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청, 도민 대상 교통안전 설문조사 ‘준법의식’ 요구 가장 높아
접근성 향상과 이벤트 효과로 전년 대비 참여자 136.8% 대폭 증가
기사입력  2021/03/17 [18:20]   임창용 기자

 

▲ 충북경찰청은 도민들을 대상으로 2021년 충북지역 교통안전 정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설문조사 결과 교통안전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준법의식-교통단속-교육·홍보-시설 개선 등으로 나타났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찰청(청장 치안감 임용환)은, 지난 2월 22일부터 3월 5일까지 2주간 도민들을 대상으로 ’21년 충북지역 교통안전 정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2,879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기존 대면 설문지 조사에서 온라인·모바일 조사 방식으로 전환하고, 모바일 기프티콘(CU편의점 1,000원) 이벤트를 실시하여 참여자가 전년 대비 136.8%(1,216→2,879명, 1,663명↑) 대폭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조사내용은 ‘함께해유~착한운전’ 범도민 운동 인지도·만족도, 교통안전을 위한 도민들의 요구사항(교통시설, 교통단속, 교육·홍보 분야) 등 총 9개 문항으로 구성되었다.

 
경찰청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도민 2,879명 중 약 85.8%가 ‘함께해유~착한운전!’ 에 대해 알고 있으며, 금년도 캠페인 추진 시에도 참여한다는 답변이 86.6%이상으로 나타났다.

 
또한 ‘교통안전의 주체는 누구인가?’ 라는 질문에는 도민이라는 응답이 77.1%로 나타나 도민 스스로 교통법규를 지키고자 하는 선진 교통마인드를 갖고 있으며 그 다음은 지자체, 경찰청 순으로 답하였다.

 
교통안전을 위한 도민들의 요구사항 중 가장 필요한 것은 준법의식-교통단속-교육·홍보- 시설 개선으로 나타나 국민 의식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운전자에 대한 고도의 준법의식을 요구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났다.

 
교통시설 분야에서는 중앙분리대 및 안전펜스 설치가 우선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교통단속 분야는 음주운전 단속이 가장 필요하다고 보았으며, 교육·홍보의 최우선 대상은 일반 시민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경찰청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올해 교통안전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충북도청·도교육청 등 관계기관에도 내용을 전파하여 기관별 추진 대책에 참고자료로 이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도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교통사고 잦은 곳에 대한  시설 개선과 사고다발 지역 내 음주운전·신호위반 등 중요 법규위반 단속을 실시하고, ‘함께해유~착한운전!’ 범도민 운동을 통해 교통사고를 점점 줄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원 충북경찰청 자치부장은 “도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모두의 관심과 운전자의 성숙한 교통안전 의식이 가장 중요하다고 확인된 만큼, 도민 모두가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Police Agency is the highest demand for ‘compliance awareness’ for traffic safety survey among residents

136.8% increase in participants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due to improved accessibility and event effects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Police Agency (Chief Police Officer Lim Yong-hwan) said that a total of 2,879 people participated in a survey to establish the direction of traffic safety policy in the North Chungcheong Province for two weeks from February 22 to March 5. .

 
In particular, this year, due to the ongoing Corona 19 situation, we switched from the existing face-to-face questionnaire survey to an online/mobile survey method, and held a mobile gifticon (CU convenience store 1,000 won) event, with 136.8% (1,216 → 2,879 people, 1,663 peopl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 It achieved a significant increase.

 
The contents of the survey consisted of nine questions, including awareness and satisfaction of the citizens' movement for “Having Together ~ Good Driving”, and requirements of the residents for traffic safety (transport facilities, traffic control, education and public relations).

 
According to the National Police Agency, about 85.8% of the 2,879 residents of the metropolitan area who participated in the survey were aware of ‘Together and be good to drive!’, and more than 86.6% answered that they participated in this year’s campaign.

 
In addition, 77.1% of citizens answered the question'Who is the subject of traffic safety?', and the citizens themselves have an advanced traffic mind to obey traffic laws, followed by local governments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Among the demands of citizens for traffic safety, the most necessary is the awareness of compliance-traffic enforcement-education and public relations-improvement of facilities, and as the level of public awareness has increased, there is a high tendency to demand a high degree of compliance from drivers.

 
In the field of transportation facilities, the most common answer was that the installation of a central separation zone and safety fence was the first, and in the field of traffic control, it was considered that the crackdown on drunk driving was the most necessary, and the top priority for education and publicity was the general citize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urvey, the National Police Agency will not only promote the traffic safety policy this year, but also disseminate the content to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Chungbuk Provincial Office and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to use it as a reference material for each agency's implementation measures.

 
 In addition, by actively reflecting the opinions of residents of the city, we improved facilities for frequent traffic accidents, cracked down on important laws and regulations such as drunk driving and traffic violations in accident-prone areas, and caused traffic accidents through the ‘Happy-Driving Together!’ He announced that he would gradually reduce it.

 
 Lee Jong-won, head of the Chungbuk Police Agency's autonomy, said, “As it has been confirmed that all of us and drivers' mature awareness of traffic safety are the most important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in the province, I hope that all citizens of the province will make an effort to establish a safe transportation culture.” Said the word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