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 좌구산휴양랜드, 봄철 휴양객 손님맞이 채비 분주
기사입력  2021/02/23 [16:00]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지난 16일 부분 재개장한 증평군 좌구산 휴양랜드가 봄철 손님맞이 준비에 분주하다.

 
군은 날씨가 풀리고 거리두기가 완화돼 봄철 휴양객들의 발길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역대책을 마련하고 시설을 정비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숙박시설과 체험시설은 시설별 4인 이하로 인원을 제한하고, 감염예방을 위한 사전방역을 철저히 실시한다.

 
캠핑장과 숲속모험 시설의 안전 점검을 하고, 산책로와 시설 주변에는 팬지 등 봄꽃 식재도 할 계획이다.

 
또한, 3월부터는 유아숲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유아숲 교육은 6~7세 아이들이 자연에서 뛰어 놀며 생태적 감수성과 창의력을 기르는 등 전인적 성장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계절별로 내용을 달리하며 11월까지 운영된다.

 
2017년부터 9천명에 달하는 아동들이 유아숲 교육에 참여했다.

 
군은 2019년부터 추진해온 좌구산 숲하늘 둘레길 조성도 오는 8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총사업비 30억원을 들여 2.5km의 산책로를 개설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10억 6000만원을 들여 병영하우스 앞 임도에서 바위정원 입구에 이르는 구간에 무장애데크를 설치할 예정으로 3월말 착공한다.

 
좌구산 휴양랜드는 중부권 최고의 산림휴양시설로 2018년 51만명, 2019년 52만명, 2020년 33만명이 다녀갔다.

 
군 관계자는“코로나19로 지친 분들이 편히 쉬어갈 수 있도록 소독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12월 8일이후 임시휴관에 들어갔던 좌구산휴양랜드는 지난 16일 4인 이하 숙박시설과 천문대, 명상구름다리, 짚라인, 숲 명상의 집을 재개장했고, 오토캠핑장, 가상증강현실 체험장, 숲속모험시설 등도 다음 달 문을 다시 연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ungpyeong Jwagusan Recreation Land, busy preparing for spring vacationers

 -bongsu kim reporter

 

The resort land in Jwagusan, Jeungpyeong-gun, partially reopened on the 16th, is busy preparing to welcome guests in the spring.

 
The military is making full preparations, such as preparing quarantine measures and renovating facilities as the weather is expected to ease and distance distance is expected to increase the number of vacationers in the spring.

 
For accommodation facilities and experience facilities, the number of people per facility is limited to 4 or less, and proactive quarantine is thoroughly implemented to prevent infection.

 
Camping sites and forest adventure facilities will be checked for safety, and spring flowers such as pansy will be planted around the trails and facilities.

 
In addition, the infant forest program will be operated from March.

 
Early childhood forest education is a program that helps children aged 6-7 play in nature and develop ecological sensibility and creativity. The contents vary by season and run until November.

 
Since 2017, 9,000 children have participated in the early childhood forest education.

 
The county plans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of the Jwagusan Forest Sky Dulle-gil, which has been promoted since 2019, by August.

 
It is a project to open a 2.5km trail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3 billion won.

 
Construction will start at the end of March with a plan to install a barrier-free deck in the section from the forest road in front of the barracks house to the entrance to the rock garden, spending 1.06 billion won this year.

 
Jwagusan Recreation Land is the best forest recreation facility in the central region, with 510,000 people in 2018, 520,000 in 2019, and 330,000 in 2020.

 
A military official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disinfect and manage safety so that those who are tired of Corona 19 can take a rest.”

 
On the other hand, Jwagusan Recreation Land, which was temporarily closed since December 8 last year, reopened accommodation facilities for less than 4 people, observatory, meditation cloud bridge, zip line, and forest meditation house on the 16th, auto camping site, virtual augmented reality Experience centers and forest adventure facilities will also be reopened next month.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