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원대, 노동부 대학일자리센터 사업 평가 ‘최고등급’ 획득
기사입력  2021/02/23 [15:40]   임창용 기자

 

▲ 서원대는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 주관 2020년 대학 일자리센터 사업 운영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대학으로 선정됐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서원대학교(총장 손석민)는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이 주관하는 2020년 대학 일자리센터 사업 운영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대학으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대학일자리센터 사업은 대학 내 진로 및 취·창업 지원 공간을 통합해 재학생과 지역 청년들에게 원스톱 고용서비스 전달 체계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사업이다.

 

  서원대는 지난 2018년, 대학일자리센터를 개소하고 취업 준비생의 눈높이에 맞춘 진로·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역 유관 기관 및 기업체와 협업을 진행하는 한편 진로·취업 로드맵에 맞는 학년별 교과목 운영 및 해외취업 역량 강화 프로그램, 여대생 특화 프로그램 등 학생들의 수요에 맞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대면 프로그램 운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1인 미디어 센터와 비대면 영상교육장 구축하고 AI 기반의 진로·취업 상담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발 빠른 대응으로 취업 준비생의 취업 역량 강화에 기여했다. 그 결과 취업률도 전년 수준을 유지하였으며, 성과평가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서원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이원식 센터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고용한파가 계속될 것으로 보이나, 교육 환경 및 채용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지역 취업 허브 기관의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won University acquired the “highest grade” in the university job center business evaluation by the Ministry of Labor

-im changyong reporter

 
Seowon University (President Sohn Seok-min) announced on the 22nd that it was selected as the best university in the 2020 university job center business operation evaluation hosted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The University Job Center Project is a project designed to provide a one-stop employment service delivery system to current students and local youth by integrating career and employment/foundation support spaces within the university.

 

  Seowon University opened a college job center in 2018 and collaborated with local related organizations and companies to provide career and job support services tailored to the eye level of job seekers, while operating courses by grade that fits the career and employment roadmap and working abroad. It has operated a variety of programs tailored to the needs of students, such as capacity building programs and female college students' specialized programs.

 

  In particular, last year, in a situation where it was difficult to operate face-to-face programs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we built a one-person media center and a non-face-to-face video training center, and established an AI-based career and job counseling system, contributing to the reinforcement of job hunting capabilities of job seekers through rapid response. did. As a result, the employment rate remained at the level of the previous year, and good grades were achieved in performance evaluation.

 

  Lee Won-sik, director of the University Job Center at Seowon University, said, "It is expected that the employment shortage will continue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but we will preemptively respond to changes in the educational environment and the job market and will fulfill the role of a local employment hub.“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