representing Gyeonggi-do and Chungbuk-do, and a strong common front was established between the two metropolitan areas.

 

  The relay run-up event started at Dongtan Station in Hwaseong City, followed by Naehye Hall Square in Anseong City, Jincheon National Athletes' Village, Jincheon County Office, and finally Cheongju International Airport.

 

  Each region welcomed the invitational group consisting of the heads of local governments, chairmen,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private representatives who had departed earlier, and gathered the wishes and spirits of local residents.

 

  In particular, in the Jincheon-gun area, where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was first proposed to the central government, the national team leader Chi-Yong Shin, the head of the Samsung Fire & Marine Insurance legend, as well as the head of Jincheon County, the head of the Samsung Fire & Marine Insurance legend, and the national team were welcomed at the Jincheon National Athlete's Village to add meaning.

 

  Following the escort of the Chungbuk Riders Bike Promotion Team, the child-inspired team arrived at Jincheon-gun Office and delivered the flag of the child-inspired wish to Jincheon-gun by attending the “Floating a Hope Balloon” event containing the aspirations of local people.

 

  Finally, after arriving at Cheongju Airport, the hopeful team of the inducement team, together with Chungbuk City Governor Lee Si-jong, Chungbuk Provincial Council Chairman Park Moon-hee, Cheongju Mayor Han Beom-deok, and Cheong-jin Choi, chairman of the Cheongju City Council, match the puzzles of Dongtan Station, Anseong Station, Jincheon Athlete's Village Station, Chungbuk Innovative City Station, and Cheongju Airport Station. The relay race was concluded by performing a performance connecting the metropolitan inland lines.

 

  The six government joint promotion teams that have successfully completed the relay run will go through a public hearing in April and make all possible efforts to reflect the inland lines of the metropolitan area until June, when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is finalized.

 

  Song Ki-seop, head of Jincheon County, said, “This relay run was a great opportunity to confirm local residents' longing for railroad attraction and to solidify resolution between the two governments in Gyeonggi-do and Chungbuk Province. We ask for your interest and active support so that we can establish ourselves as a ring.”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