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코로나19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지급
집합금지 업종 등 14,766개 업체, 69억5000만원 지원
기사입력  2021/02/22 [10:07]   김병주 기자

 

▲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업소에 집합금지명령 부착모습)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매출이 감소한 영세 소상공인과 충청북도 방역 강화 조치에 따라 집합이 금지된 자영업자, 영업이 제한된 소상공인 1만4766개 업체가 해당된다.

 

지원규모는 69억5000만 원이며, 재원은 충청북도의 3차 긴급재난지원금 소상공인 등 추가지원 계획에 따라 도비 50%, 시비 50%의 비율로 마련했다.

 

대상별 지원금액은 △유흥주점, 단람주점 등 집합금지 업종은 200만원 △식당·카페·노래연습장·실내체육시설 등 영업제한 업종은 70만원 △일반업종에 30만원을 지급한다.

 

단, 일반업종 중 행사·축제 등이 취소되어 어려움이 가중된 행사·이벤트 업체에는 70만원을 지급한다.

 

시는 신속한 지급을 위해 별도 신청 없이 정부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지원받은 수령자의 계좌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재난지원금은 오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신속 지급할 예정이며, 대상자에게는 사전안내 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단, 확인 지급이 필요한 집합금지 업종 중 소상공인이 아닌 자영업자와 행사·이벤트 업체는 오는 3월 31일까지 구비서류를 갖춰 업종별 담당부서로 방문 신청해야 한다.

 

조길형 충주시장은“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손실을 감수하고 사회적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이행한 소상공인의 희생을 깊이 통감한다”며,“앞으로도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이 활력을 되찾고, 생업에 충실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Corona 19 Small Business Disaster Support Payment

 

14,766 companies, including collective prohibited industries, supported 6.95 billion won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City (mayor Jo Gil-hyung) announced on the 22nd that it will pay emergency disaster assistance to small businessmen who suffered damage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The support targets include small business owners whose sales declin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self-employed people who were banned from gathering due to strengthened quarantine measures in Chungcheongbuk-do, and 14,766 small business owners with limited business.

 

The amount of support is 6.95 billion won, and the financial resources are provided at the ratio of 50% of the government expenses and 50% of fertilization according to the additional support plan, such as the third emergency disaster support fund in Chungcheongbuk-do.

 

The amount of support for each target is △2 million won for businesses that are banned from gatherings such as entertainment pubs and danram pubs △700,000 won for business restricted businesses such as restaurants, cafes, singing practice centers, and indoor sports facilities, and 300,000 won for general businesses.

 

However, 700,000 won will be paid to events and events companies that have increased difficulties due to cancellation of events and festivals among general industries.

 

In order to expedite payment, the city decided to pay the disaster support fund to the account of the recipient who received the government's “small business support fund” without a separate application.

 

Disaster subsidies are scheduled to be paid sequentially starting on the 25th, and advance notice texts will be sent to target persons.

 

However, self-employed and event/event companies who are not small business owners among businesses that require confirmation payment must visit the department in charge of each type of business with the required documents by March 31st.

 

Chungju City Mayor Jo Gil-hyeong said, “I deeply appreciate the sacrifices of small businessmen who have suffered losses and implemented social distancing and quarantine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 will not spare any support so that I can do i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