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행복교육지구, 중・고교 대상 학교-마을활동가 워크숍 진행
기사입력  2021/02/16 [20:4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옥천행복교육지구(공동위원장 김재종 군수, 김일환 교육장)가 16일 충북산과고를 시작으로 옥천 관내 중・고교 희망학교 대상 학교-마을활동가 워크숍을 실시한다. 이 워크숍은 직업계고 활성화, 고교 교육과정 다양화, 중학교 자유학년제와 연계할 수 있는 마을활동가를 학교 교원과 연계하고 협력할 방법을 찾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충북산업과학고등학교는 직업계고 특성에 따라 지역 향토기업 대표, 회사나 가게를 창업한 귀농청년 등 특성화고 학생을 위해 길잡이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젊은 마을활동가를 연계한다. 중학교는 옥천전통문화체험관, 미디어 유튜브 제작, 청소년 자치활동 등 중장기적인 자유학년제 프로그램이 가능한 관내 기관 담당자가 방문해 운영 프로그램을 설명하게 된다. 

 
 특히 인문계 고교인 옥천고등학교의 경우, 최근 인기가 상승하고 있는 보건 계열 안내를 위해 옥천군 보건소 간호사가 참여하고, 공학계열 학생 멘토링 요구에 의해 지역 이공계 회사가 참여한다. 충북도립대는 학과별 교수 및 3D프린팅 담당 연구원이 참여하고, 옥천농업기술센터 현장농업전문가 또한 미래농업을 설명하기 위해 참가한다. 

 
 옥천행복교육지구는 2021년 중고교 진로입시 지도에 중점을 두고, 관내 중고등학교의 요구를 파악하여 지역에서 연계할 수 있는 자원확보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지난 2020년 12월 옥천고등학교 교원, 학생 대상 지역사회 진로워크숍을 2회 진행하고, 옥천 관내 관공서에 구체적 실과명으로 1365 자원봉사포털에 등록을 요청하는 등 학생 진로진학을 위한 저변을 넓혀왔다.

 
 옥천행복교육지구를 담당하는 노한나 장학사는 ’2021년 옥천행복교육지구는 중고등학교 진로진학 취업을 위한 연계를 진행하고자 한다. 특성화고 아이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인문계고교 학생들이 좋은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middle and high school target school-town activist workshop

 -im changyong reporte

 

Th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co-chairperson Kim Jae-jong and Kim Il-hwa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will hold a school-village activist workshop for middle and high school hoped schools in Okcheon, starting with Chungbuk Mountain High School on the 16th. This workshop is designed to find ways to connect and cooperate with school teachers for village activists who can revitalize vocational high schools, diversify the high school curriculum, and connect with the free grades of middle school.

 
 The Chungbuk Industrial Science High School connects young village activists who can serve as guides for students of specialized high schools, such as representatives of local local companies and young farmers who have founded companies or stores, depending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vocational high school. The middle school will be visited by a person in charge of the institution that can provide mid- to long-term free-grade programs such as the Okcheon Traditional Culture Experience Center, media YouTube production, and youth self-government activities to explain the operating program.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Okcheon High School, which is a high school in humanities, a nurse from Okcheon-gun health center participates to guide the health department, which is increasing in popularity recently, and a local science and engineering company participates in response to a mentoring request for engineering students. At Chungbuk Provincial University, professors of each department and researchers in charge of 3D printing participate, and field agriculture experts at the Okcheo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also participate to explain future agriculture.

 
 Th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has been steadily securing resources that can be linked in the region by focusing on the guidance of the middle and high school career entrance examination in 2021, grasping the needs of middle and high schools in the city. In December 2020, it has expanded the foundation for student career advancement by conducting two community career workshops for teachers and students of Okcheon High School, and requesting registration at the 1365 Volunteer Portal with a specific practical name at the Okcheon government office.

 
 Hanna Noh, who is in charge of th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said, “In 2021, the Okcheon Happiness Education District intends to establish a linkage for career advancement in middle and high schools. He said, “I will actively support the humanities high school students so that they can settle down in the region so that they can enter a good university.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