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류한우 단양군수, 산불 예방활동 특별 주문
유관기관과 협력체계 구축, 산불발생 제로화 총력
기사입력  2021/02/23 [07:45]   임창용 기자

 

▲ 류한우 단양군수는 지난 22일 확대 간부회의에서 산불발생 제로화를 위한 전 부서의 노력을 강조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류한우 단양군수가 지난 22일 군청 회의실에서 진행된 확대 간부회의에서 산불발생 제로화를 위한 전 부서의 노력을 특별 주문했다.

 
류 군수는 “최근 건조한 날씨와 강풍이 이어지며 지난 주말을 기해 인근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인 대형 산불이 발생함에 따라 경각심을 갖고 사전 예방활동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군은 산림녹지과를 중심으로 자체 수립한 산불방지대책에 따라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각 읍면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산불발생 제로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5월 15일까지 운영되는 단양군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의 비상근무체계를 재점검하고, 190여명의 산불요원들을 총 동원해 농산업폐기물 소각행위, 등산객 인화물질 반입금지 등 산불예방 지도활동을 강화한다.

 
이외에도 대강면 미노리, 매포읍 하시리, 어상천 갑산, 영춘 대진목 등 4곳에 설치된 산불 무인감시카메라와 드론장비 3대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산불위험지역 밀착감시에도 나선다.

 
각 읍면도 각종 회의 시 산불예방을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하는 등 산불 경각심을 고취하고, 산불 발생 시 즉시 초동진화가 가능하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일부 마을의 경우 산불발생 빈도가 높은 3∼4월 기간 각 마을 이장들이 산불감시요원과 함께 근무조를 편성해 상시 산불예방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지난 20년간 단양 지역에서 발생한 전체 산불건수 중 57%가 봄철(3∼4월)에 집중됐으며, 총 피해면적은 75%에 달한다.

 
특히, 대형 산불은 산림생태계에 막대한 손해를 끼칠 뿐만 아니라 국민의 재산과 인명피해를 초래할 수 있어 군은 상황 발생 시 신속대응이 가능하도록 체계적인 기반 마련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단양군은 5대의 산불진화차량을 추가 구매해 8개 읍·면에서 모두 초동진화가 가능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췄으며, 영주시, 소백산국립공원 등 7개 관계기관과 백두대간 산불 공동대응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비상대비체제 구축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향후 군은 지속적인 불조심 생활화 홍보와 함께 기동력 있는 산불 초기대응을 위해 국유림,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anwoo Ryu, head of Danyang County, special order for forest fire prevention

Establishment of cooperation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total power of zero wildfire occurrence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head Ryu Han-woo specially ordered the efforts of all departments to zero out wildfires at an expanded executive meeting held at the county office conference room on the 22nd.

 
"Recently, as dry weather and strong winds continue, and simultaneous large-scale wildfires have occurred in the surrounding area over the weekend, we must be alert and pay special attention to preventive activities."

 
Accordingly, the county plans to strengthen the surveillance activities according to the forest fire prevention measures established by the Forestry and Greenery Division, while establishing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with each town and village, and devoting all efforts to zero outbreaks of forest fires.

 
The emergency work system of the Danyang-gun Spring Fire Prevention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hich operates until May 15th, will be re-examined, and a total of 190 wildfire personnel will be mobilized to strengthen forest fire prevention guidance activities such as incineration of agricultural waste and prohibition of inflammable substances by climbers.

 
In addition, using advanced equipment such as unmanned forest fire surveillance cameras and 3 drones installed in four locations, including Minori in Daegang-myeon, Hashi-ri in Maepo-eup, Gapsan in Eosangcheon, and Daejinmok in Yeongchun, it will closely monitor wildfire risk areas.

 
Each town is also planning to raise awareness of forest fires by holding a resolution contest to prevent forest fires at various meetings, and make every effort to prepare in advance to enable immediate initial extinguishing in the event of a forest fire.

 
In some villages, during the period from March to April, when the frequency of wildfires is high, the heads of each village decided to organize a shift together with forest fire watchers to carry out wildfire prevention activities at all times.

 
57% of the total number of wildfires in the Danyang area over the past 20 years was concentrated in the spring (March-April), and the total damaged area reached 75%.

 
In particular, large-scale forest fires can cause enormous damage to the forest ecosystem as well as damage to people's property and lives, so the military is putting effort into establishing a systematic foundation to enable rapid response in the event of a situation.

 
Last year, Danyang-gun purchased five additional wildfire extinguishing vehicles and prepared everything to enable initial extinguishing in all eight towns and villages, and signed an agreement for joint response to wildfires between Baekdu-dae and 7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Yeongju City and Sobaeksan National Park. A lot of effort is also being made to establish an emergency preparedness system, such as signing a contract.

 
In the future, the military plans to establish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national forests and fire departments for continuous promotion of fire-care and early response to wildfire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