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제62회 충북도민체전 개최지 확정
2023년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개최 예정
기사입력  2021/03/17 [17:50]   임창용 기자

 

▲ 오는 2023년 열리는 제62회 ‘충북도민체육대회’개최지로 영동군이 확정됐다. 영동에서 개최됐던 제50회 체전 모습.  © 임창용 기자


27개 종목 4500명 참여 규모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민의 화합과 소통의 잔치, 오는 2023년 열리는 제62회 ‘충북도민체육대회’개최지로 영동군이 확정됐다.

 

 15일 군에 따르면 충북도체육회가 최근 이사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심의·승인함으로써, 영동군이 도민화합의 새 무대가 됐다.

 

 지난 2011년 제50회의 ‘반세기’라는 역사적 의미를 가진 충북도민체육대회가 영동군에서 단독 개최된 이후 12년만의 일이다.

 

 영동군은 그 당시‘무지갯빛 영동에서 꿈을 여는 도민체전’을 슬로건을 내걸고, 3일간의 열전을 벌이며 역대 최대 규모의 화합의 무대를 연출했다.

 

 12개 시·군 4,400명의 선수가 육상, 축구, 테니스 등 25개 종목에서 저마다 지역의 명예를 걸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지역 전체를 활기로 가득 채웠다.

 

 군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도민들이 일상을 되찾을 것으로 예상하며,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는 것은 물론, 도민의 화합과 희망을 한데 모으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2023년 열리는 제62회 충북도민체육대회는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영동군민운동장 외 보조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도내 11개 시군에서, 육상 등 27개 종목에 4,500여명이 참가할 계획이다.

 

 충청북도체육회가 주최하고, 영동군, 영동군체육회, 영동교육지원청이 공동 주관한다.

 

 군은 체계적인 사업계획과 빈틈없는 준비로 도민체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영동군의 브랜드 파워와 위상을 한껏 높인다는 구상이다.

 

 군은 성공적인 대회가 개최될 수 있도록, 군 체육회 및 유관기관들과 확고한 협력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체육기반시설과 각종 인프라를 대폭 확대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해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군은 현재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며, 영동군민운동장 노후시설 개보수, 종합스포츠타운 영동체육공원 조성, 장애인친화형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사업 등 군민 삶의 질과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체육 인프라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또한, 군은 이번 도민체육대회가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것은 물론, 영동군의 체육 발전과 스포츠 관광·문화·체육 도시로서의 영동의 위상을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종식되고 도민들이 일상을 되찾을 즈음, 도민체육대회가 영동에서 다시 열리게 된 것을 5만 영동군민과 함께 환영하고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160만 충북 도민 모두가 화합하고 하나 되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confirmed the venue for the 62nd Chungbuk Provincial Sports Festival

Scheduled to be held from May 11th to 13th, 2023

4,500 participants in 27 sports

-im changyong reporter

 
 Yeongdong-gun has been confirmed as the venue for the 62nd “Chungbuk Provincial People's Sports Festival” to be held in 2023, a feast of harmony and communication among the people of Chungbuk.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15th, the Chungbuk-do Sports Association recently deliberated and approved these contents at the board of directors, making Yeongdong-gun a new stage for the people's harmony.

 

 It has been 12 years since the 50th Chungbuk Provincial Sports Festival, which has a historical meaning of “half a century,” was held alone in Yeongdong-gun in 2011.

 

 At that time, Yeongdong-gun set the slogan of “Domin Sports, Opening Dreams in the Rainbow-colored Yeongdong”, and staged the largest scale of harmony ever through a three-day fierce battle.

 

 4,400 athletes from 12 cities and counties filled the entire region with vigor in 25 sports, including athletics, soccer, and tennis, betting on their local honor and competing in good faith.

 

 In the post-corona era, the military expects the citizens to regain their daily lives, and it is a policy to not only reproduce the glory of the past, but also to bring together the harmony and hope of the residents and lead the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The 62nd Chungbuk Provincial Sports Festival, which will be held in 2023, will be held from May 11th to 13th at the Yeongdong Military Stadium and other auxiliary stadiums for 3 days.

 

 About 4,500 people are planning to participate in 27 sports, including athletics, from 1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t is hosted by the Chungcheongbuk-do Sports Association, and is jointly supervised by Yeongdong-gun, Yeongdong-gun Sports Association, and Yeongdong Education Support Office.

 

 The military is planning to raise the brand power and status of Yeongdong-gun to the fullest by successfully holding the Domin Sports Exhibition with a systematic business plan and thorough preparation.

 

 The military plans to do its best to prepare for the tournament by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power by establishing a solid cooperative response system with the military sports meetings and related organizations so that the tournament can be held successfully, and by greatly expanding the sports infrastructure and various infrastructure.

 

 In preparation for the current post-corona era, the military is contributing to the construction of sports infrastructure to revitalize the quality of life and sports of the military, such as the renovation of old facilities in the Yeongdong Military Stadium, the creation of a comprehensive sports town, Yeongdong Sports Park, and the construction of a handicapped-friendly Bandabi Sports Center. Is taking.

 

 In addition, the county is expecting this provincial sports competition not only to revive the stagnant local economy, but also to further raise the status of Yeongdong as a sports tourism, cultural, and sports city in Yeongdong-gun.

 

 A military official said, “I am very pleased and welcome with the 50,000 Yeongdong-gun people that the local sports competition will be held again in Yeongdong around the time Corona 19 is over and the local people recover their daily lives.” And I will do my best to prepare for the competition to become on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