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 사업용자동차 밤샘 불법주차 금지 홍보
기사입력  2021/02/23 [15:01]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이 쾌적한 주거환경과 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사업용 자동차의 차고지 등 지정장소 외 밤샘주차 금지 홍보활동을 펼친다.

 
밤샘주차는 사업용 차량이 밤12시부터 새벽 4시 사이 1시간 이상 차고지등 지정장소가 아닌 도로상에 불법 주차하는 행위를 말한다.

 
위반 시 차량 화물자동차 10~20만원, 여객자동차 10~20만원 과징금과 건설기계 5~30만원 과태료가 부과된다.

 
군은 월 1회 이상 홍보와 단속활동을 실시해 대형화물차와 전세버스 등의 무단 밤샘 주차를 근절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택지개발지구(초중,송산), 아파트 밀집지역, 미암리, 증평 산업단지 등 보행자나 통행 차량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홍보와 단속을 강화하고 상습 위반차량에 대해서는 과징금 및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사업용 자동차의 밤샘주차는 교통안전을 위협하고 매연, 소음 등으로 주민생활에 큰 불편을 준다”며“반드시 차고지 등 지정된 장소를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ungpyeong-gun promotes prohibition of illegal parking for business cars overnight

-bongsu kim reporter

 

Jeungpyeong-gun is promoting the ban on overnight parking outside of designated places, such as garages for business cars, to establish a pleasant residential environment and traffic safety culture.

 
Overnight parking refers to the illegal parking of a business vehicle on a road other than a designated place such as a garage for more than 1 hour between 12 pm and 4 am.

 
In the event of a violation, a fine of 100,000 to 200,000 won for vehicles, a penalty of 100,000 to 200,000 won for passenger cars, and a fine of 50,000 to 300,000 won for construction machinery will be imposed.

 
The military has a policy to eradicate overnight parking for large trucks and charter buses by conducting publicity and crackdown activities at least once a month.

 
In particular, public relations and crackdowns will be strengthened in areas with many pedestrians or passing vehicles, such as residential site development districts (cho-jung, Songsan), apartment cluster areas, Miam-ri, and Jeungpyeong industrial complexes, and fines and fines will be imposed on vehicles that violate habitually.

 
A military official said, “Overnight parking for business cars threatens traffic safety and causes great inconvenience to residents due to smoke and nois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