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행복교육지구, 소규모 초등학교 교육활동 원격 설명회 진행
기사입력  2021/02/23 [17:43]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옥천행복교육지구(공동위원장 김재종 군수, 김일환 교육장)가 초등 저학년 자녀가 있는 옥천 관내 공무원을 대상으로 희망자(20명)를 받아 2월 23일(화) 10시 <소규모 초등학교 교육활동 원격 설명회를 개최했다. 소규모 초등학교는 일방향 공동학구(큰학교에서 작은 학교로 주소이전 없이 다닐 수 있는 학교) 중 참여를 희망하는 동이초, 군서초, 이원초의 담당교사가 진행했다.

 
 일방향 공동학구는 읍면지역 소규모 학교 유지와, 소규모 학교를 선호하는 학부모 증가에 따라 학교의 요청이 있을 경우 주소지 이전없이 합법적으로 큰 학교에서 작은 학교를 선택해서 다닐 수 있는 학구를 지정하는 충청북도 교육청 제도이다. 제도 취지에 따라 작은 학교에서 큰 학교 전학은 불가능하다.

 
 최근 옥천군 관내 초등학교는 면지역 인구감소와 노령화 가속으로, 1면 1개교 유지도 곧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초등학교는 교육부 규정에 따라 3년간 20명 이상 재학생을 유지하지 못하면 분교로 격하, 또는 폐교가 예고된다. 옥천군과 교육지원청은 위기가 본격화되기 전에 작은 학교의 강점을 살려 면지역 학령기 인구를 유입하기 위해 손을 맞잡고 노력하자는 분위기다.

 
 이 날 설명회에서 작은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오히려 크게 주목받고 있는 작은 학교의 강점 홍보에 열을 올렸다. 학교별 차이는 있지만 담임교사의 일대일 학습지도 및 중단없는 등교수업, 마을과 함께 하는 돌봄, 특색있는 방과후 활동인 승마, 코딩, 양궁과 개인 맞춤형 스포츠지도 등 다양한 교육활동을 학부모들에게 소개했다.

 
 동이초 김현미 연구부장은 “작은 학교에 열의있는 교사가 더 많다는 것을 학부모님들께 알리고자 한다. 동이초는 열정있는 교사들이 학생의 기초학력 및 재능개발을 위해서 애쓰는 학교로, 지난 해에도 전학년 등교수업이 가능했다. 또한 지역민과 함께 빈틈없는 돌봄과 다양한 방과후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런 점들을 큰 학교 학부모님들이 알게 되면 학교와 아이들 양쪽에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참가한 학부모들은 대규모 초등학교를 선호하는 이유에 대하여 교원들과 소그룹 질의 응답을 통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구훈(41세, 삼양초 학부모)는 “다자녀 가정인데 작년부터 아이들이 등교를 거의 못했고 올해도 그럴 것 같아 힘들다. 평소 관심이 있었는데, 이 기회에 생각했던 것들을 제대로 문의할 수 있었다.”는 반응이다.

 
 옥천행복교육지구는 학교와 지역이 상생하기 위하여 최근 청성초등학교 살리기 운동 의제화 등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2019년 온종일돌봄 우수 지구, 2020년 교육부 지정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우수 지구로 선정된 바 있다. 옥천군 기초 지자체, 교육청, 소규모 학교의 협력으로 작은 학교를 유지하려는 노력의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remote presentation of small elementary school educational activities

 -im changyong reporter

 
Th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co-chairperson Kim Jae-jong, head of education Kim Il-hwan) received 20 applicants (20) for public officials in Okcheon, who have children in elementary school, and held a remote briefing session for educational activities in small elementary schools at 10:00 on February 23 (Tue). did. Small elementary schools were conducted by teachers in charge of Dongi-cho, Gunseo-cho, and Lee Won-cho, who wish to participate among the one-way joint school districts (schools that can be attended without moving from a large school to a small school).

 
 The one-way joint school district is a system of the Chungcheongbuk-do Office of Education that designates a school district where small schools can be selected and attended from a large school legally without relocating the address at the request of the school due to the increasing number of parents who prefer small schools. . Depending on the purpose of the system, it is impossible to transfer from a small school to a large school.

 
 Recently, the maintenance of an elementary school in Okcheon-gun is expected to soon become difficult due to the decrease in population in the Myeon area and the acceleration of aging. According to the regulations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if an elementary school fails to retain 20 or more enrolled students for three years, it will be relegated to a branch school or closed. It is an atmosphere that Okcheon-gun and the Office of Education Support will work together to bring in the school-age population in Myeon by taking advantage of the strengths of small schools before the crisis begins in earnest.

 
 At the briefing session on this day, teachers working at small schools eagerly promoted the strengths of small schools, which are receiving much attention in the Corona 19 situation. Although there are differences between schools, various educational activities such as one-on-one instruction by the homeroom teacher, uninterrupted school classes, caring with the village, and characteristic after-school activities such as horseback riding, coding, archery and personalized sports instruction were introduced to parents.

 
 Dong Yi-cho, research manager Kim Hyun-mi, said, “I would like to inform parents that there are more enthusiastic teachers in small schools. Dongicho is a school where enthusiastic teachers strive to develop students' basic academic skills and talents, and classes were available for all grades last year. It also operates a variety of after-school classrooms and tight care with local residents. If parents of big schools know these things, it will help both the school and the children.”

 
 Participating parents had time to communicate with teachers through small group Q&A about why they prefer large elementary schools. Jeong Gu-hoon (41 years old, a parent of Samyangcho) said, “It's a multi-child family, and since last year, the children have hardly attended school, and it's hard to think this year. I was usually interested, but I was able to properly inquire about what I thought about this opportunity.”

 
 Th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is steadily carrying out various projects such as the agenda of the Cheongseong Elementary School revitalization campaign in order to coexist with schools and regions. With these efforts, it has been selected as an excellent district for all-day care in 2019 and an excellent district for future-oriented education autonomous cooperation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in 2020. The results of efforts to maintain a small school through cooperation of the basic local government of Okcheon-gun, the Office of Education, and the small school are not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