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음성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성군, 복지대상자 생활요금 감면제도 적극 홍보
기사입력  2021/02/19 [10:01]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충북 음성군이 기초생활수급자 등 복지대상자의 생활요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감면제도 안내와 지원대상자 발굴에 나선다.

 

19일 군에 따르면, 관내 2천705가구를 대상으로 이동통신비, 전기요금, 도시가스요금, TV 수신료 등 4대 생활요금 감면 대상자임에도 제도를 몰라 감면 신청을 못하고 있는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관내 2천705가구를 대상으로 3월 말까지 집중 홍보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요금감면 서비스는 이동통신비, 전기요금, 도시가스요금, TV 수신료와 관련해 복지 대상자별 최대 50%까지 감면되며,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과 초고령자는 직접 방문을 통해 상담·신청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초생계·의료수급자는 월 3만3천500원 한도 내에서 기본료 최대 2만6천원을 포함해 통화료의 50%를, 주거·교육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은 월 2만1천500원 한도 내에서 기본료 최대 1만1천원과 통화료의 35%를 감면받을 수 있다.

 

또한, 기초연금수급자는 월 1만1천원 한도 내에서 기본료 및 통화료의 50%를, 장애인은 기본료 및 통화료의 35%를 감면받을 수 있다.

 

단, 대상자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만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감면신청은 신분증과 통신요금 고지서를 지참하고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음성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대상자들이 생활요금 감면 혜택을 받아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umseong-gun, actively promoting the living charge reduction system for welfare recipients

-bongsu kim reporter

 
Eumseong-gun, Chungcheongbuk-do, will guide the reduction and exemption system and discover support targets to alleviate the burden of living expenses for welfare recipients such as basic living recipients.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19th, recipients of the National Basic Livelihood Security Recipient, who are not able to apply for a reduction because they do not know the system even though they are eligible for the four major living charge reductions such as mobile communication expenses, electricity charges, city gas charges, and TV license fees for 2,705 households in the building.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will operate an intensive promotional period until the end of March for 2,705 households in the hall.

 

The fee reduction service is reduced by up to 50% for each welfare recipient in relation to mobile communication expenses, electricity charges, city gas charges, and TV reception fees.Severe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super-elderly people with disabilities are planning to pursue consultation and application through direct visits.

 

Basic living/medical recipients receive 50% of their phone bills, including a maximum of 26,000 won per month, within the limit of 33,000 won per month, and up to 21,000 won per month for recipients of housing and education. Up to 11,000 won and 35% of call charges can be reduced.

 

In addition, basic pension recipients can receive 50% of the basic fee and call charges within the limit of 11,000 won per month, and those with disabilities may receive 35% reduction of basic charges and call charges.

 

However, only the mobile phone in the name of the target person can receive the benefit.

 

To apply for reduction or exemption, you can visi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your address area with your ID card and communication bill.

 
An official in Eumseong-gun said, “In a difficult situation economically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we hope that the subjects will benefit from living charge reductions to reduce the economic burde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